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정리차원에서...

2013.02.15 16:53

봉쥬 조회 수:1066

이글은 제 개인의 연애관 정리를 위해서...

 

 

 

 

제가 연애를 해야겠다고(하기위해 노력해야겠다고)

마음 먹게 된건 정말 얼마 안됐어요.

 

 

서른초반인데

 

20대까지만해도 연애에 대해 그다지 관심이 없었죠

좋아하는 사람은 어느정도 꾸준히 있었지만

그 뿐

연애로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그땐 외모도 안꾸몄고(남자를 위해 꾸미는것 자체에 대한 이상함 반감까지가지고 있었음..ㅡ.ㅡ)

스스로 돌보는것도 서툴었고... 

워낙 질풍노도의 20대를 보낸지라

누구를 좋아할 수는 있어도

상대의 마음을 배려하고 보듬어주는

여유도 없고 미숙했죠

 

 

지금도 별반 다를거 없어요

단지 제 자신을 돌보고 누가 보든 안보든 외모를 꾸미는것에 즐거움을 들였다는 정도뿐...

 

 

 

연애글 쭉 읽고 나니깐

 

나는 연애 멀었구나

싶네요................................ㅡ.ㅡ;;

 

자학이 아니라요

 

 

 

제가 연애 조급증이 생긴건

최근인데

이 원인중 상당부부분

주변에서의 시선때문임을 알았어요

 

 

물론 저도 20대때와는 다른 종류의 외로움으로

힘들어 연애를 하고 싶긴합니다만....

주변의 시선이 아니라면

이렇게 까지 불안해하지는 않을것도 같아요

 

 

그렇다면 타인의 시선을 빼고

 내가 연애를 하고싶을 떄는 언제인가 그리고 왜 하고 싶은가

생각해보니

 

 

몇년전부터 꿈에 나와 괴롭히기 시작한 첫사랑의 정령(?)에서

벗어나고 싶은 마음

그 때 처럼 누군가에게 애정을 주고 받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희망, 그리움

 

 

이 두가지네요.

 

 

그런데 친구들한테 꿈얘기 했더니

의외로 '난 남자친구 생겨도 꿈에 나온적 있어' 라고 해서 놀랬어요

그냥 그 인간(?)을 제 인생의 일부로 받아드려야 하는 건가봐요

그렇다고 평생 첫사랑 그리워하며 살겠다는건 아니에요

오히려 일부로 인정하는게 더 빠를것 같아요

잊으려고 눈에 불을 키고 대체할 대상울 물색하고

안돼면 좌절하고...찌질찌질....

 

 

 

사실 얼마전 용기내서 첫사랑에게 메세지 보냈는데

답이 없었어요 쓸쓸했지만

근데 보내길 잘했다 생각이 들었어요

이제서야 한발짝 움직인 기분이 들더라구요

쿵덕쿵덕하는게 살아있다는 기분도 들고...

간만에 이불속에서 하이킥 백번을....

이렇게 찌질한 짓을 해내다니!!!!하면서..(-_-)

충분히 아파하면 다른 사람이 마음에 들어올수 있길 바랄뿐이에요

아니어도

어쩔수 없구요

 

그리고 그때와 같은 감정으로 연애할 시기는 지났다는것도

인정해야될 때라는 것도....

어른의 연애를 해야되는 나이가 되었다는것...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트위터 부계입니다. [3] DJUNA 2023.04.01 18593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01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44873
68662 맞춤법 틀렸다고 지적질하는 니 예절맞춤법이 틀렸다 이자식아 [22] 생선까스 2013.02.26 5499
68661 듀나인 ) 이탈리아 피렌체 저가 항공 혹은 저렴하게 가는 방법 좀 알려주세요 [7] soda 2013.02.26 1950
68660 분노의 윤리학, 신세계 [5] 감자쥬스 2013.02.26 3275
68659 (단문 바낭) 취임식, 토리노의 말 [7] 보들이 2013.02.26 1694
68658 일기장 등 개인적인 글이 가득한 노트 어떻게 보관 혹은 처리하시나요? [12] 춘춘! 2013.02.26 3574
68657 토끼와 고양이의 차이? [6] 호롤롤롤 2013.02.26 2669
68656 택시 '아놀드 슈왈제네거'와 힐링캠프 '김성령' [10] 자본주의의돼지 2013.02.26 6028
68655 저녁이 있는 삶 그리고 저녁보다 더 많은 삶 [8] apogee 2013.02.26 3233
68654 마음 아픈 밤입니다 [3] pingpong 2013.02.26 2167
68653 착하게 글 쓰라는 하늘의 계시인가 봅니다. + 아카데미 시상식 [10] 비밀의 청춘 2013.02.26 2626
68652 음... 이건 뭔가 여장 남자의 느낌... [12] 팔락펄럭 2013.02.26 5705
68651 [홍보성 바낭] 아트앤 스터디 이벤트 하네요. [3] 오맹달 2013.02.25 1821
68650 근황 + ㅂㄱㅎ 체제에 대한 뻘생각 [6] soboo 2013.02.25 2288
68649 방드라디라는 유저는 강퇴당하지 않는건가요 [18] 메피스토 2013.02.25 4568
68648 2000년 드라마엔 다 젊군요 [2] 가끔영화 2013.02.25 2498
68647 터키식 커피 처음 마시고 소감을 써보겠습니다 [14] loving_rabbit 2013.02.25 3645
68646 박근혜가 아무리 못해도 노무현보다 못할까요? [54] 방드라디 2013.02.25 5147
68645 소녀시대의 공포영화 제작소와 아빠 어디가 [1] 디나 2013.02.25 2686
68644 [책바낭] 가정의 행복 - 크로이체르 소나타 - 악마 - 신부 세르게이(펭귄 클래식) [1] 오맹달 2013.02.25 1180
68643 수영 잡담 - 뺑뺑이 무용론 [14] 모퉁이가게 2013.02.25 644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