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7년의 여름밤, 일본의 TV에서 방영된 영화 트레일러입니다.

 

(재생시 마음의 각오가 필요합니다. 무섭거나  아니면 정신이 사납거나 둘 중 하나임).

 

 

 

TV 판 예고편 # 1  (15초)

 

 

 

 TV 판 예고편 # 2  (15초)

 

 

(강,,,, 강합니다!!!)

 

 

그동안 여러 영화 트레일러를 봤지만,

이렇게 똘끼 충만한 트레일러를 본 적이 없습니다. 90분 영화를 10초만에 농축시켜 그 엑기스를 들이마신 느낌이랄지.

한편, 뭔가 보기는 했는데 그게 뭔지가 기억이 안나서 스포일러가 하나도 없는 듯한  예고편입니다.

극장도 아니고 TV 용 예고편이라니. 아무런 생각없이 TV 를 켰다가 이 걸 봤을 일반인들의 멘붕을 상상해보면 참....

 

영화의 마지막 2/3 부분에서 인류 보완계획이 진행될 때 전 세계의 인류가 LCL 용액에 녹아버리면서 한꺼번에 비명을 지르는 장면이 있지요.

어차피 이영화는 묵시록의 형상화니까 이걸 소리로 표현한다면, 그냥 GYAAAAAAAAAAA!!!!! 로 가겠군요.

요약 트레일러의 배경음으로 적절하다는 생각도 들고요.

 

위키에서는 이 영화 장르가 SF 호러로 분류되어있습니다..

 

다음은 개봉 당시의 포스터

 

 

 그러니까 모두 다 죽어버리면 좋을텐데... 라는 문구와 함께 LCL 용액속에서 녹아버리는 인류의 마지막 모습이 그려져있습니다.
자세히 보면 등장인물의 모습이 보입니다. (중앙에 미사토, 우측으로는 아스카와 레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6
49172 순풍산부인과 생일파티 에피소드 (자동재생) [1] mii 2011.02.10 1822
49171 노트북 수납공간이 있는 백팩 중에 좋은게 뭐가 있을까요? [7] 윤보현 2011.02.08 1822
49170 [노스포]코코 한 줄 감상 [26] Journey 2018.01.24 1821
49169 [마감] 2017년 대전 괴상한 스터디 모집합니다. [3] 2017.01.05 1821
49168 연휴의 노트북 하드 털기- 연인(1992), 비포 선라이즈, 로스트 인 베이징 [18] 보들이 2016.09.18 1821
49167 경제를 다큐로 배웠어요. [4] underground 2016.05.31 1821
49166 소부님 사과한번 해주시면 어떨까요, 연어님은 힘든길을 가시는거 아니신지? 이미 현자님은 떠났고. [16] 왜냐하면 2015.06.18 1821
49165 검색기능이 죽은걸까요/이태원 완탕집 찾아요. [4] 클로버 2014.11.13 1821
49164 동명이인의 슬픔. [8] 빠삐용 2014.10.01 1821
49163 [듀9] 경력 공백은 이력서에 어떻게 쓰면 좋죠? [6] 미시레도라 2015.01.08 1821
49162 서울사람의 서울여행하기 [2] 무비일색 2014.07.21 1821
49161 [바낭] 컴백 & 지방선거 & 나인뮤지스의 변화 [4] Bluewine 2014.01.31 1821
49160 직장인 독서 모임 인원 충원합니다.. 앗이런 2013.03.03 1821
49159 (듀나인) 쓸만한 블로그 찾아요- [6] 힌트 2012.12.09 1821
49158 GMF 티켓 2일권 2장 양도(매매)합니다 SwanDive 2012.10.07 1821
49157 아버지는 군대 얘기를 절대 안하신다. [2] 닥호 2012.09.14 1821
49156 태풍전야라 그런지 바람이 참 시원하게 불고 있네요 [5] 소전마리자 2012.08.28 1821
49155 서울에 음악 괜찮은 바 소개 좀 해주세요 [10] 악명 2012.08.04 1821
49154 법륜스님의 희망편지] 망상과 잡념이 떠오를 때 [6] 욤욤이 2013.06.12 1821
49153 역시 배우야 [1] 가끔영화 2012.07.30 18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