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영앤 리치)

2020.01.23 11:46

안유미 조회 수:655


 1.요전에는 친구를 만났어요. 친구는 '이제 좀더 지나면 40이겠군. 그럼 영앤 리치도 끝이야.'라고 말했어요. 친구의 입장에서 보면 말 그대로, 영이라는 꼬리표는 사라지고 리치만 남는 거니까요. 



 2.하지만 적용하기에 따라서 영앤 리치라는 말은 '젊으면서 돈이 많은'이 아니라 '젊은 것치고는 돈이 많은'이라는 뜻도 돼요. 어린 시절에는 돈이 조금만 많아도 나댈 수 있거든요. 하지만 더이상 어리지 않은데 돈으로 나대려면 돈이 정말로 많아야 하니까요. '그 나이치곤 제법 많은'수준이 아니라 그냥 무조건 많아야 하는 거죠.



 3.엠팍 같은 남초 커뮤니티를 보다보면 '돈좀 있지만 나이드니까 다 쓸모없고 외롭더라. 돈으로는 외로움이 해결 안되더라고요. 동생님들은 꼭 결혼하세여!'라는 글들이 종종 올라와요. 무언가를 겪어봐서 안다는 듯이 말이죠.


 한데 저런 말이 바로 착각인 거예요. 어렸을 때야 여행 마음껏 다니고 남들 밥값 술값 내주고 시즌마다 비싼 it기기 사고 하는 정도면 타인의 관점에서도 자신이 느끼기에도 돈좀 있는 거겠죠. 하지만 나이가 들어서 돈좀 있다고 하려면 그땐 젊음이라는 완장을 떼고 말해야 하거든요. 어렸을 때에 비해서 2~3배 많은 정도가 아니라 0하나는 붙어야 부자인 거예요. 기준이 약간 달라지는 게 아니라 완전히 차원이 달라져야 하는 거죠. 저런 글을 쓰는 사람이 '나이드니까 돈 있어도 외롭더라'라고 말하는 건 완전 틀린 말인거죠. '돈이 많다'의 기준이 매우 냉엄하게 적용되니까요.


 

 4.휴.



 5.가끔 '돈만 많으면 최고야!'라는 말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글쎄요. 20~30대라면 그럴 수도 있겠죠. 한데 문제는 그 난이도가 나이대 별로 천차만별이란 거예요. 젊었을 때야 풍족하게 쓰고 외제차 하나 굴릴 만큼만 있으면 되겠지만 40세 정도부터는 '돈만 많으면 다른 거 다 필요없는'의 기준이 미칠듯이 올라가니까요. 


 그만큼의 돈을 가지는 건 정말 어렵거든요. 차라리 커리어나 인품 같은 걸로 모자란 자산을 보충하는 게 100배는 쉬워요. 커리어도 없고 인품도 개막장이어도 상관없을 정도로 부자가 되는 게 제일 어려운 일이죠. 


 물론 돈은 최고이긴 해요. 하지만 돈이 최고라는 걸 겪으며 살려면, 돈만으로도 다른 영역을 모조리 커버할 수 있을 정도로 돈이 많아야 한다는 점이 매우 힘든 점이죠. 돈을 그렇게 많이 땡기는 것보다는, 차라리 이런저런 활동을 하고 인품도 다듬는 게 훨씬 쉬운 일이겠죠.



 6.그래요. 겪어본 바에 의하면 돈의 가장 강한 점은 그거거든요. 돈으로 살 수 있는 것중 가장 비싼 건 다른 사람들의 인내심이라는 점이요. 그러나 여기서 문제는, 사람들은 돈이 많은 사람을 참아주는 게 아니라 '돈을 많이 쓰는 돈이 많은 사람'을 참아준다는 거예요. 그냥 돈이 많기만 한걸로는 아무도 그 사람을 참아주지 않아요. 21세기의 사람들은 바보가 아니니까요.


 하지만 문제는, 돈을 많이 쓰는 돈이 많은 사람이 나이가 들수록 다른 사람들의 인내심을 사는 비용이 폭증한다는 점이예요. 절대 가액도 불어나고 지불해야하는 텀도 불어나고 지불해야하는 대상의 머릿수 또한 불어나죠. 그리고 그건 무의미한 일인 거죠.



 7.지겹네요. 어제는 감기가 나은 줄 알고 나갔다가 원래 없던 코감기랑 목감기까지 얻어서 돌아왔어요. 머리가 띵하기도 하고 으슬으슬 춥기도 하네요. 감기가 어서 나아야 듀게 일기를 자주 안쓸텐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94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651
114259 오피셜] 아틀레티코, 루이스 수아레스 영입 [8] daviddain 2020.09.24 143
114258 엑스박스 시리즈엑스 예약구매에 실패하고있습니다 [5] Lunagazer 2020.09.24 243
114257 질서주의자 [74] Sonny 2020.09.24 1197
114256 <검객> 봤습니다-스포일러 [1] 메피스토 2020.09.23 348
114255 연예계의 장벽 허물기 예상수 2020.09.23 334
114254 신민아, 이유영이 출연한 '디바'를 보았습니다 [1] 모르나가 2020.09.23 644
114253 안빈낙도 [2] 귀장 2020.09.23 240
114252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결말편上~ [5] 크림롤 2020.09.23 169
114251 화상회의. [3] paranoid android 2020.09.23 251
114250 (게임잡담) 재밌지만 족쇄 같아!는 모순인가요? [10] 가을+방학 2020.09.23 283
114249 대학로 모 카페에서 [14] 어디로갈까 2020.09.23 781
114248 스마트폰 없던 시절 [8] 가을밤 2020.09.23 614
114247 놀웨이 영화 헤드헌터를 보았어요 가끔영화 2020.09.23 132
114246 회식에 대한 복잡한 감정 [18] 가을+방학 2020.09.23 807
114245 [정치바낭] 국민의힘 김종인 vs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13] 가라 2020.09.23 478
114244 햄버거집 풍년 [2] 귀장 2020.09.23 535
114243 게임에 현질은 얼마정도가 적당할까요?(게임잡담) [14] 가을+방학 2020.09.22 387
114242 축구팬들only - 바르샤 상황 [20] daviddain 2020.09.22 290
114241 이런저런 일상잡담 [9] update 메피스토 2020.09.22 457
114240 인터넷 자경단 [26] 귀장 2020.09.22 104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