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읽은 만화책들 이야기

2012.09.18 18:14

호롤롤롤 조회 수:2782

 

 

 

 

익히 들은대로 장인정신에 버금가는 그림이 눈돌아가게 만드는 작품이더군요

투르크족? 인지 중앙아시아 소수민족의 전통의상 구경에 흠뻑 빠져서 읽었습니다

스토리는 엠마나 이 작품이나 그림에 비해선 그다지 제 취향은 아니네요

이 작가가 그린 작품 배경은 영국과 중앙아시아였는데 캐릭터는 어찌 다 일본인처럼 생각하고 행동하는지..

그리고 이런말은 좀 그렇지만 ㅡㅡ; 작가가 연애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듯

인물들이 사랑에 빠지거나 좋아하는 감정선같은게 별로 공감도 안가고 이유도 마뜩찮고.. 이쪽으론 서툰것 같아요

그래도 꾸준히 다음권이 나오길 기다립니다

 

 

 

 

 

 

 

그림이 완전 제 취향!

정신없이 막 휘갈기는 것 같은데 정말 센스있게 잘 그립니다

캐릭터들도 귀엽구요

한편한편이 독립적인 단편들 모음입니다

간혹 연작으로 가는 작품도 있지만 대부분은 별로 스토리랄 것도 없어요

만화버전 베스트극장 같달까 

너무 맘에 들어서 구입! 작가의 다른 작품 '란과 잿빛의 세계'도 읽고 있는데 이쪽도 좋네요 ㅜㅜ

이 작가분 앞으로 제가 애정할랍니다 

 

 

 

 

 

 귀여운 소년 소녀들이 왕창 나오는 작품

몰랐는데 이것도 그렇고 작가의 다른 작품도 벌써 애니화가 되었더라구요

유명한 작품인데 나만 몰랐나!

남자가 되고싶은 여자아이와 여자가 되고싶은 남자아이 이야기입니다

초등학생들이었는데 어느새 중학교도 가고 이러다간 고등학교, 대학교까지 갈 모양?!

주변에 여장하는 남자애들이 참 많이 나옵니다 ;;

등교거부를 밥 먹듯 해도 별로 나무라는 어른도 없고 ;;

그림이 여백이 많고 담백해서 참 좋아요. 대신 캐릭터가 비슷해서 헷갈려요 (넌 누구였더라?)

성정체성에 고민하는 내용인데 그다지 심각한 쪽으론 가지 않고 주인공들을 괴롭히는 아이들도

알고보면 착한 아이들.

그림체도 내용도 아기자기 귀엽습니다

요것도 한권 소장 :)

 

 

 

 

 보도못한 일본 가정식들이 나옵니다

별로 실생활에 응용할 수 있을것 같진 않지만 (내 실력으론 어림없음)

눈으로 먹는 것도 나쁘진 않음요 ㅎ

중년 게이커플의 알콩달콩한 살림 이야기

두 사람의 직장동료나 이웃집 사람들도 나와서 나름 옴니버스식으로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요시나가 후미는 좋아하는 분들이 많으실 듯. 저도 와방 좋아합니다!

특별히 사건이랄 것도 없고 인물들도 튀거나 하진 않은데 모든 작품이 좋고 모든 캐릭터가 좋아요

그냥 정이 가고 그래요. 볼때마다 참 타고난 이야기꾼이라는 감탄만 들어요

알라뷰 후미짱 ㅜㅜ;;

 

 

 

 

아아.. 또 요리만화!!

이미 유명하니까 뭐 별다른 소개는 안할랍니다

일본 드라마도 있던데 특유의 저예산삘, 일본 치유삘에 두드래기가 돋아서 바로 꺼버림;;

전 정말 옴니버스식 만화를 사랑하나봐요.

좋다고 하는 거 모아보면 스토리 이어지는게 별로 없음;

이렇게 단순한 그림체에 캐릭터가 확실히 구분이 가고 개성까지 겸비한 걸 보면 정말 놀랍다는 생각만 들어요

몇개 선만 쓱쓱 긋는데 잘그립니다! 멋져요!

한 에피소드당 5,6페이지밖에 안되는데 그 안에 인생의 회노애락이 다 담겨있어요. 대단대단

완결되면 전권소장입니다~~~!!!!!

작가의 다른 작품인 '야마모토 귀후비는 가게'도 좋음

 

 

 

엘리트 부장님 쇼코씨가 부하직원과 결혼 후 퇴사.

만능 전업주부가 되기위해 벌이는 사투?! 이야기 입니다

4컷만화구요

평범한 주부들을 매의 눈으로 관찰, 명석한 두뇌로 벤치마킹 하지만 항상 뭔가 어긋나는 듯한 쇼코씨

무서운 외모지만 마음은 소녀인 남편,

부인등골 빼먹으면서 자기 미용에만 힘쓰는 남편친구, 쇼코씨를 라이벌로 의식하면서 혼자 짝사랑하는 재벌남

등등 재밌는 캐릭터가 마구마구 나옵니다

시트콤같아요. 빨랑빨랑 다음권이 나오길 기다립니다

 

 

 

 사랑해 마지않는 모로호시 다이지로 옹(?)의 단편집

발로 그린듯한(죄송) 그림도 이젠 그냥 좋음.

괴담이나 기묘한 이야기류 좋아하시는 분들은 취향에 맞을겁니다

이 분의 작품이 계속 번역되어서 행복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15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16
58455 박종훈 전 LG감독이 NC 2군 감독으로 가는군요. [1] 달빛처럼 2012.09.26 1266
58454 금단증상 겪는중. [5] chobo 2012.09.26 1727
58453 [듀9] 진료기록 관련 [3] 익명99 2012.09.26 1221
58452 사람마다 잘 기억 못하는 얼굴이 있나요 [8] 가끔영화 2012.09.26 1369
58451 [스압] 다이어트를 시작한지 3년째... [24] Jager 2012.09.26 4127
58450 듀나인) 점심으로 뭘 먹을까요? [4] 이벼리 2012.09.26 1373
58449 혼잣말 많이 하시나요 [15] 토마스 쇼 2012.09.26 3324
58448 부산 영화제 기간 동안 부산 분위기가 궁금합니다. [7] 돌로레스 2012.09.26 1913
58447 아가일 체크 조끼 [2] 팀북투 2012.09.26 1468
58446 [듀나인] 그래픽카드(VGA) 드라이버 설치했는데 이상해요. [5] 흐규흐규 2012.09.26 1317
58445 에밀리 블런트 출연작 중 꼭 봐야하는 게 있다면? [11] 라인하르트백작 2012.09.26 3025
58444 '이상적인 젊은이' [7] 메피스토 2012.09.26 2168
58443 (D-84 디아블로3는 생활) 괴물강화 10레벨, 별거 아니네요. 아즈모단 잡았지요. 악마사냥꾼 공략. [2] chobo 2012.09.26 2250
58442 왜 자꾸 빵이 먹고 싶을까 [8] 가끔영화 2012.09.26 2842
58441 소셜 네트워크, 실제로는 주주 구성에 무슨 일이?, 온라인 서비스의 뜨고 지는 원인은 뭐였을까요? [13] DH 2012.09.26 2575
58440 BIFF 예매안하고 그 시간에 잤어요..... [2] 교집합 2012.09.26 1365
58439 부산국제영화제 티켓팅 잡담 [15] 지지 2012.09.26 2078
58438 부산영화제 상영작 개봉 여부좀 여쭤보고 싶어요. [3] 잠익35 2012.09.26 1337
58437 가을에 혼자임을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것. [5] 질문맨 2012.09.26 2215
58436 혹시 듀나人들 중에서 호오옥시라도 혹시 '사랑에 빠진 것 처럼' 나중에 양도하시거나 하시게 되시면 카레여왕 2012.09.26 10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