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있었던 일..

2010.06.24 20:19

Apfel 조회 수:1825

0. 월드컵을 전혀 모르는 초등학생한테 설명해주는게 쉬운일만은 아니군요. 어제 조카한테 월드컵 설명해주는데 잘 못한거 같습니다. 전세계 국가 축구 대표팀 가운데 최고의


팀을 뽑는 경기 라는걸 설명해주는게 왜 이렇게 어려운지..



1. 6.25 이야기를 국군 장교로 계셨던 할아버지는 거의 안하셨습니다. 당신 눈 앞에서 비행기 폭격 한번에 열차안에 있던 장정들의 팔다리가 찢겨진채 죽어나가거나 즉결처형


을 했던 기억은 좋은 추억은 아니겠죠. 제 고모 한 분은 전쟁통에 열병으로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동네 또래들과 어울리지 않아서 불발탄 폭발사고에 희생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증조 할아버지는 인민군이 징발한 소를 찾으러 1시간 넘는 거리를 걸어가셔서 한데 모여있던 소 중에 집의 소를 찾아서 미군 폭격기가 폭탄 퍼붓는데 무사히 몰고 오셨고 작은


할아버지는 의용군으로 끌려가게 생기셨는데 화장실 간다고 도망가셔서 용케 살아돌아오셨죠. 이런 전쟁을 누가 좋아하는 건지... 전쟁을 운동 경기 처럼 생각한다면.. 스포츠 


경기는 관중으로 남아있을  수 있지만 전쟁은 관중이 선수가 되서 끝이 없는 경기를 치를수 밖에 없는 무시무시한 스포츠인데도..



2. 날씨가 무척 덥군요. 그나마 밤엔 뼈가 시릴정도로 찬 바람이 불어서 다행인데 장마 끝나고 나면 여름에도 찜질방 모드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8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3
48861 [기사] MB, 우리는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 [6] 각개격파 2011.09.30 1820
48860 [bap] "보드리야르의 시뮬라크르와 한국사회의 비판적 인식" / "세계미술의 진주 동아시아전" [1] bap 2010.11.05 1820
48859 여러분은 비오는날이 좋으세요 화창한 날이 좋으세요 [21] 감동 2010.08.26 1820
48858 (아이사진) 명절 지내고 인사드려요 [2] 연금술사 2010.09.28 1820
48857 서울에서 휴양하는법? [6] 바다같이 2016.06.22 1819
48856 아직도 성경험 유무로 거룩함을 따지나요?[가톨릭 뉴스] 성모 마리아 [4] catgotmy 2014.08.02 1819
48855 겨울왕국-Let it go, 25개국 언어 버전 [1] 침엽수 2014.01.25 1819
48854 감자별 잡담 [12] 장르적유사성 2013.11.15 1819
48853 [듀나인] 영화나 방송에서.. 자주 쓰이는 흔한, 진부한 상황을 나타내는 용어가 뭐였죠??? [4] 코발트블루 2013.09.16 1819
48852 거대로봇 좋아합니다. 근데 퍼시픽 림은...(스포 없습니다) [5] 국사무쌍13면팅 2013.07.22 1819
48851 한밤에 이런 영화 예고편을 TV 에서 본다면? (강력한 정신 어택 주의) [3] cadenza 2013.04.12 1819
48850 바낭)우울함에 마음이 아려지는 날이에요. [7] 라임벨 2013.03.30 1819
48849 강변CGV에서 4월 1일 ~ 5일까지 영화 1,500원 [9] 자두맛사탕 2013.03.26 1819
48848 박신혜 - 새까맣게 (이웃집 꽃미남) [2] eque 2013.02.04 1819
48847 아버지는 군대 얘기를 절대 안하신다. [2] 닥호 2012.09.14 1819
48846 태풍전야라 그런지 바람이 참 시원하게 불고 있네요 [5] 소전마리자 2012.08.28 1819
48845 역시 배우야 [1] 가끔영화 2012.07.30 1819
48844 부천 맛집 추천 좀 [5] fuss 2012.07.23 1819
48843 지금 잠실 야구장은 메가트윈스포 터졌네요. [6] 달빛처럼 2012.05.02 1819
48842 내일은 근로자의 날입니다. [9] 달빛처럼 2012.04.30 181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