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부터 입을 최대한으로 벌렸다 닫을 때 오른쪽 턱에서 소리가 나기 시작했는데요

이게 보통 관절이 어긋났다 맞물릴 때 나는 딸깍 소리가 아니라 뿌지직; 빠드득; 이런 소리가 나요

마치 치킨 물렁뼈를 씹어먹을 때의 느낌 같달까.. 연골이 비벼지는 것 같기도 하고요

저작이나 일상생활에는 전혀 문제 없어요 뻐근하거나 그런 느낌도 많지 않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갈수록 소리가 커지는 느낌이 들어 병원을 찾아가볼까 하는데요

턱관절 장애 진료한다는 치과는 찾아보니 주위에 몇 군데 있는데, 한의원이나 정형외과보다 치과를 가는 게 맞는 거겠죠?

치과에 몇백만원씩 꾸준히 쏟아부으며 살고 있는데 이제 턱까지 문제라니.. ㅠ.ㅠ

알아보니 마땅한 치료법이 있다기보다 심리적이나 스트레스 요인이 크다는 얘기도 있고

비용이나 치료기간 등이 얼마나 될지, 저랑 같은 증상이셨던 분은 없는지 좀 듣고 싶어요

생전 처음 겪어보는 증상이라 겁이 나네요.. 흑흑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32
48707 무개념 시구파 [10] 가끔영화 2012.04.21 3741
48706 랜디 신혜라는 이유를 이제 알았어요 가끔영화 2012.04.21 2107
48705 새벽생활바낭: 뭐 이런 경우가, 가수 이정석씨. [14] loving_rabbit 2012.04.21 3073
48704 영화 <멋진 악몽> , 스타벅스 차이 티 크림 프라푸치노 [6] 바이엘피아노 2012.04.21 2806
48703 12월 19일은 정말 흥미진진한 날이 되겠어요. [8] 정마으문 2012.04.21 2884
48702 중국의 권력다툼은 재밌네요. [11] 나나당당 2012.04.21 3861
48701 음... 고급시계가 고급인 이유가 뭔가요? [33] 포로리 2012.04.21 4542
48700 [뻘바낭] 미래에는 경쟁이 더욱 심화되는 것이 아닐까 [15] 에아렌딜 2012.04.21 2219
48699 이자즈민씨 대한 처음 생각 - '죽 쒀서 개 줬구나' [6] soboo 2012.04.21 3848
48698 쟈뎅 드 슈에뜨 행사장의 이영진 [3] 행인1 2012.04.21 2737
48697 비오는 토요일날 다들 디아블로3를 바로 시작하세요! [17] 아카싱 2012.04.21 1384
48696 이자즈민씨에 대한 수구언론의 보도에는 자해공갈적인 성격도 있는 것 같아요... 도야지 2012.04.21 911
48695 연예인 포스 [6] 가끔영화 2012.04.21 4167
48694 오래간만에 트와일라잇을 다시 봤는데 재미있더군요 [6] 소전마리자 2012.04.21 1544
48693 [듀나in] 지구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건가요? [6] funky 2012.04.21 2060
48692 선생님의 멘붕 [9] 화려한해리포터™ 2012.04.21 3558
48691 DuBrin의 아홉가지 정치적 전략과 MB [3] 꼼데 2012.04.21 887
48690 ask) 2002년 작 영화 kt 를 보려면? 오키미키 2012.04.21 683
48689 [듀샤클] 2차 모임 안내 [2] fysas 2012.04.21 992
48688 이자스민씨에 대한 공격은 왜들 그렇게 하는걸까요? [32] amenic 2012.04.21 47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