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바낭 & 영업글] 색연필 효과

2014.05.15 21:49

샌드맨 조회 수:1808

그리 잘 찍는 편은 아니지만, 사진찍기는 즐거운 취미인 것 같아요. 


격렬하게 움직이고 땀흘리는 걸 싫어하는 게으른 저에게 딱 맞는 취미이기도 하고요. 


또 지극히 소비지향적인 제 생활에서 몇 안되는 생산적인 활동이기도 하죠. 


디지털 카메라 같은 경우에는 촬영도 중요하지만, 후보정도 꽤 중요하고 재미있는 작업입니다. 


물론 고수 분들은 한번에 잘 찍은 뒤 편집없이 그대로 출력만 해도 작품이지만, 저는 일단 막 찍고 괜찮은 걸 건져본다는 주의라서 사진찍는 시간과 나중에 편집하는 시간이 비슷해요. 


제가 편집에서 사용하는 프로그램은 '포토스케이프'라는 프로그램입니다. 


프리웨어고 가벼우면서도 꽤 많은 기능을 지원하죠. 특히 색상, 채도 커브 등 고급 편집기능이나 다양한 필터와 효과를 제공하는 점도 매력이고요. 


클립아트가 좀 적다는 게 아쉽지만, 무료 편집 프로그램 상당수가 아예 클립아트 따위가 없는 것을 고려하면 투덜댈 순 없죠. 


저는 가끔 농담삼아 '레이어 기능을 제외한 포토샵의 70%'라고 말하곤 합니다. 


그 동안 제 바낭 글을 읽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제가 이 프로그램에서 특히 즐겨쓰는 효과는 '색연필 효과'입니다. 


상당히 몽환적인 분위기를 낼 때에도 적합하고, 또 실행해보기 전에는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른다는 그 무작위성이 이 효과의 매력인 것 같아요. 


결과물이 영 실망스러워 '취소' 버튼을 누를 때도 많지만, 가끔은 저조차도 예상하지 못했던 분위기의 사진이 나와 깜짝 놀라게도 하거든요. 


그래서 색연필 효과로 잘 나온 인형사진 몇 컷... 



220B164A5374B43218E66B


2228484A5374B4331AF383


2120CA4A5374B434076A55


234E7E4A5374B43615256E


2336964A5374B4372B2566


232CCF4A5374B4382EAFEA


2378204A5374B439225528


273F1A505374B43A1A9768


216AB4505374B43B27D41E


222FCF505374B43C30B041


254512505374B43E2D9F59


223E3F505374B43F2E5E5B


276851505374B440268F7B


2756F3505374B442048381


24714A4A5374B4433252ED


256A1A4A5374B44524CD52


277EE84A5374B44632287A


264C6B4A5374B4473A3221


254D724A5374B44937B485


210D4A4A5374B44A0B8C62


2326DE4A5374B44C2F1B19



글 읽어주셔서 감사 >3<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176
48479 검우강호에서 나온 배우가 궁금해요(스포성) [3] 라인하르트백작 2010.10.15 1810
48478 자전거 [6] 작은새 2010.09.27 1810
48477 [듀나인] 일본 영화를 찾습니다 [5] mezq 2010.09.06 1810
48476 전 밤이 좋아요. [3] 검푸른 2010.09.05 1810
48475 9월 10월 한국영상자료원 상영작 중 눈에 띄는 몇 가지 Wolverine 2010.09.02 1810
48474 노래가 더 기억에 남는 영화(喋血街頭, Shining Through) [2] catcher 2010.08.08 1810
48473 다시 한 번 수준 떨어짐을 증명한 현대자동차의 비하 광고 [6] 프레데맄 2018.01.21 1809
48472 드라마 W 콘 사토시 작품 비슷해요 [5] 파에 2016.07.21 1809
48471 메이즈 러너 (스포일러 많음) [4] 스위트블랙 2014.09.25 1809
48470 피아노 잘 치는 분 계세요? [7] 형도. 2014.05.15 1809
48469 이번에 발매된 드래곤즈 크라운에 관련된 지적사항 [4] 프레키 2013.07.26 1809
48468 남쪽으로 튀어 [2] 종이 2013.02.08 1809
48467 영화 머니볼 엔딩씬 [5] 위노나 2012.12.22 1809
48466 (듀나인) 쓸만한 블로그 찾아요- [6] 힌트 2012.12.09 1809
48465 광주극장에서 언어의 정원 보고 왔수빈다 [2] 싱 클레어 2013.08.14 1809
48464 [바낭] 박근혜 단독 토론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봅니다. [7] 오맹달 2012.11.21 1809
48463 [강아지] 나왔어요. [6] 닥호 2012.10.08 1809
48462 심즈3 하시는 분들 계시나요 ^^? [8] Rughfndi 2012.09.02 1809
48461 서울에 음악 괜찮은 바 소개 좀 해주세요 [10] 악명 2012.08.04 1809
48460 위험한 초대 [3] 가끔영화 2012.08.22 180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