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임명으로 대한민국이 얻은 것

2019.09.18 22:07

Joseph 조회 수:1142

재밌네요..


첫째, 누구나 장관이 될 수 있게 해줬다.

둘째, 시위가 줄어든다. 

셋째, 대한민국이 화합할 수 있는 길을 터줬다. 

넷째, 증권사 직원이 컴퓨터 전문가임을 알게 해줬다. 


"셋째, 대한민국이 화합할 수 있는 길을 터줬다. 문 대통령의 극성 지지자를 뜻하는 문빠들은 그간 은근히, 아니 대놓고 박사모를 무시했다. 그럴 만도 했다. 적폐의 상징인 대통령이 탄핵되고 또 구속되는 와중에 자택으로 몰려가 지켜주지 못해서 죄송하다며 절을 했고, 심지어 그를 ‘공주마마’라 부르기까지 했으니 말이다. 하지만 조국 임명 과정에서 관찰한 문빠들의 언행은 박사모와 아주 흡사했다. 조국에게 불리한 소식은 다 가짜뉴스로 몰아붙이는 것도 그렇지만, 자신들이 열렬히 환영했던 윤석열 검찰총장을 조국을 수사한다는 이유만으로 적폐 취급하는 장면은 희대의 코미디였다. 그간 대한민국의 갈등이 문빠와 박사모 간의 지나친 다툼에서 비롯됐다면, 조국의 장관 임명은 두 집단이 동류임을 알게 해줌으로써 친하게 지낼 수 있게 해줬고, 그토록 바라던 하나 되는 대한민국의 가능성도 열어줬다. 조국이 법무장관이 되지 않았으면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10&oid=032&aid=0002963297&fbclid=IwAR1PNWPSOr-WUIxaPocfombyANvbtRxiVrWjY8FFLotaz3epXy5Us703WZ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43
113086 이런저런 일기...(불금마무리, 연말모임) [2] 안유미 2019.11.09 233
113085 아메리칸 호러스토리 잡담 (약간의 스포일러?) [5] 타일 2019.11.09 146
113084 82년생 김지영 이야기가 없네요?! [30] 노리 2019.11.09 1107
113083 [아이유주의] 이름에게 [1] 칼리토 2019.11.09 313
113082 [KBS1 한국영화100년더클래식] 바람 불어 좋은 날 [3] underground 2019.11.08 149
113081 빌어먹을 세상따위 재밌군요! [9] 타일 2019.11.08 484
113080 커피와 TV 단막극 <뷰티풀 슬로우 라이프> 보들이 2019.11.08 145
113079 [비하인드 뉴스] EBS 영업 비밀에도..펭수 '신원 확인' [4] 보들이 2019.11.08 576
113078 심심하면 우주의 생명체와 거대필터에 대한 페르미 역설 읽어보세요 가끔영화 2019.11.08 190
113077 가게에서 만난 사람들 [2] 예정수 2019.11.08 350
113076 엠버가 이렇게 노래를 잘 했던가요? (+ 림킴) [10] 타일 2019.11.08 564
113075 Marie Laforêt 1939-2019 R.I.P. [2] 조성용 2019.11.08 147
113074 요즘 본 TV프로그램과 구입한 블루레이 [5] 예정수 2019.11.08 260
113073 서울 (강남) 아이들 vs. 지방 아이들 [14] Joseph 2019.11.08 994
113072 별일없이 산다. [9] 룽게 2019.11.08 717
113071 Nik Powell 1950-2019 R.I.P. [1] 조성용 2019.11.08 126
113070 닥터슬립 짧고 가벼운 감상.. [9] 폴라포 2019.11.08 432
113069 오늘의 영화 전단지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1.08 109
113068 독특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넷플릭스 수사드라마 ‘마르첼라’ [8] woxn3 2019.11.08 380
113067 다크 타워 볼 때마다 [8] mindystclaire 2019.11.08 37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