주로 여자 입장에서 결혼이 가져다주는 손해 이야기가 나오는데 남자인 저도 결혼은 두려움의 대상입니다. 다른 남자들은 어떤지 모르겠으나 저는 다분히 사이가 좋은 부모님을 두고도 이 공포증이 중학생 때부터 있었어요.

 

왜 '처자식 때문에..', '처자식이 딸린..', '돈 버는 기계'라는 말이 있겠어요. 누가 요즘에 취미도 관심사도 없는 한국아저씨가 되고 싶을까요. 이 얘기하면서 사회적 시선에 대한 얘기를 많이들 하시던데 가장이라는 이름으로 남자에게 지워진 부담 및 책임감도 가히 살인적이죠. 심지어 사정이 좀 좋다는 대기업이나 공무원 사회에서도 직장에서 밀려 자살하는 그 무수한 사람들은 항상 아저씨들이잖아요.

 

똑같은 식으로 사회적 시선 차원에서 얘기하자면 여자가 사회에서 밀리면 전업주부로 돌아간다는 생각을 할 수 있지만 처자식 딸린 남자에게는 곧 죽음과도 같죠. 이외에도 제 입장에서 댈 수 있는 결혼의 폐해야 무수하죠.

 

이 얘기가 나오면서 남녀 중 누가 더 손해인지 따지는 게 아니라고 계속 전제하는 데 보면 또 결국 계속해서 그 얘기더라고요. 서로 기가 차는 주변 사례 배틀하면 뭐 끝도 없겠죠. 원래 글도 상대방 남편 입장에 대한 고민은 단 한 줄도 없이 온통 '내가 여자라서 손해' '나 여자라서 더 힘들어' 밖에 없는 데다가 남편까지 인정했다고하니.. 저라도 결혼했는데 와이프가 무슨 소리를 하건 힘들다고 하면 내 힘든 건 덮어두고 위로부터 했을 듯..

자세한 사정은 모르겠으나 그 불행에 대한 당사자의 마인드에서 나오는 책임도 생각날 수밖에 없었고 일부 좀 까칠한 댓글도 그런 이유로 나왔었던 걸로 보이고요.

 

이상적인 결혼 얘기가 나왔었는 데 그건 일단 서로의 입장에서 그런 상대방이 손해 (?) 보는 부분부터 먼저 이해하려고 노력하면서 시작하는 게 아닌가 싶어요. 한쪽이라도 '내가 더 손해'라는 마인드가 무의식으로라도 깔린다면 그 결혼이라는 게  매우 힘들어지지 않나라고 봅니다. 상대방이 그냥 순간적으로 힘들어서 푸념하는 거라면 위로하겠지만 정말 그런 생각을 가지고 계속 손익 따지고 들면 저도 반사적으로 손익 따지겠고 결국 냉전이나 파국으로 치닫겠죠. 아예 애초에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고 그게 우선인 사람은 결혼에 성공하기도 매우 힘들다고 보고요.

 

글쎄...아마 그런 생각들을 많이들 하고 있고 스스로를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결혼률이 떨어지나 봐요. .

 

저는 이런 공포증이 아직도 여전하나 잘 못 걸리면 (?) 결혼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은 합니다. 결혼공포증 때문에 끝난 연애도 있었지만 나이 먹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혼하고 싶은 사람을 만나는 경험도 했었거든요. 결국 다른 이유로 실패했지만 어쨌든 저도 결혼을 결심할 수도 있다는 게 이미 증명되었으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770
61238 결혼이야기 [52] jake 2012.11.07 7122
61237 보고싶다 윤은혜 아역 김소현 예쁘네요. [15] 푸른새벽 2012.11.07 4780
61236 SKT 불매운동 ‘위약금3 도입?’ 소비자가 뿔났다 [5] 사과식초 2012.11.07 2638
61235 [듀9] 겨울도 다가왔는데... [9] 두근두근 2012.11.07 2211
61234 페이스 오프 다시 보니 손발이 오그라듭니다 [13] 등짝을보자 2012.11.07 3099
61233 그동안 그린 것들 [19] liece 2012.11.07 4568
61232 [듀나인] 관리회계상 적자인데 재무회계상 흑자로 만들수가 있나요? [2] 가라 2012.11.07 1665
61231 한겨례의 문닫은 곰다방 관련 기사를 읽고. [10] a.앨리스 2012.11.07 3838
61230 오바마 재선기념, Real Westwing Opening - Barack Obama [2] 찔레꽃 2012.11.07 1438
61229 [아이돌] 넬의 노래에 성규군 보컬을 끼얹어 보았습니다 / 노지훈(기억들이나 하실지;) 데뷔곡 MV + 덤덤 [7] 로이배티 2012.11.07 2994
61228 [듀나인] 머리는 어떻게 길러야 하는 건가요? [16] 침엽수 2012.11.07 2839
61227 잊을 수 없었던 TV토론의 추억 [8] 오맹달 2012.11.07 2226
61226 (링크/연합뉴스 미디어랩) 2012 美 대선 투·개표 및 취임 일정 [1] 아트 2012.11.07 978
61225 [바낭] 버스에서 들은 귀여운 이야기 [12] a.앨리스 2012.11.07 4084
61224 늦가을 음악 추천 - Tommy Emmanuel [5] 아우라 2012.11.07 1002
61223 개가 짖어도 기차는 달린다 [5] 가끔영화 2012.11.07 1579
61222 <美 대선 투표> 선거날, 동성결혼 대마초 등 투표 동시 실시 [3] 쿠도 신이치 2012.11.07 2015
61221 울랄라부부 12회 후기 - 여성들의 환타지 '장현우'캐릭터 [1] 수지니야 2012.11.07 1800
61220 대통령이 재선에 당선된다는 것.. [6] 아우라 2012.11.07 3081
61219 [19금 엑기스] 섹스 파트너의 복수 [14] 화려한해리포터™ 2012.11.07 145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