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히 표현하면 김빠진 본아이덴티티 입니다.

그리고 이 글이 스포일러라고 해봤자 예고편만 봐도 다 눈치챌 수 있는 내용이죠.

게다가 스릴로서의 최소한의 예의도 없이 도입부에 두 부부가 주고받는 대사만 들어도 눈치챌 수 있는 내용이기도 하고요.

기억을 잃은 킬러.. 이건 골백번 울궈먹은 클리셰의 '정직한' 재탕이기도 하죠.

 

어디서 본 듯한 이 데자뷰는 플롯 뿐만 아니라 액션시퀀스나 추격씬에서도 예외가 없습니다;

다음 씬은 이렇게 되겠지. 하면 여지없이 그렇게 되고 맙니다.

영화를 보면서 예지력이 한 300%는 상승한 듯.

 

저는 '테이큰'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만, '테이큰'에서의 그 속도감 있는 액션을 기대하신 분들께도 실망을 안겨드릴 영화입니다.

결정적으로 이 영화에서는 '최고의 킬러'라던 리암 니슨보다 디안 크루거가 죽인 악당 수가 더 많습니다!

알고보니 디안 크루거도 그 킬러 집단의 일원이었다든지;;  했다면 더 설득력 있었을듯;;

이 영화의 마지막 장면이 그 걸 은연중에 암시하는 거라고 맘대로 우겨봅니다ㅋ 알고보니 이 영화의 제목은 솔트 2편ㅋ

 

책에 적혀있던 숫자암호는 코넌도일 좋아하는 초등학생을 데려다 놔도 그런 식의 암호라는 걸 알텐데, 사고 후에 정신없던 주인공은 그렇다 치고 동독 비밀경찰이었다는 사람이 그걸 보고 아무 생각이 없었다니 기가막힐 뿐입니다ㅋ

게다가 암호를 암호화에 쓰인 책의 끄트머리에 써놓는 방식은 이 무슨 어처구니 없는 암호화 방식입니다ㅋ

차라리  몇 단어도 안되는 거 그냥 외우라고 하면 될 걸ㅋㅋ

 

자기들이 설치한 폭탄을 제거하려고 낑낑대다가 죽는 장면이 나올 때 쯤엔 그냥 웃자고 만든 영화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긴장감 없는 이 영화의 막바지 즈음에 저는 킬러집단에 감정이입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킬러집단의 입장에서 보면,

이 영화는 기억을 잃은 동료가 갑자기 성품이 변해버리고 얼마전까지만 해도 자신이 주도적으로 짠 그 계획을,

단지 실행을 한다는 이유로 하나씩 제거해버리는..

..호러무비입니다.

 

 

 

기억상실과 정체성 혼란이라는 소재에 대해 큰 매력을 느끼는 한

저는 이런 영화에 낚일 수밖에 없는 운명..

..이라는 슬픈 이야기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3
48864 [기사] MB, 우리는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 [6] 각개격파 2011.09.30 1820
48863 [bap] "보드리야르의 시뮬라크르와 한국사회의 비판적 인식" / "세계미술의 진주 동아시아전" [1] bap 2010.11.05 1820
48862 여러분은 비오는날이 좋으세요 화창한 날이 좋으세요 [21] 감동 2010.08.26 1820
48861 (아이사진) 명절 지내고 인사드려요 [2] 연금술사 2010.09.28 1820
48860 서울에서 휴양하는법? [6] 바다같이 2016.06.22 1819
48859 아직도 성경험 유무로 거룩함을 따지나요?[가톨릭 뉴스] 성모 마리아 [4] catgotmy 2014.08.02 1819
48858 겨울왕국-Let it go, 25개국 언어 버전 [1] 침엽수 2014.01.25 1819
48857 감자별 잡담 [12] 장르적유사성 2013.11.15 1819
48856 [듀나인] 영화나 방송에서.. 자주 쓰이는 흔한, 진부한 상황을 나타내는 용어가 뭐였죠??? [4] 코발트블루 2013.09.16 1819
48855 거대로봇 좋아합니다. 근데 퍼시픽 림은...(스포 없습니다) [5] 국사무쌍13면팅 2013.07.22 1819
48854 한밤에 이런 영화 예고편을 TV 에서 본다면? (강력한 정신 어택 주의) [3] cadenza 2013.04.12 1819
48853 바낭)우울함에 마음이 아려지는 날이에요. [7] 라임벨 2013.03.30 1819
48852 강변CGV에서 4월 1일 ~ 5일까지 영화 1,500원 [9] 자두맛사탕 2013.03.26 1819
48851 박신혜 - 새까맣게 (이웃집 꽃미남) [2] eque 2013.02.04 1819
48850 아버지는 군대 얘기를 절대 안하신다. [2] 닥호 2012.09.14 1819
48849 태풍전야라 그런지 바람이 참 시원하게 불고 있네요 [5] 소전마리자 2012.08.28 1819
48848 역시 배우야 [1] 가끔영화 2012.07.30 1819
48847 부천 맛집 추천 좀 [5] fuss 2012.07.23 1819
48846 지금 잠실 야구장은 메가트윈스포 터졌네요. [6] 달빛처럼 2012.05.02 1819
48845 내일은 근로자의 날입니다. [9] 달빛처럼 2012.04.30 18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