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대한 기대를 버려?

2011.10.10 22:43

수컷 조회 수:1840

세상에 대한 기대를 버려?



저희 회사 동료 한 분을 소개할까 합니다.사람 성실하고 이모저모 참 좋지만 아주 결정적인 단점이
있으니,이 분,뭔가 기대에 부푼 사람 심리에 찬물 끼얹는 일이 참 많습니다.예를 들죠.다음달부터
체중을 감량하겠다며 구체적인 계획과 더불어‘예쁘지만 당장은 입을 수 없는 옷’이라는 동기부여까지 마련해놓은
사람에게 넌지시 이런 말을 건넵니다.‘그게 말처럼 되면…’

 

얼마전에도,올해도 한 분기 남았구나…하는 주제가 탁상 위로 올라왔고,어느 누군가가
‘사람이 뭔가를 습관화하는 데 필요한 최소 기간이 삼개월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더라’는 제재를 던졌습니다.
마침 어떻게 하면 올해 마무리를 말끔히 할 수 있을까 고민중이었던 저는 남은 한 분기 삼 개월동안
건강한 식습관을 만들어봐야겠다는 결심을 그 자리에서 만들게 됩니다.이때 살짝 코웃음 섞인 목소리로
어디선가 툭,날아오는 한 마디.‘흐흐.…과연?’

 


[서른살 심리학]의 저자 김혜남 선생님을 좋아합니다.심리학계에서 이른바 ‘명명되지 않은 나이’서른을
아주 적극적으로 연구하시는 분인데요.이 분의 의견에 저만의 분석을 조금 보태면 서른살은 곧 ‘직시의
나이’,‘현실을 수용하기 시작하는 나이’로 이름붙일 수 있습니다.실제로 제 주위의 서른들을 보면
다들 냉정하게 자신의 현실을 돌아보거나 하다못해 냉정해지려고 노력이라도 하더군요.아예
‘난 이제 서른이야.이제 현실적으로 생각하고 모든 걸 직시하기로 했어’같은 말을 직접적으로
하시는 분도 봤습니다.

 

앞서 언급한 그 분도 올해 서른 하나에요.삶은 거대한 실망이죠.비현실적인 욕망은 얼른
버리는 것이 현명합니다.그 분이 자꾸만 기대에 부푼 사람들의 소망에 찬물을 부어버리는
건 일종의 방어기제라고 전 봅니다.

 


그럼에도 전 이 분이 그르다고 생각합니다.비현실적 욕망,맞아요.버려야 해요.
하지만 삶에 대한 기대는 관뚜껑이 못이 박히는 그 순간까지 놓아서는 안된다고 봐요.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있고 때론 실패하더라도 부푼 가슴으로 미래를 위한 세부
계획을 설계하는 일은 영원히 지속돼야 합니다.그리고 꿈과 목표를 불태워줄
불씨에 허락없이 찬물을 부어버리는 그 분의 행동은 틀렸다고 생각합니다.

 


이상.주경야독하러 가보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4
51041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당선된다면? [5] 호밀호두 2012.11.30 1839
51040 투표연장 2시간 113억 vs 36억 [6] ELMAC 2012.10.31 1839
51039 삼십대 후반을 위한 스터딘 어서 찾나요 [2] 잉명12 2012.10.20 1839
51038 [기사펌]새누리당 인혁당 관련 논평 내부 혼선 [5] 라인하르트백작 2012.09.12 1839
51037 [바낭 겸 듀나인] 매일 매일 가려워~~ [9] 여름숲 2014.02.27 1839
51036 [듀나인] 지산 락 페스티발 주차 어떤가요? [5] 가라 2012.07.09 1839
51035 여름밤에 불꺼놓고 듣기 좋을 노래? [11] 곽재식 2012.07.07 1839
51034 로설 팬들에게 질문 [6] herbart 2012.06.21 1839
51033 술보다 디아블로3. 패치 후 수도사는 너프? 버프? [10] chobo 2012.05.31 1839
51032 오늘 옥탑방 왕세자 [53] 루이스 2012.05.03 1839
51031 이해찬 "김진표는 개혁 함께 할 수 있는 사람" [8] troispoint 2012.02.24 1839
51030 지금 스브스 강심장을 스치듯 보다가 [5] 메피스토 2012.01.11 1839
51029 [듀나in] 스마트폰과 카드 마그네틱.. [3] 주근깨 2011.12.22 1839
51028 아래 스테이크! 이야기를 하시길래 요리법입니다. [3] chloee 2011.12.17 1839
51027 레미즈 25th 장발장과 테나르디에-키친 콘서트 [1] Gentle Lunatic 2012.12.27 1839
51026 너도 스마트폰이였다고 당당하게 얘기하지 못해서 미안했어 [3] ozza 2011.09.14 1839
51025 지금 스케치북에 공일오비 나옵니다. [5] mithrandir 2011.07.30 1839
51024 [일기, 스포일러, 바낭] 위대한 탄생 [3] 젤리야 2011.05.06 1839
51023 2011 제인에어 보신분만 답변을.. [7] 무비스타 2011.04.25 1839
51022 분노의 망치질로 옴니아2 박살내는 동영상 [15] chobo 2011.04.19 18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