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로그인하면 페이지가 바뀔 때마다 '1개의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 확인하시겠습니까?' 라는 창이 뜹니다. 확인해보면 창이 뜨긴 하는데 아무것도 표시되지 않은 창이고요, 쪽지함을 가도 새로 온 쪽지 같은 거 없어요. 어떡하죠. 거슬려 죽갔습니다. 아주.ㅠㅠ


2. 건축학개론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무엇인가요?

저는 눈 오는 날 약속했던 한옥집에 있는 수지(극 중 이름 기억 안 남)가 생각나요. 장면 자체는 흔했지만, 거기서 수지의 모습이 참 귀여웠어요. 여태 안 하던 티나는 분홍색 섀도우를 눈두덩이에 발라놓았는데, 그게 아직까지도 아른거려요. 영화 초반에 수지의 방송반 선배가 "저런 애들이 2학년 돼서 갑자기 꾸미고 예뻐진다?" 라는 대사가 생각나면서, 수지가 이제 예뻐보이고 싶다라는 생각을 한다는 것을 드러낸 장면이라 좋았죠. 


건축학개론을 보고 다다음날, 청담동에서 수지를 보았습니다. 밤이였고, 친구랑 커피빈에 있다가 영업 끝나서 집에 가는 길에 JYP 건물을 지나치게 되었죠. 누가 회사문을 열고 나오더군요. 그 때까지 수지인 줄도 몰랐어요. 근데 그 여자아이가 저와 제 친구를 보더니 살짝 웃으면서 인사를 하더라고요. 띠용. 하트. 하트. 빠질을 오래한 덕에 왠만한 아이돌은 다 보았는데요, 이렇게 팔색조 같은 얼굴의 아이는 처음 봤습니다. 청순하고 예쁘고 깜찍하고 귀엽고 장난꾸러기 같고 플러스 알파... 그 아이는 제가 팬인 줄 알고 인사했겠죠? 그래서 팬이 되기로 했습니다. 헤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183
47707 [바낭]죄송해요,어머니. [8] stardust 2012.04.09 3480
47706 [궁금]음악에서 표절의 법적인 기준은 간신히 벗어나지만... [18] poem II 2012.04.09 2541
47705 성폭행 옹호자가 경찰이 된다면 믿을 수 있겠나요? [30] 사과식초 2012.04.09 4113
47704 르노삼성 자동차 생각보다 상태가 많이 안 좋은가 보네요.. [4] 도야지 2012.04.09 1936
47703 여러분은 어떤 이어폰을 쓰세요? [19] 라인하르트백작 2012.04.09 2165
47702 나가사키 짬뽕 맛있게 먹는 법 [10] 닥터슬럼프 2012.04.09 2978
47701 신사동 호랭이가 표절한 곡의 원곡자가 열받아서 트윗에 올렸었군요; [8] 필런 2012.04.09 4515
47700 엉터리 상식 10가지. [8] 자본주의의돼지 2012.04.09 2863
47699 식물을 기르고 싶어요 [21] 홍시 2012.04.09 1574
47698 요즘은 짐 카비젤이 좋네요.... [6] 새터스웨이트 2012.04.09 1544
47697 질문. 카프카 소송(심판)에서 재판은 [5] 무비스타 2012.04.09 953
47696 [듀나인_야구] WBC 출전과 프로야구 구단의 상관관계는? [9] 가라 2012.04.09 947
47695 예쁘고 맛있고 비싼 사탕 추천해 주세요. [11] 정독도서관 2012.04.09 2928
47694 저도 그니깐 반갑습니다. [6] 박찬욱뇌구조 2012.04.09 1005
47693 반갑습니다, 그리고 [17] 어쩌죠 2012.04.09 1932
47692 [야구영상] 남자는 비거리죠. 눈이 시원해지는 장거리 홈런. [10] 쵱휴여 2012.04.09 1274
47691 한명숙 대표, 충남 유세중 공격 당해.. [12] 마당 2012.04.09 3409
47690 오늘같은 날씨에 어울리는 노래 한 곡 - Your Fucking Sunny Day [1] Regina Filange 2012.04.09 749
47689 박사 학위에 대한 단상 [17] amenic 2012.04.09 3271
47688 휴가를 가더라도 맡은 건 즉각 처리하라고 권하는 광고 [16] Virchow 2012.04.09 212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