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잘라 말해서 생각보다는 심심했습니다.


내가 내 생각보다 이 영화에 많은 걸 기대하고 있었나 싶긴 했는데 그건 또 아닌 것 같아요.

전 거대로봇물도 좋아하고, 델 토로 감독도 좋아하고, 선즈 오브 아나키를 재밌게 봐서 찰리 허냄과 론 펄만도 좋아하고,

분장빨도 있겠지만 몇년째 얼굴이 그대로이신 듯한 카리스마 스트링어 벨, 이드리스 엘바 형님도 좋아하고

여하간 제가 좋아하는 것들이 잔뜩 모여 있는데 이상할 정도로 덤덤하게 영화를 봤습니다.

재미가 없었던 건 아닌데, 듀나님이 말하신 대로 '순수한 오르가즘'그런 거 못 느꼈어요.

애매한 퀄리티의 SF액션 영화에 비교적 관대한 편입니다만 퍼시픽 림은 관대고 뭐고 이상할 정도로 불타오르질 않네요.


에반게리온 류의 빠르고 스타일리쉬한 전투신을 기대한 것도 아닙니다.

제일 좋아하는 거대로봇이 The Big-O에요. 크고 육중하게 움직이며 한방한방이 강력한 스타일을 좋아합니다.

여러모로 제 취향에 맞는 것만 모여있는 듯한데...

다 보고 나서 왜 이리 감상이 심심한지 스스로가 이상하게 느껴지는 영화는 오랜만이네요.





새 시리즈가 나오건, 영화화가 되건 어떤 방식으로든 다시 나와줬으면 싶은 작품.

묵직한 한방의 미학 파일벙커의 아름다움이 살아있는 애니입니다ㅋ

약간 가벼운 성격의 브루스 웨인같은 로저도, 무표정 안드로이드 아가씨 도로시도 다시 보고 싶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3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906
49171 노트북 수납공간이 있는 백팩 중에 좋은게 뭐가 있을까요? [7] 윤보현 2011.02.08 1822
49170 [노스포]코코 한 줄 감상 [26] Journey 2018.01.24 1821
49169 [마감] 2017년 대전 괴상한 스터디 모집합니다. [3] 2017.01.05 1821
49168 연휴의 노트북 하드 털기- 연인(1992), 비포 선라이즈, 로스트 인 베이징 [18] 보들이 2016.09.18 1821
49167 경제를 다큐로 배웠어요. [4] underground 2016.05.31 1821
49166 소부님 사과한번 해주시면 어떨까요, 연어님은 힘든길을 가시는거 아니신지? 이미 현자님은 떠났고. [16] 왜냐하면 2015.06.18 1821
49165 검색기능이 죽은걸까요/이태원 완탕집 찾아요. [4] 클로버 2014.11.13 1821
49164 동명이인의 슬픔. [8] 빠삐용 2014.10.01 1821
49163 [듀9] 경력 공백은 이력서에 어떻게 쓰면 좋죠? [6] 미시레도라 2015.01.08 1821
49162 서울사람의 서울여행하기 [2] 무비일색 2014.07.21 1821
49161 [바낭] 컴백 & 지방선거 & 나인뮤지스의 변화 [4] Bluewine 2014.01.31 1821
49160 직장인 독서 모임 인원 충원합니다.. 앗이런 2013.03.03 1821
49159 (듀나인) 쓸만한 블로그 찾아요- [6] 힌트 2012.12.09 1821
49158 GMF 티켓 2일권 2장 양도(매매)합니다 SwanDive 2012.10.07 1821
49157 아버지는 군대 얘기를 절대 안하신다. [2] 닥호 2012.09.14 1821
49156 태풍전야라 그런지 바람이 참 시원하게 불고 있네요 [5] 소전마리자 2012.08.28 1821
49155 서울에 음악 괜찮은 바 소개 좀 해주세요 [10] 악명 2012.08.04 1821
49154 법륜스님의 희망편지] 망상과 잡념이 떠오를 때 [6] 욤욤이 2013.06.12 1821
49153 역시 배우야 [1] 가끔영화 2012.07.30 1821
49152 부천 맛집 추천 좀 [5] fuss 2012.07.23 182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