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대한 기대를 버려?

2011.10.10 22:43

수컷 조회 수:1818

세상에 대한 기대를 버려?



저희 회사 동료 한 분을 소개할까 합니다.사람 성실하고 이모저모 참 좋지만 아주 결정적인 단점이
있으니,이 분,뭔가 기대에 부푼 사람 심리에 찬물 끼얹는 일이 참 많습니다.예를 들죠.다음달부터
체중을 감량하겠다며 구체적인 계획과 더불어‘예쁘지만 당장은 입을 수 없는 옷’이라는 동기부여까지 마련해놓은
사람에게 넌지시 이런 말을 건넵니다.‘그게 말처럼 되면…’

 

얼마전에도,올해도 한 분기 남았구나…하는 주제가 탁상 위로 올라왔고,어느 누군가가
‘사람이 뭔가를 습관화하는 데 필요한 최소 기간이 삼개월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더라’는 제재를 던졌습니다.
마침 어떻게 하면 올해 마무리를 말끔히 할 수 있을까 고민중이었던 저는 남은 한 분기 삼 개월동안
건강한 식습관을 만들어봐야겠다는 결심을 그 자리에서 만들게 됩니다.이때 살짝 코웃음 섞인 목소리로
어디선가 툭,날아오는 한 마디.‘흐흐.…과연?’

 


[서른살 심리학]의 저자 김혜남 선생님을 좋아합니다.심리학계에서 이른바 ‘명명되지 않은 나이’서른을
아주 적극적으로 연구하시는 분인데요.이 분의 의견에 저만의 분석을 조금 보태면 서른살은 곧 ‘직시의
나이’,‘현실을 수용하기 시작하는 나이’로 이름붙일 수 있습니다.실제로 제 주위의 서른들을 보면
다들 냉정하게 자신의 현실을 돌아보거나 하다못해 냉정해지려고 노력이라도 하더군요.아예
‘난 이제 서른이야.이제 현실적으로 생각하고 모든 걸 직시하기로 했어’같은 말을 직접적으로
하시는 분도 봤습니다.

 

앞서 언급한 그 분도 올해 서른 하나에요.삶은 거대한 실망이죠.비현실적인 욕망은 얼른
버리는 것이 현명합니다.그 분이 자꾸만 기대에 부푼 사람들의 소망에 찬물을 부어버리는
건 일종의 방어기제라고 전 봅니다.

 


그럼에도 전 이 분이 그르다고 생각합니다.비현실적 욕망,맞아요.버려야 해요.
하지만 삶에 대한 기대는 관뚜껑이 못이 박히는 그 순간까지 놓아서는 안된다고 봐요.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있고 때론 실패하더라도 부푼 가슴으로 미래를 위한 세부
계획을 설계하는 일은 영원히 지속돼야 합니다.그리고 꿈과 목표를 불태워줄
불씨에 허락없이 찬물을 부어버리는 그 분의 행동은 틀렸다고 생각합니다.

 


이상.주경야독하러 가보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55
48883 뉴스거리 참 없나 봅니다. 오세훈 전셋집 구한게 포털 메인에 있으니. [6] chobo 2011.09.16 1819
48882 정현욱, LG와 4년 28억6천만원 FA 계약 체결 [5] 달빛처럼 2012.11.17 1819
48881 [일기, 스포일러, 바낭] 위대한 탄생 [3] 젤리야 2011.05.06 1819
48880 티비에서 무슨 전통 쇼가 벌어지길래 봤더니... [2] 늦달 2011.06.11 1819
48879 [듀나in] 아이폰4 구입 예정자입니다. [2] DreamingW 2011.04.24 1819
48878 저자 싸인이 들어가 있는 책이 있다면? [9] 스위트블랙 2011.03.17 1819
48877 2011년 롯데, LG 한국시리즈 맞대결 할듯 [12] 달빛처럼 2011.03.17 1819
48876 [듀9] 한자 공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6] 미리 2011.03.02 1819
48875 토륨 원전... [3] DJUNA 2012.03.17 1819
48874 영심이가 드라마화 된다면 어떨까요 [5] 메피스토 2011.02.23 1819
48873 yes24 음반 할인 (비틀즈 리마스터링 앨범, 클래식 박스세트 등) [3] Neverland 2011.02.23 1819
48872 짐자무시 영화 감상기2 [9] 꽃과 바람 2011.01.13 1819
48871 (듀나iN) 연말정산 관련 질문 드립니다. 회계전문가님들 plz... [7] 사람 2011.01.13 1819
48870 [듀나隣] 다프트펑크의 one more time하고 비슷한 노래가 한국에서 나오지 않았나요? [3] 잉여공주 2010.12.29 1819
48869 연애에 대한 잡담 [3] 메피스토 2011.02.22 1819
48868 강남쪽 한식집 추천 부탁드려요 [3] 잠깐만익명입니다 2010.11.07 1819
48867 여러분은 비오는날이 좋으세요 화창한 날이 좋으세요 [21] 감동 2010.08.26 1819
48866 너무 심심해요. 놀아주세요~ (문장발췌 퀴즈) [27] 아.도.나이 2010.08.20 1819
48865 [듀9] 11.11 옵션테러 [3] 1분에 14타 2010.11.20 1819
48864 손에 아무것도 안 잡히네요. 창원성산. [6] MELM 2019.04.03 181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