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랑 만나서 밥을 먹었습니다.

 

노래방을 갔어요.

 

노래방 간지도 오랫만이고 해서 둘이서 스트레스나 뙇!하고 풀고 가자 했는데

 

한 30분쯤 지나니까 이녀석이 어디다 전화를 조르르 하네요.

 

그러다가 갑자기 "나 클럽가려고 10분있다 xx집 앞에서 xx랑 만나기로 했어."라며 '완곡한 어법'을 구사하는 군요.

 

여기서 제가 기분 나빠졌다고 하면 소인배가 되는 겁니까?

 

솔직히 말하면, 노래방비도 아깝긴 아깝지요. 한시간어치 돈 넣으면 거진 세시간 이상은 뽑을 수 있는 곳에서 40분만에 튀어나와야 하다니...

 

시간도 시간이거니와, 뭔가 아이템 맞추고, 물약 맞추고, 저항 맞추고 해서 레이드 뛰러 가볼까 했더니 "님 서버 통폐합이요ㅋ"하면서 갑자기 계정이 폭파된 기분이랄까, 뭐 그렇네요.

 

그리고 뭔가 설명하기 어렵지만 하루 클럽가서 노는게 (명색이 몇년 된 사인데) 저랑 만나서 노는거 보다 우선순위가 된것 같기도 하고, 뭔가 착취당한 기분도 들고 그렇습니다.

 

신의성실의 의무 뭐 그런건 아니지만서도...

 

시간이라도 일찍이었다면 번개라도 때려볼텐데, 동네 위치와 시간상 딱히 부를 사람도 없으니, 그리고 혼자서 노래부를 멘탈이 채 갖추어지지도 않았으니.

 

'뭔가 낚인 것 같단 말이지...'를 중얼거리며 터덜터덜 돌아왔지요...

 

그냥 제가 쪼잔한거라고 해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699
48747 ('난데없이낙타를'님과 약속한^^) 희망버스 후기 [11] 절망속아름다움 2011.06.14 1816
48746 Criterion Title 에 유명고전문학영화가 없는이유가 있었군요. [7] 무비스타 2011.04.26 1816
48745 요즘 좋다고 생각되는 걸그룹 노래 샤유 2011.04.21 1816
48744 나의 흥미를 자극하는 4편의 요즘 영화 [2] 무비스타 2011.02.24 1816
48743 멋진 안경테 파는곳 아시는분? [3] 트리우즈 2011.08.19 1816
48742 트랜스포머 3 새로 나온 예고편입니다. [13] 부기우기 2011.02.07 1816
48741 현아 후속곡 "Just Follow"에서 피처링한 ZICO에 대해서 [4] espiritu 2011.08.14 1816
48740 [DW-WORLD.DE] 광우병 프리온이 공기로 전염될 수 있다. [2] nishi 2011.01.15 1816
48739 분노의 윤리학(2013) 예고편 [4] 제주감귤 2013.02.01 1816
48738 오늘날 고전으로 남을만한 창작물에 뭐가 있을까요 [13] 메피스토 2011.03.10 1816
48737 주..주민등록번호 도용;; [3] ONEbird 2011.01.27 1816
48736 한국말 할 줄 아는 고양이 [10] @이선 2010.12.03 1816
48735 [리브로]미술서적 관심은 있는데 완전 초짜입니다-- [5] 기릭스 2010.10.21 1816
48734 [듀나인] 인증서 오류가 뜨는데요. ㅠㅠ [6] underground 2018.11.01 1815
48733 <부산행>과 <터널> 중에서 어떤 거 볼까요? [11] underground 2017.10.06 1815
48732 살면서 알아두면 좋은 터키어.twt [6] Journey 2017.08.07 1815
48731 윤상현은 정말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듯 [2] 가끔영화 2016.03.23 1815
48730 오랜만입니다. [9] 룽게 2015.07.12 1815
48729 정청래 반사이익으로 강용석이 웃는다더니... [2] 가라 2015.05.22 1815
48728 김정민 시구 폼 [3] 가끔영화 2015.04.20 18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