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과 공항 풍경

2020.01.25 10:13

어제부터익명 조회 수:1492

여행을 마치고 엊그제 귀국했어요. 제가 머물렀던 그곳은 문명과는 조금 빗겨난 곳이라 우한 폐렴에 대해 업데이트가 늦었어요. 
공항까지 배웅하던 현지인에게 우한 폐렴의 위험을 이야기하고 중국인에 대해서도 접촉을 삼가는 편이 좋겠다고 말을 남겼어요.

방콕에서 환승하고 인천을 통해 귀국했는데 한국으로 향하는 물리적 거리가 가까워질 수록 마스크를 쓰고 있는 승객들이 많았어요.
당연히 사람이 많은 공항이다보니 기침하는 이들도 많았고 여기에 민감해하는 분들도 보였습니다.
저는 손 세정제가 다떨어져 하나 더 구입하기도 했고요.


인천 공항 외국인 입국대엔 사람이 많았고 대부분이 적갈색 표지에 오성 금별이 그려진 중국 여권이었어요.
당연한 일이겠지만 중국인들도 설 연휴를 맞이해서 고향보다는 전세계 여행을 계획한 이들이 많겠구나 싶었어요.

세계 여행 준비라는 게 하루 이틀 준비해서 떠나는 게 아니잖아요.
돈을 써서 예약하고 미래의 시간도 비축하고 이것저것 읽고 보고 쓰고 준비하고 등등. 
한국에 와서 해열제를 먹고 파리 공항 검역을 피한 중국인에 관한 기사를 봤어요.
여행이 갖는 이런 가역성의 속성 때문에 이 중국인도 실수를 하고 말았겠구나 싶었습니다.

유튜브에 떠돌고 있는 우한 시내의 CCTV 영상들은 마치 세계전쟁Z 같더군요.
감염된 이로 보이는 성인이 세워놓은 기둥 쓰러지듯 갑자기 앞으로 푹 꼬꾸라지는데
비현실적이었습니다.

어젯밤 기사엔 각막을 통해서도 전염이 될 수 있다고 하더군요.
에볼라 바이러스처럼 신체 점막을 통해서 쉽게 전파되는 거 같았습니다.
언제까지 마스크를 쓰고 다녀야할까요?
미세먼지가 일상이라 어차피 마스크는 필수품이 되긴 했지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5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55
114186 리버풀 티아고 영입 [11] daviddain 2020.09.17 247
114185 원래 웹소설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4] 스위트블랙 2020.09.17 553
114184 그런데 도대체 공공도서관의 열람실은 코로나 핑계로 왜 자꾸 닫는걸까요? [10] ssoboo 2020.09.17 1085
114183 [영화바낭] 간만의 망작 산책,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9.17 351
114182 배두나 배우 잡지 화보(스압)(2) [1] 스누피커피 2020.09.17 410
114181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3 [5] 크림롤 2020.09.17 324
114180 [게임바낭] 이제 플레이스테이션 쪽도 카드를 완전히 깠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9.17 613
114179 잡담...(졸부와 자유) [1] 안유미 2020.09.17 312
114178 싫어하는 김기덕 영화를 보다 [4] 가끔영화 2020.09.17 523
114177 언론이 만드는 "지록위마" [21] 분홍돼지 2020.09.16 756
114176 민주당이 추 장관 아들 건으로 사과했군요 [9] 가을+방학 2020.09.16 776
114175 10월 3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예고 [4] 발목에인어 2020.09.16 356
114174 조선시대를 다룬 책 중에 추천작 있으세요? [9] 산호초2010 2020.09.16 315
114173 [넷플릭스] '살아있다' 보았어요 [8] 노리 2020.09.16 537
114172 추미애 장관의 아들과 3137명이라는 숫자 [30] Sonny 2020.09.16 1086
114171 노래 부르기 [3] 예상수 2020.09.16 92
114170 Nothing's gonna change my world 예상수 2020.09.16 100
114169 훈련소 시절 동기가 삼성사장?의 아들이었는데 [2] 가을+방학 2020.09.16 650
114168 [게임바낭] 스토리 구경 어드벤쳐 게임 '텔 미 와이'의 엔딩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9.16 193
114167 충사팬들과 집사님들을 동시에 만족 [6] 칼리토 2020.09.16 3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