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co Del Mutuo Soccorso (이하, BMS) 의 공연을 보고 왔습니다. 네.. 물론 이테리 에서..

 

이테리 출장 중에, BMS가 결성 40주년을 기념하는 투어 중에 있다는 정보를 미리 입수하고, 한국에서 티켓을 예매했었습니다.

 

BMS 홈페이지를 기웃거리기 시작한 지, 거의 4년째 인데, 공연이 그 동안은 1년에 2-3번 정도로 뜸하다가, 올해는 결성 40주년 이라고 해서, 비교적 공연을 자주 하더군요. 올해에만 대략 20-30 차례 한 듯..

 

Le Orme와 합동으로 같이 하는 무대였는데, Cassino 라는 작은 도시에 위치한 고대 로마 원형 공연장인 Teatro Romano란 곳이었습니다.

 

출장 스케줄의 마지막 날을 변경해서, Cassino에서 가장 가까운 Napoli 공항의 Avis에서 차를 렌트해서 공연장까지 차를 몰고 2시간(원래는 1시간 반 정도인데, 중간에 길을 못찾아서 헤맴)을 달려가서 공연을 볼 수 있었군요.

 

꿈에나 볼려나.. 프란체스코 디 지아코모 형님의 실물과, 노첸지 형아의 키보드 소리를 들으니, 눈물이..

 

거의 20년째 이들의 음악을 듣고 있지만, 언제 들어도 신선하고 새로운 느낌.

 

그런데, 지아코모 형님은 생각보다, 많이 날씬하신데 비해서 노첸지 형아는 지아코모가 먹을 음식을 다 뺐어 먹었는지, 지아코모 형님 덩치의 2배나 될 정도로 몸이 불어 있네요.

 

역시나 명불 허전 입니다. Le Orme 공연이 PM 9:30-10:40 정도 하고, BMS는 PM 10:55- AM 01:00까지 하는데.. 뭐, 기량이 전성기 때 그대로 입니다. 대부분의 곡들이 대곡 위주여서 10분 이상씩 인데도, 전혀 지치는 기색도 없네요.

 

공연 다 마치고, 우르르 관객들 나가길래 따라 나가서, 지아코모 형님 악수 하고 사진도 찍었습니다. 한국에 왜 안오시냐고 했는데, 이테리 말로 뭐라 하시더군요..

 

노첸지 형아도 악수 하고, 한국 여권 보여줬더니 놀래는 눈치더군요.

 

살아 생전 Banco 공연도 보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었는데.. 한국에 제발 한번 오셔서 공연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4
57934 (반항) 100년 전 영국 음식을 먹은 어느 불행한 남자의 기록. [46] 유우쨔응 2012.09.18 4660
57933 듀나인) 명동, 을지로, 종로 부근의 괜찮은 와인바나 분위기 좋은 술집 추천 좀 부탁드릴게요~ [8] squall 2012.09.18 3715
57932 승리는 올해 마가 조금 끼지 않았나.. [21] 루아™ 2012.09.18 5095
57931 여러 가지... [13] DJUNA 2012.09.18 3146
57930 이런말 우습지만 교회좀 추천해주세요 [6] 살구 2012.09.18 2061
57929 왜 조별 과제하면 꼭 연락안되는 사람들이 있죠? [10] 스코다 2012.09.18 2794
57928 [아이돌] 올해 음반 판매량 + 싸이의 성공에 난감해할 사람들(?) + 간만에 인피니트 [43] 로이배티 2012.09.18 5024
57927 끝나지 않은 핑크레이디 사건 [28] Rpgman 2012.09.18 9540
57926 "그런 마인드로는 평생 결혼도 못 하고, 애도 못 낳고 아무 것도 못합니다." [15] qqn 2012.09.18 4875
57925 교회에서 이런것도 나눠주는군요 [3] 메피스토 2012.09.18 1937
57924 이 음악 나오는 영화 [1] 가끔영화 2012.09.18 972
57923 아이폰5, 하루 200만대 판매되었다네요~ [1] 레터박스 2012.09.18 1501
57922 [유튜브] 음악의 신, 하극상에 등장 (약간 19금?) espiritu 2012.09.18 1278
57921 올해 본 공포물 중 제일 무서웠던 인시디어스 [6] 감자쥬스 2012.09.18 2171
57920 한시대를 풍미했던 올드팝 - BACCARA 라는 여성듀오 그룹 (자동재생) [1] 무비스타 2012.09.18 1427
57919 "자신이 이해받지 못한 천재인 것 같을 때" - 2007년 한예종 신입생 환영사 (황지우 시인,한예종 전총장) [21] buffalo66 2012.09.18 8228
57918 최근 읽은 만화책들 이야기 [7] 호롤롤롤 2012.09.18 2778
57917 [듀9] 성신여대/대학로 근처 곱창 맛집?! [8] 벚꽃동산 2012.09.18 2081
57916 오스카 후보에만 머문 남자배우 [9] 감동 2012.09.18 1896
57915 간만에 정시퇴근! [1] 살구 2012.09.18 74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