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일요일 인기 가요 스피카 Painkiller 무대입니다.

이 때 전 어딘가(...)에 가 있느라 못 봤죠.



일요일 밤부터 열심히-_-찾고 있었는데 금방금방 잘리더라구요. 근데 자른 게 스피카 소속사도 아닌 로엔 엔터테인먼트;

왜 그런가 했더니 소속사는 B2M인데 앨범 유통은 로엔에서 맡고 있는 모양입니다.


암튼 어지간한 아이돌 팀엔 필수 요소인 쩌리 캐릭터... 라고 생각할만한 멤버가 딱히 없는 걸 보면 기획사가 신경 많이 써서 준비한 티가 나요. 스타일링도 좀 애매한 부분이 없진 않지만 싸구려 비닐 유니폼 통일도 아니고 하나 하나 뜯어 보면 그럭저럭 괜찮구요. '실력파'로 포지셔닝하기엔 좀 미묘한 실력의 멤버들이 있지만 꾸준히 라이브 하면서 이미지 좋게 잡았고. 김보아의 '인피니트 노래 선생' 마케팅도 어느 정도 먹힌 것 같고 다른 멤버들의 파란만장 개인사 마케팅도 보탬이 되어서 팬덤은 좀 생기고 있는 모양이구요.


이 무대에선 예상 외로(?) 보컬이 괜찮고 비주얼도 훌륭한 박주현이 가장 눈에 띄는 듯 한데, 가족분께선 양지원에게 호감을 느끼기 시작하셨네요.

근데 양지원은 티아라에선 왜 빠졌을까요. 뮤직비디오(http://youtu.be/wzLzbKiGG6A)까지 찍어 놓고 말입니다.


어쨌거나 일단은 호감이 갑니다.

그러니 다음 노랜 다시 스윗튠으로 좀 부탁. <-



2.

공연 다녀오고 나서 괜찮은 직캠 없나 유튜브를 둘러봤지만 딱히 훌륭하다 싶은 건 거의 없네요.

그래서 그냥 아무거나(?)



성규군의 솔로곡입니다.

새 앨범에 들어갈 곡이고 원래는 모두 함께 불렀는데 '제 목소리가 이 곡에 잘 맞더라구요.' 라는 이유로 솔로를.

보컬에서 본인이 좋아했다는 넬의 김종완 느낌이 많이 납니다. 그러다 보니 좀 부족한(...) 부분도 많이 들리긴 하지만 뭐 두 시간 반짜리 콘서트 와중에 부른 것이니 이해를.

성규 노래 잘 해요. <-



성규군의 노래를 빼앗아 부른 동우군.

아주 잘 한다 싶을 정돈 아니지만 전 이 분 목소리가 은근히 맘에 들어서 괜찮게 들었습니다.

게다가 이 분은 본업이 래퍼에 댄스 담당이잖아요!!! 이 정도면 뭐!!!! (왜 쉴드를 치고 있는 거냐;)

그리고 벌써 여러번 했던 얘기지만 이 분은 생긴 게 꼭 타케히코 이노우에 캐릭터 같아요.



뭐 아님 말구요(...)


마지막으로


(함께 보던 가족분께선 내내 '부럽다! 부럽다!!'를 연발. 혹시 또 아이돌 콘서트에 갈 일이 생기면 그 땐 꼭 스탠딩에 가겠다며...;)


마지막의 마지막이었던 하얀 고백... 입니다만. (Latey... 는 감사하는 마음으로 극복!)

영상 올리신 분께서 직접 적으셨듯이 집중해서 보면 멀미가 생기는 영상입니다. ^^; 끝 부분이 잘린 것도 아쉽구요.

하지만 지옥의 스탠딩에서 찍으려니 어쩔 수 없었겠죠. 그냥 찍어주셔서 감사하고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번 커버걸 라이브 음원 & 뮤직비디오의 경우처럼 이번엔 이 무대를 서비스(?)해주지 않을까 싶은데. 제대로 찍고 편집해서 내놓으면 볼만할 것 같아요.


암튼 뭐. 어딘가 은밀한 곳(?)에선 고 퀄리티의 직캠 영상들이 돌고 있지 않을까 싶지만,

전 팬은 아니고 그냥 음악을 좋아하는 일반인이라서 그런 건 모릅니다. (쿨럭;;)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46
49577 나름 마성의 드라마 '인수대비' [5] WILLIS 2012.05.06 2541
49576 밀항해서 미래 구상하시려던 분은 그동안 뒤 봐주던 사람이 있었던 걸까요? [6] 새치마녀 2012.05.06 1858
49575 재기발랄하게 글 쓰는 작가, 작품 추천해주셔요 ^^ [13] 깨어 있는 삶 2012.05.06 2423
49574 친한 동성친구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16] 츠키아카리 2012.05.06 2751
49573 [듀나인] 지금 이 시점에 휴대폰을 새로 사신다면 뭘 사시겠어요? ㅠㅠ [11] kooky 2012.05.06 2328
49572 희망식당 맛있어요! :) [1] 비밀의 청춘 2012.05.06 1596
49571 [바낭] 오늘 '나는 가수다' 시즌 2 첫회 잡담 [6] 로이배티 2012.05.06 2756
49570 [웃자고 쓰는 글]연애가 끝난후 줄어든 것과 늘어난 것. [9] stardust 2012.05.06 4286
49569 자유의지다이어트모임_102일차 [8] friday night 2012.05.06 646
49568 나가수 다음에서 하고 있는 투표 결과. [9]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6 2084
49567 다방면에 재능이 뛰어나서 괴물같다는 느낌이 들었던 사람이 있나요? [24] amenic 2012.05.06 5358
49566 [듀나in] 수트 맞춰입어 보신 분 계신가요?? [10] funky 2012.05.06 2227
49565 연달아 일어나는 인터넷 사칭 사건들 [5] 사과식초 2012.05.06 2129
49564 인종차별 실장에 대한 르꼬끄 직원의 글.jpg [14] 필런 2012.05.06 5486
49563 [감상] "Mirror, mirror (백설공주)" 재미있네요! (노 스포) [6] espiritu 2012.05.06 2095
49562 강남, 한우 소고기집, 어디가 좋을까요?? [10] 오늘만 2012.05.06 2763
49561 좋아하는 국내 성악가 있으신가요? [5] 분덜리히 2012.05.06 1242
49560 [바낭] 밀항하다 잡히셨다는 분, 과거 경력도 대단하셨군요 (가짜 서울대 법대생 행새에 법대 교수가 주례까지) [4] espiritu 2012.05.06 2989
49559 통진당 비례대표 3번 김재연"난 당당하니 사퇴따윈 거부하겟어요" [8]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06 3511
49558 아이언맨 수트 어떻게 보시나요? [10] 등짝을보자 2012.05.06 28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