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영앤 리치)

2020.01.23 11:46

안유미 조회 수:502


 1.요전에는 친구를 만났어요. 친구는 '이제 좀더 지나면 40이겠군. 그럼 영앤 리치도 끝이야.'라고 말했어요. 친구의 입장에서 보면 말 그대로, 영이라는 꼬리표는 사라지고 리치만 남는 거니까요. 



 2.하지만 적용하기에 따라서 영앤 리치라는 말은 '젊으면서 돈이 많은'이 아니라 '젊은 것치고는 돈이 많은'이라는 뜻도 돼요. 어린 시절에는 돈이 조금만 많아도 나댈 수 있거든요. 하지만 더이상 어리지 않은데 돈으로 나대려면 돈이 정말로 많아야 하니까요. '그 나이치곤 제법 많은'수준이 아니라 그냥 무조건 많아야 하는 거죠.



 3.엠팍 같은 남초 커뮤니티를 보다보면 '돈좀 있지만 나이드니까 다 쓸모없고 외롭더라. 돈으로는 외로움이 해결 안되더라고요. 동생님들은 꼭 결혼하세여!'라는 글들이 종종 올라와요. 무언가를 겪어봐서 안다는 듯이 말이죠.


 한데 저런 말이 바로 착각인 거예요. 어렸을 때야 여행 마음껏 다니고 남들 밥값 술값 내주고 시즌마다 비싼 it기기 사고 하는 정도면 타인의 관점에서도 자신이 느끼기에도 돈좀 있는 거겠죠. 하지만 나이가 들어서 돈좀 있다고 하려면 그땐 젊음이라는 완장을 떼고 말해야 하거든요. 어렸을 때에 비해서 2~3배 많은 정도가 아니라 0하나는 붙어야 부자인 거예요. 기준이 약간 달라지는 게 아니라 완전히 차원이 달라져야 하는 거죠. 저런 글을 쓰는 사람이 '나이드니까 돈 있어도 외롭더라'라고 말하는 건 완전 틀린 말인거죠. '돈이 많다'의 기준이 매우 냉엄하게 적용되니까요.


 

 4.휴.



 5.가끔 '돈만 많으면 최고야!'라는 말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글쎄요. 20~30대라면 그럴 수도 있겠죠. 한데 문제는 그 난이도가 나이대 별로 천차만별이란 거예요. 젊었을 때야 풍족하게 쓰고 외제차 하나 굴릴 만큼만 있으면 되겠지만 40세 정도부터는 '돈만 많으면 다른 거 다 필요없는'의 기준이 미칠듯이 올라가니까요. 


 그만큼의 돈을 가지는 건 정말 어렵거든요. 차라리 커리어나 인품 같은 걸로 모자란 자산을 보충하는 게 100배는 쉬워요. 커리어도 없고 인품도 개막장이어도 상관없을 정도로 부자가 되는 게 제일 어려운 일이죠. 


 물론 돈은 최고이긴 해요. 하지만 돈이 최고라는 걸 겪으며 살려면, 돈만으로도 다른 영역을 모조리 커버할 수 있을 정도로 돈이 많아야 한다는 점이 매우 힘든 점이죠. 돈을 그렇게 많이 땡기는 것보다는, 차라리 이런저런 활동을 하고 인품도 다듬는 게 훨씬 쉬운 일이겠죠.



 6.그래요. 겪어본 바에 의하면 돈의 가장 강한 점은 그거거든요. 돈으로 살 수 있는 것중 가장 비싼 건 다른 사람들의 인내심이라는 점이요. 그러나 여기서 문제는, 사람들은 돈이 많은 사람을 참아주는 게 아니라 '돈을 많이 쓰는 돈이 많은 사람'을 참아준다는 거예요. 그냥 돈이 많기만 한걸로는 아무도 그 사람을 참아주지 않아요. 21세기의 사람들은 바보가 아니니까요.


 하지만 문제는, 돈을 많이 쓰는 돈이 많은 사람이 나이가 들수록 다른 사람들의 인내심을 사는 비용이 폭증한다는 점이예요. 절대 가액도 불어나고 지불해야하는 텀도 불어나고 지불해야하는 대상의 머릿수 또한 불어나죠. 그리고 그건 무의미한 일인 거죠.



 7.지겹네요. 어제는 감기가 나은 줄 알고 나갔다가 원래 없던 코감기랑 목감기까지 얻어서 돌아왔어요. 머리가 띵하기도 하고 으슬으슬 춥기도 하네요. 감기가 어서 나아야 듀게 일기를 자주 안쓸텐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0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14
114177 일본 크루즈에 코로나 감염자가 70명 더 늘었네요 [4] 크림카라멜 2020.02.16 888
114176 해치지 않아 를 뒤늦게 봤어요 (내용 언급 약간) [1] 티미리 2020.02.16 469
114175 주차 문제로 신경 쓰입니다 [5] Kenny Dalglish 2020.02.16 712
114174 쥐뿔도 영향력 없는 듣보잡 매체의 홍세화/임미리/민주당 [18] 수영 2020.02.16 945
114173 스토브리그 끝났네요 [4] 키드 2020.02.15 816
114172 이런저런 잡담;마사지, 아이돌 등등 [1] 메피스토 2020.02.15 350
114171 빌리 아일리시가 부릅니다 No Time To Die 예정수 2020.02.15 379
114170 조조래빗 귀여워 미쳐요 [12] 아랑곳 2020.02.15 1189
114169 뒤늦게 신문기자..를 보고(약스) [1] 라인하르트012 2020.02.15 422
114168 공기청정기 비닐, 바보인증;;;; [11] update 산호초2010 2020.02.14 660
114167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감상을 나눠봐요(스포) [7] 가을+방학 2020.02.14 553
114166 민주당/문재인은 빠가 까를 만든다의 정석인듯 [28] 얃옹이 2020.02.14 1269
114165 1년 만에 이뤄진 이종명 제명…미래한국당에는 5억 원대 정당보조금 기반 [2] 왜냐하면 2020.02.14 350
114164 토착왜구 정체 드러나 버린 중앙일보 [10] ssoboo 2020.02.14 1316
114163 국민당, 선관위님아, 그만좀 개로피십시요... [3] 왜냐하면 2020.02.14 511
114162 [바낭] 오랜만에 안녕하세요 (사진有 + 스크롤압뷁) [7] 독짓는젊은이 2020.02.14 381
114161 정부와 여당이 지지율 5% 올릴 수 있는 방법 [6] underground 2020.02.14 653
114160 정경심 교수 4번째 재판 [7] 칼리토 2020.02.14 783
114159 정세균 총리가 말실수를 했네요... [6] 하워드휴즈 2020.02.14 1023
114158 코로나19 중국 사망자가 1380명에 달하는군요 [2] 예정수 2020.02.14 5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