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길에서 본 사람이

2019.09.18 17:34

가끔영화 조회 수:163

오래되지는 않았고 기억하는 옆모습인데 같이 있었던 사람의 인상인지

드라마에서 봤는지 영화에서 봤는지 가수인지 도무지 기억이 안나네요.

이럴 경우 며칠 있다 문득 생각이 나죠.

몇년 만에 오랜만에 감기 걸렸네요 이게 이번엔 열흘은 갈 듯.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47
112812 이런저런 일기...(자본의 성질) [2] 안유미 2019.10.17 189
112811 최고 풍경 영화를 본거 같은 [1] 가끔영화 2019.10.17 178
112810 [연타!!] 오늘은 (대)기업인의 날~ [4] 로이배티 2019.10.17 251
112809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리암 니슨의 역작 '런 올 나이트'를 봤어요 [5] 로이배티 2019.10.17 270
112808 우린 장필우의 생존이 아니라 미래차의 생존을 지키는 거야, 우리의 생존을 위해 타락씨 2019.10.17 194
112807 오늘의 마돈나 (스압) [1]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7 143
112806 [바낭] 생강청과 사우어크라우트_요리 뻘글 [9] 칼리토 2019.10.17 251
112805 [바낭] 좀 더 보람찬 잉여 생활을 위해 리어 스피커를 구입했어요 [12] 로이배티 2019.10.16 532
112804 <조커>, 인셀 [20] Sonny 2019.10.16 1029
112803 PC한 척 했던 유시민의 민낯 [4] 휴먼명조 2019.10.16 1013
112802 진단예정증명서 [18] 휴먼명조 2019.10.16 848
112801 요즘엔 폴 해기스의 <크래쉬>가 생각나요. [2] theum 2019.10.16 219
112800 조커가 '인셀'을 자극한다고요?(조커 스포일러 대량 주의) [33] 메피스토 2019.10.16 1025
112799 데이빗 핀처 차기작 [3] mindystclaire 2019.10.16 503
112798 여유(Leisure) [1] mindystclaire 2019.10.16 232
112797 바낭) 여행+불안감 [5] 그냥저냥 2019.10.16 361
112796 [바낭] 건강 검진 뻘글 [21] 칼리토 2019.10.16 672
112795 이런저런 일기...(젊음과 노력, 쇼핑번개) [1] 안유미 2019.10.16 266
112794 조커 보다가 새로운 경험을 했습니다. [50] McGuffin 2019.10.16 1647
112793 요요현상, 옷을 새로 살 것인가 고민 중 [17] 산호초2010 2019.10.16 57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