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m.nocutnews.co.kr/news/5215133?source=https%3A%2F%2Fwww.google.com%2F

기사 내용 중 발췌하자면

-----

경찰청은 최근 화성연쇄살인사건을 재수사하는 과정에서 교도소에 수감된 A씨를 진범으로 특정할 만한 주요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CBS 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찰은 한 달 전쯤 화성연쇄살인사건 피해자들이 남긴 증거물들을 다시 살펴보던 도중 한 피해자의 옷가지에 남아있는 제3자 유전자(DNA)를 채취했다.

이후 확보한 DNA 정보를 토대로 전과자 등과 대조한 결과, A씨의 DNA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이 현재 기술로 진범을 가릴 추가 DNA 정보를 확보한 건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


워낙 오래 전 일이라 재판도 처벌도 불가능하겠습니다만.

이미 교도소 수감 중이라니 무슨 죄인진 모르겠지만 기왕 이렇게 된 거 진범 맞았으면 좋겠네요. 서로 다른 두 건에서 채취된 dna와 일치한다니 아마 맞겠죠.

처벌이 불가능하다 보니 과연 이게 유가족들에게 좋은 소식일지는 모르겠지만요.

음... 어렵고 착잡한 일이네요.




...근데 어쩔 수 없이 '살인의 추억'이 떠오르는데 말입니다. 이래저래 올해는 봉준호에게 의미 있는 해가 되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70
113507 죽음이라는 성역, 사망을 뛰어넘는 심판 [7] Sonny 2020.07.12 870
113506 세종시로 수도를 옮기면 안 될까요 [4] 표정연습 2020.07.12 626
113505 고인에 대한 선택적 예의 [19] 머핀탑 2020.07.12 1271
113504 해외주식이 나에게 미친 영향 [12] S.S.S. 2020.07.12 681
113503 공소권 없음과 무죄 추정의 원칙과 죽음을 둘러싼 정치 사이 [7] 타락씨 2020.07.12 604
113502 성폭력에는 의적이 없습니다 [6] Sonny 2020.07.12 827
113501 ‘권력형 성폭력 특별조사 위원회’에 대한 고민 [4] ssoboo 2020.07.12 590
113500 은행나무와 성인지감수성 사팍 2020.07.12 253
113499 [천기누설] 11화 - 윤석열의 복수혈전 -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왜냐하면 2020.07.12 178
113498 홍콩 갈 수 있을까 [6] 예상수 2020.07.12 466
113497 인상비평 [2] Sonny 2020.07.12 402
113496 [넷플릭스바낭] 액션 스타 샤를리즈 테론의 '올드 가드'를 봤습니다 [22] 로이배티 2020.07.12 560
113495 정의당의 미래(from 김두일) [24] 사팍 2020.07.12 793
113494 [아마존] 저스티파이드를 보고 있습니다 [13] 노리 2020.07.12 231
113493 죽음보다, 한 사람의 생존과 고통을 [10] Sonny 2020.07.11 1060
113492 죽음의 무도를 읽다가 [7] daviddain 2020.07.11 422
113491 맷데이먼 에밀리브런트 영화 컨트롤러에서 회장의 정체는 [1] 가끔영화 2020.07.11 243
113490 [넷플릭스바낭] 재밌게 봤지만 추천할 수 없는 드라마 '워리어 넌'을 봤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07.11 522
113489 [EBS1 영화] 장고 [16] underground 2020.07.11 285
113488 죽음, 죄, 장례, 조문 [21] 왜냐하면 2020.07.11 100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