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사무실 제 자리에서 가까운 곳에 저랑 업무상 전혀 상관 없고 통로에서 인사만 하는 정도인 임원 한 분 자리가 있습니다.  그 분이 오늘 부하직원 한 명을 혼내는데 제목과 같은 말씀을 하시더군요. 그 직원 분은 결혼하고 아이도 있는 남자분이었고, 그 임원도 당연히 그 사실을 알고 있고, 그래서 오히려 별 주저함 없이 쉽게 빗대어 저런 말을 하신 것 같아요. 그냥 "그런 마인드로는 평생 아무 것도 못합니다"에 중점을 두고 한 귀로 흘려버릴 수도 있었겠지만...

 

절 겨냥한 말도 아니었지만, 이제 노처녀라고 구박하거나, 선보라고 닥달하거나, 국수 언제 먹여줄 거냐는 농담조차 어느 누구도 감히(!) 하지 못하는 나이에 달한 싱글인 전 정말 얼굴이 화끈거려 어쩔 줄 모르겠더군요.

 

물론 제가 너무 예민한 거라고 하실 수도 있어요. 어쩌면 아무도 별 신경 안 썼을지도 모르죠. 살다 보면 생각만큼 남일에들 관심 없다는 거 느끼잖아요. 아니면 뭐, 누군가는 제 눈치를 봤을 수도 있지만 그 순간 뿐이었을 테고...

 

하지만 전 저런 말이 쩌렁쩌렁 울리고 난 후부터 퇴근하고 집에 돌아와있는 지금까지 정말 힘드네요. 아, 저런 생각들을 하고 사는구나..회사를 제외한 제 생활 반경 전역에는 저보다 나이 많은 싱글들이 워낙 많아 평소에는 의식도 않고 지내는데, 무방비상태에서 가끔 오늘처럼 한 대 맞은 기분이 들면, 당장의 당혹감이 문제가 아니라, 내가 앞으로도 얼마나 더 많이 이런 상황에 처할까..싶어 급격히 우울해지네요.

 

회사 분위기가 여러모로 보수적이거나 권위적이지도 않은 외국계인데다가 저 말을 하신 분은 미국에서 대학까지 나온 40대 중후반의 교포이신지라 더더욱 착잡합니다 (이 역시 편견에 기인하겠지만...).

 

전에도 게시판에서 노처녀, 노총각 하자품? 같은 주제로 글이 올라왔던 걸 본 기억이 있는데요. 하자품이라고 생각하든 말든 자유지만, 제발 입은 함부로 놀리지 않아줬으면 좋겠네요. 차라리 내게 한 이야기였으면 뭐라고든 대응하고 넘어갔겠지만, 이런 간접적인 펀치가 더 힘들군요. 저와 같은 상황의 친한 언니에게 카톡으로 이야기하고 위안을 받고 서로 "더 강해져야 한다" 뭐 이런 다짐을 하긴 했지만 완전히 추스려지지 않아서 주절주절 늘어놓아봤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15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17
58456 이런 무서운 이야기가 [1] 가끔영화 2012.09.26 1565
58455 박종훈 전 LG감독이 NC 2군 감독으로 가는군요. [1] 달빛처럼 2012.09.26 1266
58454 금단증상 겪는중. [5] chobo 2012.09.26 1727
58453 [듀9] 진료기록 관련 [3] 익명99 2012.09.26 1221
58452 사람마다 잘 기억 못하는 얼굴이 있나요 [8] 가끔영화 2012.09.26 1369
58451 [스압] 다이어트를 시작한지 3년째... [24] Jager 2012.09.26 4127
58450 듀나인) 점심으로 뭘 먹을까요? [4] 이벼리 2012.09.26 1373
58449 혼잣말 많이 하시나요 [15] 토마스 쇼 2012.09.26 3324
58448 부산 영화제 기간 동안 부산 분위기가 궁금합니다. [7] 돌로레스 2012.09.26 1913
58447 아가일 체크 조끼 [2] 팀북투 2012.09.26 1468
58446 [듀나인] 그래픽카드(VGA) 드라이버 설치했는데 이상해요. [5] 흐규흐규 2012.09.26 1317
58445 에밀리 블런트 출연작 중 꼭 봐야하는 게 있다면? [11] 라인하르트백작 2012.09.26 3025
58444 '이상적인 젊은이' [7] 메피스토 2012.09.26 2168
58443 (D-84 디아블로3는 생활) 괴물강화 10레벨, 별거 아니네요. 아즈모단 잡았지요. 악마사냥꾼 공략. [2] chobo 2012.09.26 2250
58442 왜 자꾸 빵이 먹고 싶을까 [8] 가끔영화 2012.09.26 2842
58441 소셜 네트워크, 실제로는 주주 구성에 무슨 일이?, 온라인 서비스의 뜨고 지는 원인은 뭐였을까요? [13] DH 2012.09.26 2575
58440 BIFF 예매안하고 그 시간에 잤어요..... [2] 교집합 2012.09.26 1365
58439 부산국제영화제 티켓팅 잡담 [15] 지지 2012.09.26 2078
58438 부산영화제 상영작 개봉 여부좀 여쭤보고 싶어요. [3] 잠익35 2012.09.26 1337
58437 가을에 혼자임을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것. [5] 질문맨 2012.09.26 22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