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것아닌 정치얘기

2012.04.03 22:48

메피스토 조회 수:663

* 김용민의 과거 발언이 문제가 될까요.

분명한 반MB이며 미국에 비판적인 저조차도 토악질이 나더군요.

 

최근에 진보진영쪽에서 선거운동을 하고 계신분을 만나 최근(이라고해도 몇달전을 포함한 몇몇 사건사고(?)들에 대한 제 심정을 얘기했습니다.

선거운동때문에 만난건 아니고, 그냥 사석에서 우연히 정치얘길 꺼낸거고요.

제가 들은 답변은...........조중동을 위시한 기득권 언론의 공세에 놀아나선 안된다였죠.

 

전 그 답변이 대단히 순진한 답변이라고 생각합니다.

우선 전 조중동을 잘 읽지 않습니다. 제가 느낀 거부감이나 이들을 향한 비판은 조중동과는 무관했거든요.

더군다나 전 조중동과 무관한걸 떠나 조중동에 비판적인 사람이고, 언론에 대한 비판을 떠나 현정부와 새누리당에도 비판적인 사람입니다.

심지어 제가 그닥 좋아하지 않는 '진영논리적'으로 봐도, 전 이런 사건사고(?)들에 대한 '변명'을 비교적 열린 마음으로 들어줄 수 있는 사람입니다. 어쨌든 '같은 편'아닙니까? 

 

한마디로, 제가 몇몇 사건들에 느끼는 불쾌감이나 실망감은 '조중동들의 책략'들과는 전혀 무관하다는겁니다.

이런 저에게 조중동의 언론플레이에 놀아나지 말라는 얘긴 정말이지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얘기죠.

 

뭐 이야기에서 우리가 내릴 수 있던 공통점은 '강도 높은 비판이 필요하다'였습니다.

차이점은 그 비판의 시기가 선거 끝나고냐 아니냐 였지만.

 

 

* 일부 부모들의 행동;내 자식들이 무슨짓을 해도 '거대한'사고만 치지 않는다면 어지간한건 넘어가거나 별거 아닌걸로 치부되는 경우가 많죠.

 

정치얘기에도 이런 구조가 적용되는거 엄청 많이 봅니다. 사안 하나하나 따질 것도 없죠. 맨날 보는 레파토리니까요. 이번 선거만해도 논문복사니 뭐니, 다 그렇지 않습니까.

그게 과거다 현재 진행형이다 뭐다 이런 차이가 있다 없다를 얘기하는게 아닙니다. 당연히 케이스 바이 케이스로 다뤄져야하죠.

 

하지만 그런 케이스 바이 케이스를 감안하더라도, 같은 진영에 속한다고 여겨지는 사람들에게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면 신경써야 할 일 아닐까요.

별거아니다, 남들 다 그런다, 니들은 얼마나 깨끗하냐,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 없다............이런식의 구태의연한 변명들에 질린 사람들, 생각보다 많습니다.

 

내 자식들이 무슨짓을 해도 이뻐보이는건  말그대로 내 자식이기 때문이겠죠. 대형사고치고나서야 깨닫게 되는건 늦는거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13
47643 [스포일러] 오늘 케이팝스타 잡담 [5] 로이배티 2012.04.08 2604
47642 조선족에 대한 궁금함 [2] Planetes 2012.04.08 1381
47641 임승수 씨의 글쓰기 클리닉이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8] 츠키아카리 2012.04.08 2412
47640 엘지 큰일났음. [12] 달빛처럼 2012.04.08 2886
47639 듀9) 해결! 감사합니다! ㅠㅠ [13] 이ㄱ명 2012.04.08 2113
47638 악당이 압도적으로 강함에도 불구하고 [10] 가끔영화 2012.04.08 2338
47637 이런 이야기 웹툰이나 만화로 어울릴까요? [4] 주근깨 2012.04.08 1247
47636 [자유의지 다이어트모임]74일차 [4] friday night 2012.04.08 614
47635 수원 살인사건 녹취록 전문공개…경찰 "부부싸움 같은데" [12] 필런 2012.04.08 4347
47634 인터넷으로 영어 라디오 들으려고 합니다. 좋은 채널 있을까요. [8] nishi 2012.04.08 1576
47633 경락마사지, 얼굴땡김이, 건강검진 [1] 살구 2012.04.08 1567
47632 [불판] K팝스타 Top 5!!! [119] kiwiphobic 2012.04.08 2616
47631 (바낭) 글씨, 잘 쓰세요? [47] 침흘리는글루건 2012.04.08 2326
47630 [아이돌바낭] 오늘 인기 가요 - 금수저를 문 아가의 탄생을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12.04.08 4956
47629 요즘 정치를 보면서 느끼는 건 [3] troispoint 2012.04.08 1115
47628 [덕후주의] SM 신인 보이그룹 EXO-K 30분 전 인기가요 데뷔 인터뷰입니다 (손발주의) [12] maijer 2012.04.08 2472
47627 아버지가 쓰다가 남은 돈 자식꺼 맞죠? [2] 필런 2012.04.08 1946
47626 타이타닉3D 역시 3D는 제임스 카메론 [4] 감자쥬스 2012.04.08 1418
47625 로그 아웃에 도전할 나의...? [5] 새터스웨이트 2012.04.08 1224
47624 박재범- 불명 패티김, 이은하 편 무대. [3] 자본주의의돼지 2012.04.08 17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