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요 내용(‘13.7월 시행) >

 

치석제거 급여적용 확대

- (현재까지) 치석제거는 치료 등 후속처치가 있는 경우에만 보험적용되었음

- (앞으로는) 20세 이상을 대상으로 후속처치 없는 치석제거도 보험 적용

* 단, 의학적 필요성 및 재정상황 등을 고려하여 연1회 급여

- (환자본인부담) 13천원 수준(의원급)

- (전체재정소요) 2,109억원 예상

 

노인 부분틀니 급여 적용

- 만 75세 이상 치아 결손 등으로 잔존치아를 이용하여 부분틀니 제작이 가능한 노인을 대상으로 틀니 보험 적용

- (환자본인부담) 608.5천원 수준(의원급, 잇몸당)

- (전체재정소요) 4,974억원 예상

 

 

□ 보건복지부(장관 진영)는 15일 제11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을 개최하여「노인 부분틀니 및 치석제거 급여적용방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 치석제거 급여적용 확대 >

 

□ 급여적용이필요한가요

○ ‘11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치은염 및 치주질환이 외래 다발생 질병 가운데 2위를 차지했으며, 최근 6년 동안 치은염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의 진료비는 연평균 11.9% 증가하였다.

* (진료비) ‘06년 277,624백만원 → ’11년 488,086백만원

 

치주질환의 원인은 치석이라고 할 수 있는데, 치석은 음식물의 찌꺼기(치태)가 치아에 붙고, 그 찌꺼기가 시간이 흐르면서 침의 성분과 결합하여 단단한 물질로 변한 것을 말한다.

○ 이러한 치석은 잇몸에 염증을 일으키고, 잇몸 염증이 지속되면 치아를 잡아주는 뼈(치조골)까지 녹여서 결국 이가 흔들려서 빠지게 되는 치주질환을 야기하게 된다. 특히, 잇몸은 한번 내려 앉으면 다시 재생되지 않기 때문에 미리미리 관리하는 것이 필요하다.

더군다나, 양치질을 열심히 해도 침성분의 차이 및 행태학적 구조로 인하여 치석이 잘 생기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양치질만으로 평생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쉽지 않다.

 

□ 무엇이 달라지나요

○ 지금까지는 추가적인 잇몸치료나 수술을 동반한 치석제거의 경우에만 보험 적용이 가능했었다. 하지만, 올해 7월부터는 후속 처치 없이 치석제거만으로 치료가 종료되는 경우에도 보험적용을 받을 수 있게 된다.

 

- 현재 비급여 치석제거는 평균 5만원 수준이었으나, 보험적용이 되면 13천원 수준으로 낮아진 환자부담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 (후속처치 없는 치석제거 수가, 진찰료포함) 42,430원, 본인부담 30%

* (전체 재정소요액) 약 2,109억원 예상

 

치석이 치은염 등 치주질환의 주범임을 감안할 때 치은염 치료 뿐 아니라 상당수 환자들이 비급여로 인해 그동안 치과 내원을 지연하여 발생하는 잇몸질환들도 상당부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 ‘11년 건강검진통계연보의 ’구강건강검진‘ 결과 전체 수검자 413만명 중 치석제거가 필요한 경우는 208만명(50.6%)

* 치은염이 심혈관질환은 물론 당뇨, 뇌혈관질환, 조산, 발기부전 등 전신질환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 존재

 

아울러, 치석제거 보장성 확대와 함께 치석제거 만으로는 완벽하게 치료하기 어려운 경우 시행하는 난이도 높은 치근활택술 및 치주소파술의 수가 조정을 통해 현장에서 적정한 진료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였다.

 

□ 치과 방문전 확인해주세요

만 20세 이상의 성인이라면 누구든지 연 1회에 한하여 치석제거를 건강보험이 적용된 비용으로 받을 수 있으므로, 치과방문 시 횟수를 확인해야 한다.

* ‘13.7.1~’14.6.30(1년) 단위로 1회 보험급여

 

 

------------------------------------------------------------

3줄 요약

- 2013년 7월 1일부터 (기존 치주 치료 전처치 목적의 스케일링 뿐 아니라) 예방 목적의 일반 스케일링도 보험 적용

- 비용은 '의원'급 기준 진찰료 포함 1.3만원 내외

- 1년에 한 번 적용됨. 그 이상일 경우에는 기존처럼 비보험 적용. (기간 산정 기준은 '연도'가 아니라 '당해년도 7월~이듬해 6월'이니 유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2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5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93
50741 [바낭] 에... 그러니까 오늘이 9월 3일이고.. [10] 이인 2013.09.03 1836
50740 러시 더 라이벌 재밌습니다. 론 하워드표 웰메이드 드라마군요 [5] 감자쥬스 2013.10.11 1836
50739 [듀9]항공권 구입 관련 문의입니다. [7] 정마으문 2012.05.30 1836
50738 지금 잠실 야구장은 메가트윈스포 터졌네요. [6] 달빛처럼 2012.05.02 1836
50737 어벤져스..를 보고[스포] [9] 라인하르트백작 2012.04.27 1836
50736 아주 건들면 *되는 게임. [4] 타보 2012.02.22 1836
50735 미션 임파서블 좋네요. [4] 푸른새벽 2011.12.16 1836
50734 지금 KBS 다큐멘터리 3일을 보고 있자니, 훈련소 시절 왜 엄마란 단어만 나와도 울컥했을까요? [5] chobo 2011.12.11 1836
50733 오늘의 뿌리깊은 나무 [2] 메피스토 2011.12.01 1836
50732 레미즈 25th 장발장과 테나르디에-키친 콘서트 [1] Gentle Lunatic 2012.12.27 1836
50731 엠마톰슨과 [4] 가끔영화 2011.09.26 1836
50730 신의 11회 [12] 키드 2012.09.18 1836
50729 너도 스마트폰이였다고 당당하게 얘기하지 못해서 미안했어 [3] ozza 2011.09.14 1836
50728 바낭 / 쇼팽은 강아지가 자신의 꼬리를 물려고... [3] 안녕핫세요 2011.04.28 1836
50727 초기화면에 나오는 흑백사진의 처자는 누구죠? [4] 치바쨔응 2011.04.19 1836
50726 영화 재활용이 횡행하는 현상인가요? [5] Jade 2011.07.03 1836
50725 파라다이스 목장 [1] 메피스토 2011.01.31 1836
50724 잘 알지도 못하는 전문 개념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근거로 삼는 것 / 괴델의 증명 [15] 호레이쇼 2011.01.07 1836
50723 [듀나in] 미취학 아동들이 뭘 배우나요? [6] 주근깨 2011.01.31 1836
50722 크리스마스 이브, 이런 걸 했어요 + 고양이의 생태 질문 [5] loving_rabbit 2010.12.25 183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