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처럼 적은 글이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1. Oh, David!

 

누나는 정말 네가 오래 살아남기를 바랬어. 네 해맑은 미소를 보는 것만으로도

금요일 밤의 피로가 풀리는 것 같았거든. 하지만... 오늘의 노래는... 이건 아니었어.

오히려 시낭송이 더 운율감이 살고 풍부한 감성이 느껴졌을 것 같아.

오늘이 너를 마지막으로 보는 날이겠구나 싶어 마음이 울적해지는 위대한 탄생의 시작이었어.

 

 

2. 손진영

 

아주 어릴 때 들었던 것도 같고 아닌 것도 같은 귀에 익숙한 곡.

눈이 내리는 겨울날이면 한두 번은 꼭 듣게 되는 익숙한 곡.

아, 저번 주보다 좋네. 잘하네. 라는 생각은 들었어. 그렇지만 집중을 할 수는 없었어.

이번 주는 데이비드 오나 손진영 두명 중에 한명이 떨어질 것 같았거든.

 

하지만 손진영의 노래를 듣는 순간 아, 떨어지는 사람은 데이비드 오가 되겠구나

하는 생각에 채널을 이리 저리 돌리게 되더라고.

얼마나 간절히 데이비드 오 팬들, 힘내줘!를 외쳤는지 몰라.

 

 

3. 백청강

 

오늘의 위대한 탄생 선곡들 중 한국민이 좋아하는 정서에 가장 근접한 노래가 이 노래라고 생각해.

아무나 부를 수 있는 노래는 아니였고 백청강이 부른다기에 더 큰 기대를 가졌던 것도 같아.

잘만 부르면 대박인 탁월한 선곡에 뛰어난 편곡까지. ‘J에게‘를 선택한 것만으로도

작전사령관 김태원의 역할이 얼마나 큰 지를 다시 한번 가늠할 수있었어.

하지만 잘 불렀지만, 매끄러웠지만 그다지 감동적이기지는 않았고 리드미컬 했지만 신나지도 않았어.

가슴이 탁 트이는 청량감을 기대했지만 무난하게 끝났어. 그래도 기본 가락이 있으니 순위권은 가겠구나싶었지.

 

 

4. 이태권

 

태권~그냥 1등 가주기를 바래. 오늘도 굳!

 

 

5. 쉐인

 

아빠 미소 신승훈의 열심 지도가 빛나는 쉐인의 무대는 뜻밖의 즐거움이었어.

쉐인의 옆모습이 이렇게도 예쁘다는 것을 알게 된 것도 큰 수확이었고.

‘그 때, 그 사람’ 애절한 뽕끼의 정서를 섬세하고 리드미컬하게 표현해주었어.

조금만 더 힘을 주어 자신있게 불렀다면 덜 속삭였다면! 하는 아쉬움은 있었지만 

오늘의 일등이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해.

 

 

합격자 발표는 득표수 순이었나? 좀 재미없었어. 손진영과 데이비드 5 중에 누가 떨어질까?

지난 주에는 손진영이 떨어질 꺼라 생각했는데

오늘의 공연을 보니 데이비드 5가 떨어지겠구나하는 생각을 내내 하긴 했어.

 

게다가 김 새게도 사회자는 방시혁에게 발표 전 마지막 한마디를 부탁하는 것을 봐서도 확실하게 데이비드 5가 떨어지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했고. 스포일러 너무 짙어. 왜 진행을 그렇게 할까? 긴장감이 없어...

 

하지만 그래도 데이비드 5가 떨어져서 다행이라는 생각은 들어.

만약 손진영이 떨어졌다면 MBC의 공정성을 좀 의심했을 것 같아.

 

데이비드 5! 수고했어. 멀리 와서 고생했고. 계속 음악 활동한다고 했으니까...

홍대 클럽 공연같은데서 계속 볼 수 있다면 좋겠네. 그렇게 한 계단, 한 계단 차근 차근 밟아올라가면서

멋진 음악인으로 다시 탄생해주길 진심으로 바래.

 

 

하지만 누나는 이제 금요일의 즐거움을 어디서 찾지?

물론 이태권의 일등을 지켜보는 맛도 있지만.

 

아다찌 미쯔루 풍의 툭툭 던지는 유머도 좋지만 그 남자 그 여자 풍의 산뜻하고 애절한 순정 만화가

솔직히 나한테는 읽는 즐거움이 더 크거든. ㅜ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0
51448 [기사] MB, 우리는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 [6] 각개격파 2011.09.30 1843
51447 혹시 last concert ost 가지고 계신분 있는지 궁금합니다. [2] 무비스타 2010.11.13 1843
51446 듀나인) 오래된 보약 먹어도 괜찮을까요? [4] 샤방샤방 2010.10.26 1843
51445 ['재'듀9] 일체형 컴퓨터-의미 설명을 잊었네요. [5] Eggplant 2010.09.06 1843
51444 [듀9] 엑스파일에서 조지 헤일 [3] 푸네스 2010.08.31 1843
51443 듀나님 리뷰는 <페르시아 왕자> 이후에 없나요? 제인구달 2010.06.22 1843
51442 넷플릭스[살색의 감독 무라니시](전라감독) [1] 룽게 2019.08.14 1842
51441 [노스포]코코 한 줄 감상 [26] Journey 2018.01.24 1842
51440 문라이트를 봤어요 [4] 푸른나무 2017.03.04 1842
51439 메탈리카 내한공연 in 고척 스카이돔 후기 [4] 샌드맨 2017.01.12 1842
51438 경제를 다큐로 배웠어요. [4] underground 2016.05.31 1842
51437 영화관 진상에 대처하는 기술 [3] 바다모래 2015.10.17 1842
51436 좋은 엄마는 정말 힘들어 - 어떤 목소리 들으세요? [6] Kaffesaurus 2014.11.15 1842
51435 서태지 9집 - 비록(悲錄) [3] 마당 2014.10.21 1842
51434 [개님 사진] 일하기 싫어서 오랜만에... [9] fysas 2014.02.10 1842
51433 (벼룩)남성여름정장하의,시슬리청바지2-고양이 모래 [4] DKNI 2013.07.23 1842
51432 요즘 핸드폰 인터넷에서 싸게 사려면 어딜 보면 되나요? 에 대해 [2] 무비일색 2013.07.11 1842
51431 피말리는 프로야구 순위 [9] 감동 2013.06.08 1842
51430 여성도 징집대상에 포함시키는 건 차악정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26] 침엽수 2013.06.17 1842
51429 의료 민영화 반대 서명하고 왔습니다. [8] 칼리토 2014.07.22 18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