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irut님 책임지세요 엉엉...

2011.10.19 18:14

보라색안경 조회 수:1824

은 페이크고

감사합니다^^


그치만 엉엉도 반쯤 포함된 거 맞아요...


저는 커피를 좋아하기는 하지만 사실 맛은 잘 모르고

그냥 이거슨 커피... 이러면서 먹는 다만 믹스커피는 좀 피하는 그런 하찮은 중생.


근데 카페들을 좀 순회할 일이 생겨

beirut님의 글을 보고 카페를 찾아갔습니다.


여러 카페가 있었지만 소심한 저는...

음... 여긴 동네야... 동네는 위험해... 사람이 없어... 못 들어가... (아니 이건 무슨 논리야)

그래도 홍대가 만만하겠지? 거긴 사람들이 많이 가니까 혼자 가서 있을 수 있어...

음... 나는 핸드드립의 맛은 모르니까 (사실 몇 번 먹어봤지만 이게 왜 맛있는건지 모름)

그래도 카푸치노라면 음... 좀 익숙하군 이러면서


카페 헤이마에 갔습니다.


사실 저 들어갈 때 아무도 없었어요 ㅠㅠ 소심한 저 근처를 배회하다가 들어갔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카푸치노를 시켰는데...



아...


한모금을 마시는 순간 눈앞에 열대지방의 이국정 정취가 펼쳐지며

첫맛과 중간맛이 다르며 중간맛은 풍부하게 감싸오르며 마무리는 또 다른 맛...


은 뭐 좀 과장일수도 있지만.......;;;;;;;;;;;;;;;;;;;;;




카푸치노가 원래 이런 맛이었나??????

하고 깜짝 놀랐어요......................

제가 알고 있던 카푸치노하고 많이 다르고

저는 원래 카푸치노는 쓴 커피에다가 우유 타서 좀 연하게 먹는거...라고 알고있었는데

암튼 맛이 디게 다양하더라고요. 스타벅스나 뭐 이런 데서 먹던 거보다는 우유맛이 많이 약하고...




그럼 내가 이제까지 먹었던 커피는 뭐지? -_-;;;;;




이제까지 먹어본 것 : 믹스커피. 인스턴트커피. 스타벅스 커피빈 할리스 등 체인점 커피. 일리 캡슐커피.




저는 이제까지 사람들이 커피의 맛을 이야기할 때 좀 이해를 못했거든요...;

근데 아... 이래서 커피의 맛과 향을 이야기하는구나 알겠더라고요...

그리고 집에 일리 캡슐 머신이 있는데 사람들이 그거 질린다고 했을 때 이해를 못했거든요

흥칫펫 나는 맛있는데 흥흥! 카라멜시럽 왕창 뿌려먹으면 맛있다고 홍홍! 이랬거든요 -_-; ㅎㅎㅎ




고맙습니다...




그리고 책임지세요 앞으로 그냥 커피를 먹을 때 좀 아쉽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7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488
49583 [듀나무숲] 짜증짜증 열매를 먹었습니다. [5] 십분익명 2012.05.02 1823
49582 pray for korea [5] 사막여우 2015.11.15 1823
49581 탑밴드 시즌2 예선 영상. 몽니,프리마켓,시베리안 허스키, 예리밴드등 출전. [12] 자본주의의돼지 2012.03.05 1823
49580 아직도 준비중인 헐리웃판 올드보이 - 클라이브 오웬 & 미아 와시코우스카 출연설이 있네요 [6] 로이배티 2011.12.20 1823
49579 지금 KBS 다큐멘터리 3일을 보고 있자니, 훈련소 시절 왜 엄마란 단어만 나와도 울컥했을까요? [5] chobo 2011.12.11 1823
49578 [소소한 연애고민글]토요일 점심때쯤 만나면.. [5] 라인하르트백작 2011.11.24 1823
49577 미로스페이스 '드라이브' - 쓰레기같은 화질. 다른 극장도 이래요? [11] mithrandir 2011.11.22 1823
49576 [야옹] 음반 커버 콜렉션 [7] loving_rabbit 2011.11.18 1823
49575 자기전에 이쁜 임나나보고 자죠.(자동재생) [5] 루아™ 2011.10.21 1823
49574 여름날 전설의 고향을 네이버에서 봅시다 [6] 사과식초 2013.07.30 1823
49573 이기적 사고방식에 관해 [4] callas 2011.10.02 1823
49572 그림의 떡 _ 꿈의 무선 통신망 LTE(4세대 이동통신), 오늘 새벽 열렸다.?? [13] 고인돌 2011.07.01 1823
49571 Criterion Title 에 유명고전문학영화가 없는이유가 있었군요. [7] 무비스타 2011.04.26 1823
49570 무서운 쿰을 쿠었구나 [3] 01410 2011.03.23 1823
49569 드라마 잡담 [5] 안녕핫세요 2011.05.19 1823
49568 [듀9] 한자 공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6] 미리 2011.03.02 1823
49567 현아 후속곡 "Just Follow"에서 피처링한 ZICO에 대해서 [4] espiritu 2011.08.14 1823
49566 '모모'에 대해 문득 든 생각. [5] 웃면 2011.04.09 1823
49565 드림하이 같이 봐요~ [9] 서리* 2011.01.11 1823
49564 왜 자꾸 넷상에서는 퇴행할까요. [6] 어쩌란말야 2010.11.02 18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