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 러브픽션 이야기가 나오니... 전에 하려다가 만 이야기 몇가지.


72년생 남성이라는 전계수 감독/시나리오의 취향이 많이 묻어나는 영화 같더군요.






1. 시종일관 나오는 하정우의 나레이션.


영화 '어바웃 어 보이'에서 나오는 휴 그랜트의 속마음 나레이션과


80년대 후반 남성들에게 '헌팅'이란 무엇인가를 알려줬던 최양락 옹의 '고독한 사냥꾼'


-제대로 된 영상이 이거 밖에 없더군요.(제대로 된 영상 있는 곳 아시는 분 제보 바람. 이건 초반만 대사 나오고 나머진 조관우 노래임.)



언제나 오프닝 멘트는 


'내가 이 카페를 찾는 이유는 뭔가 좋은 일이 생길거 같은 기대 때문이지.'


-여성 출연자와의 썸씽, 웨이터 전유성의 난입-


그리고 마무리는 그 여성의 남친이 오거나 해서 '에구 에구 그날 난 먼지가 나도록 맞았다~' 하면서 끝나죠.ㅎㅎㅎ







2. 베르캄프 드립, 맨유 경기 드립.


한때 축구를 좀 좋아한, 이 장면이 인상적이였던 분이 아닐지...



아니면 이 장면이나.




어쨌든 주말 예능 EPL을 즐기는 남성분이라는 거.ㅎ






3. 영화 속 액자소설


약간 미술관옆 동물원의 액자소설도 생각났고요.


그 소설의 7-80년대 방화스러운 모습은 다찌마와 리 같은 것도 생각났어요.


근데 좀 더 느와르 스러웠죠. 씬시티 스러운.


김희라씨가 왕성하게 활동하던 시절 영화가 딱 저렇지 않았는지...








결론은 저는 꽤 재밌게 봤던 작품입니다.


근데 영화가 너무 길었어요. 조금 더 콤팩트하게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2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91
48760 거대로봇 좋아합니다. 근데 퍼시픽 림은...(스포 없습니다) [5] 국사무쌍13면팅 2013.07.22 1816
48759 시다모 커피원두가 원래 좀 많이 신가요? [4] tantrum 2013.07.06 1816
48758 차 이야기) 불스원 에어컨필터 엄청 비싸네요 [4] DH 2013.05.23 1816
48757 기사펌)재단 설립에 맞춰서 소녀상 제거.. [5] 라인하르트백작 2016.03.23 1816
48756 한밤에 이런 영화 예고편을 TV 에서 본다면? (강력한 정신 어택 주의) [3] cadenza 2013.04.12 1816
48755 [바낭] 이틀 일하고 하루 쉬고 [8] 이인 2013.10.01 1816
48754 바낭)우울함에 마음이 아려지는 날이에요. [7] 라임벨 2013.03.30 1816
48753 직장인 독서 모임 인원 충원합니다.. 앗이런 2013.03.03 1816
48752 투표 권장하는 이미지들 올려봐요 [9] 낭랑 2012.12.19 1816
48751 이거는 왜그러는걸까요 [7] 사람 2012.12.16 1816
48750 투표연장 2시간 113억 vs 36억 [6] ELMAC 2012.10.31 1816
48749 태풍전야라 그런지 바람이 참 시원하게 불고 있네요 [5] 소전마리자 2012.08.28 1816
48748 그러니까, 멋대로 추측하지 말란말이당 [4] 메피스토 2012.05.15 1816
48747 나를 위한 블랙데이 [8] miho 2012.04.12 1816
48746 투표 인주는 언제봐도 신기해요 [8] 루아™ 2012.04.11 1816
48745 탑밴드 시즌2 예선 영상. 몽니,프리마켓,시베리안 허스키, 예리밴드등 출전. [12] 자본주의의돼지 2012.03.05 1816
48744 [스포일러] 어제 위대한 탄생2 첫 생방송 잡담 [4] 로이배티 2012.02.11 1816
48743 이 음식 이름이 뭘까요? [3] 아실랑아실랑 2011.12.27 1816
48742 [역사 잡담] SNS 심의, 그거 가능하기는 한지. [4] LH 2011.12.02 1816
48741 여러 가지... [2] DJUNA 2011.11.28 18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