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의 부장들

2020.01.25 20:44

메피스토 조회 수:1245

* '그떄 그사람들'이 떠올랐는데 영화자체를 보지 않아 비교하긴 뭣하지만 시놉만보면 그냥 다른 영화같아요.

 아무튼 재미있게 봤네요. 막판 몰아칠때를 제외하면 특별히 자극적인 장면이 없는데도 긴장감이 영화 전체에 깔려있는듯 합니다.



* 흥미로웠던건 의외의 싱크로율이랄까요. 뭐 그렇게 꾸미고 분장했으니 더 그렇겠지만.

메피스토에겐 이병헌-김재규, 이성민-박정희, 이희준-차지철이 막 그렇게 와닿는 캐스팅은 아니었는데 그럼에도 언뜻언뜻 보입니다.

특히 박정희. 이창환씨만 떠올렸는데 이성민씨가 외모적인 싱크로율이 제법 됩니다.

연기도...똥폼잡는듯 하면서도 비열하고 쪼잔한 소인배 근성이 잘드러나요.


p.s : 스포주의 적을까하다가 스포랄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그냥 지웠습니다.


* 김소진씨 처음봤어요. 캐릭터자체는 뭔가 전형적이라 흥미가 동하진 않는데, 이상하게 배우가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60
114187 고백하기 좋은 날 [3] 예상수 2020.09.17 380
114186 리버풀 티아고 영입 [11] daviddain 2020.09.17 247
114185 원래 웹소설 별로 좋아하지 않았는데... [4] 스위트블랙 2020.09.17 553
114184 그런데 도대체 공공도서관의 열람실은 코로나 핑계로 왜 자꾸 닫는걸까요? [10] ssoboo 2020.09.17 1086
114183 [영화바낭] 간만의 망작 산책,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9.17 351
114182 배두나 배우 잡지 화보(스압)(2) [1] 스누피커피 2020.09.17 413
114181 미아 와시코브스카 in treatment 3 [5] update 크림롤 2020.09.17 324
114180 [게임바낭] 이제 플레이스테이션 쪽도 카드를 완전히 깠습니다 [20] 로이배티 2020.09.17 613
114179 잡담...(졸부와 자유) [1] 안유미 2020.09.17 313
114178 싫어하는 김기덕 영화를 보다 [4] 가끔영화 2020.09.17 524
114177 언론이 만드는 "지록위마" [23] update 분홍돼지 2020.09.16 759
114176 민주당이 추 장관 아들 건으로 사과했군요 [9] 가을+방학 2020.09.16 776
114175 10월 3일 보수단체 집회 강행 예고 [4] 발목에인어 2020.09.16 356
114174 조선시대를 다룬 책 중에 추천작 있으세요? [9] 산호초2010 2020.09.16 315
114173 [넷플릭스] '살아있다' 보았어요 [8] 노리 2020.09.16 537
114172 추미애 장관의 아들과 3137명이라는 숫자 [30] Sonny 2020.09.16 1088
114171 노래 부르기 [3] 예상수 2020.09.16 92
114170 Nothing's gonna change my world 예상수 2020.09.16 100
114169 훈련소 시절 동기가 삼성사장?의 아들이었는데 [2] 가을+방학 2020.09.16 650
114168 [게임바낭] 스토리 구경 어드벤쳐 게임 '텔 미 와이'의 엔딩을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0.09.16 1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