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에타


상영관에 들어서자 놀랐습니다.


이게 김기덕 영화 맞아? 왜 이렇게 관객이 많아?


그것도 여자 관객이... 홍상수 영화도 아닌데...


모든 김기덕 영화를 극장에서 보진 않았지만... 꽤 많은 영화를 극장 관람했는데...


피에타가 사람이 가장 많더군요.


영화는 뭔가 어설픈 면이 없잖아 있지만 몰입도 좋았어요.


그리고 많은 분들이 궁금하실 '수위'.


많은 사람들이 봤고, 혐오하는(?) '나쁜남자'를 10으로 놓고,


김기덕 영화중에 가장 약하다는 '봄여름~'을 0으로 놓으면...


피에타는 한 5-6정도 수위에요.


피에타 전에 본 공모자들이 오히려 수위는 더 세더군요.




그래도 진짜 많이 온순해진거 같네요. 김감독.


그렇다고 김기덕의 색을 완전히 포기한건 아니고요.


약간의 정신적 데미지를 주지 않으면  내 김기덕이 아니죠.^^





-관객들.


김기덕 영화를 많은 관객들과 함께 본다는 건 신기한 경험이였습니다.


커플 관객. 모녀 관객, 4-50대 누님 관객들이 많던데...


살짝 걱정이 되더군요. 


저분들이 과연 김기덕 영화가 어떤 영화인지 사전 정보 있이 온건가... 


베니스에서 상탔다니 가벼운 마음으로 왔을지...ㅎㅎㅎ


특히 제 옆에 앉은 4-50대 누님들 반응이 이채롭더군요.


영화가 시작하고, 처음 손 잘리는 남자씬에서 한숨 한번.


닭 내장씬에서 또 한숨.


주기적으로 휴~의 연발.


그러다가 어느 순간부터는 익숙해진건지 무음.



보통 영화 끝나면 같은 상영관에서 나온 사람들끼리 엘리베이터를 타잖아요.


그리고 그 안에서 자기 일행이랑 영화이야기 막하고.


근데 피에타는 '무섭다'는 딸과 함께한 어머님의 한마디 정도 빼고는 더 이상의 말이 없더군요.

(사채쓰지 말아라하는 소리하는 분도 한분.ㅎㅎㅎ)


온가족 대상 영화만 보던 분들에겐 신선한 체험이였을겁니다.ㅎㅎㅎ






-조민수


조민수 누님은 좋은 작품과 감독만 자주 만났더라면...


고두심이나 김희애처럼 연기대상 자주 타는 배우가 아니였을지...


근데 또 민수누님은 약간 마이너한 이미지가 있어서 힘들거 같기도 하고요.


올해 청룡이나 백상에서 상 좀 탈거 같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4
58014 NASA 워프추진 기술을 개발중... [3] 레드훅의공포 2012.09.19 1801
58013 [부산] KTX 동반석 혹시 7일날 올라오시는 분 있으세요?ㅠㅠㅠ [2] 카레여왕 2012.09.19 1245
58012 궁금)전람회 멤버의 와이프에 대해-펑 [6] 오키미키 2012.09.19 4083
58011 [바낭] 종영 기념 '본격 응답하라 1997 까는 글' 입니다(...) [25] 로이배티 2012.09.19 4381
58010 룰더스카이 하시는 분들 공지쪽지 받으신 거 있나요? [2] 안녕하세요 2012.09.19 1062
58009 바낭 [23] 에아렌딜 2012.09.19 2610
58008 이런 넥타이 어디 가면 팔까요 [3] bebijang 2012.09.19 1922
58007 신의12회 웃겼거나 웃기려고 의도한 장면들 [2] 키드 2012.09.19 1439
58006 디3 시작하고 처음으로 지루하고 심드렁해졌어요. [2] soboo 2012.09.19 1100
58005 오스카 감독상 수상자 사진 [9] 감동 2012.09.19 3253
58004 제가 듀게에서 쓴 글에 권리침해(명예훼손 등) 신고가 접수되었다는군요. [29] amenic 2012.09.19 4975
58003 윌리엄 깁슨(난 모르는 사람)이 뭐라 했군요 [5] 가끔영화 2012.09.19 2515
58002 기타 추천 좀.... [5] 장포 2012.09.19 1044
58001 여러 가지... [5] DJUNA 2012.09.19 2694
58000 몸이 아프니까 학생때가 더 그립네요 ㅠㅠ [6] Ruthy 2012.09.19 1529
57999 아역 배우 모아봤어요 [3] 가끔영화 2012.09.19 2869
57998 [바낭] 어느 날 갑작스러운 네임드의 커밍아웃.. 듀게인의 대처는?! [24] 異人 2012.09.19 4294
57997 [듀나인]뷰티바낭...........레몬을 어찌할꼬!! [18] 씁쓸익명 2012.09.19 2103
57996 저 강남역에서 티비조선 이쁜 누나랑 인터뷰했음요. [10] 쵱휴여 2012.09.19 4044
57995 실제론 친노는 안철수의 안티예요. [53] troispoint 2012.09.19 58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