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로그인하면 페이지가 바뀔 때마다 '1개의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확인하시겠습니까?' 라는 창이 뜹니다. 확인해보면 창이 뜨긴 하는데 아무것도 표시되지 않은 창이고요, 쪽지함을 가도 새로 온 쪽지 같은 거 없어요. 어떡하죠. 거슬려 죽갔습니다. 아주.ㅠㅠ


2. 건축학개론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무엇인가요?

저는 눈 오는 날 약속했던 한옥집에 있는 수지(극 중 이름 기억 안 남)가 생각나요. 장면 자체는 흔했지만, 거기서 수지의 모습이 참 귀여웠어요. 여태 안 하던 티나는 분홍색 섀도우를 눈두덩이에 발라놓았는데, 그게 아직까지도 아른거려요. 영화 초반에 수지의 방송반 선배가 "저런 애들이 2학년 돼서 갑자기 꾸미고 예뻐진다?" 라는 대사가 생각나면서, 수지가 이제 예뻐보이고 싶다라는 생각을 한다는 것을 드러낸 장면이라 좋았죠. 


건축학개론을 보고 다다음날, 청담동에서 수지를 보았습니다. 밤이였고, 친구랑 커피빈에 있다가 영업 끝나서 집에 가는 길에 JYP 건물을 지나치게 되었죠. 누가 회사문을 열고 나오더군요. 그 때까지 수지인 줄도 몰랐어요. 근데 그 여자아이가 저와 제 친구를 보더니 살짝 웃으면서 인사를 하더라고요. 띠용. 하트. 하트. 빠질을 오래한 덕에 왠만한 아이돌은 다 보았는데요, 이렇게 팔색조 같은 얼굴의 아이는 처음 봤습니다. 청순하고 예쁘고 깜찍하고 귀엽고 장난꾸러기 같고 플러스 알파... 그 아이는 제가 팬인 줄 알고 인사했겠죠? 그래서 팬이 되기로 했습니다. 헤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33
49565 연달아 일어나는 인터넷 사칭 사건들 [5] 사과식초 2012.05.06 2129
49564 인종차별 실장에 대한 르꼬끄 직원의 글.jpg [14] 필런 2012.05.06 5485
49563 [감상] "Mirror, mirror (백설공주)" 재미있네요! (노 스포) [6] espiritu 2012.05.06 2095
49562 강남, 한우 소고기집, 어디가 좋을까요?? [10] 오늘만 2012.05.06 2762
49561 좋아하는 국내 성악가 있으신가요? [5] 분덜리히 2012.05.06 1242
49560 [바낭] 밀항하다 잡히셨다는 분, 과거 경력도 대단하셨군요 (가짜 서울대 법대생 행새에 법대 교수가 주례까지) [4] espiritu 2012.05.06 2989
49559 통진당 비례대표 3번 김재연"난 당당하니 사퇴따윈 거부하겟어요" [8]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06 3511
49558 아이언맨 수트 어떻게 보시나요? [10] 등짝을보자 2012.05.06 2846
49557 스칼렛 조한슨의 미래는???? [22] 감동 2012.05.06 6387
49556 (기사) 안상수 전 인천시장, 대권도전 선언 [13] chobo 2012.05.06 2811
49555 [방송] 어제 탑밴드 2 미공개 경연곡, 무편집 경연곡 [10] 츄잉검 2012.05.06 1925
49554 즐겨듣는 70-80 올드팝 리스트 + 부모님 어버이날 선물고민 [4] 반솅 2012.05.06 1678
49553 와.. 전역했어요.. [8] 불가사랑 2012.05.06 1580
49552 [찌질바낭] 한달에 한번 [16] 에아렌딜 2012.05.06 2337
49551 [윈앰방송] 재즈 ZORN 2012.05.06 739
49550 [홍보] 독립영화 웹진 IndieWire의 이 주의 프로젝트 투표중인 독립영화 <나를 잊지말아요> 피노 2012.05.06 1067
49549 [바낭] 토르2 관련 희망사항 (어벤져스 스포 있어요) [9] 잠익35 2012.05.06 2285
49548 르꼬끄 디자인 팀장의 드립.jpg [31] 달빛처럼 2012.05.06 6828
49547 은근히 하드코어 팬들을 보유한 걸그룹 스피카 [8] 필런 2012.05.06 2369
49546 [펌] 한겨레와 오마이뉴스가 나꼼수에 대해 반격에 나섰네요 [9] 울랄라 2012.05.06 313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