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형별 성격 사상의 놀라움

2012.05.02 16:09

곽재식 조회 수:4998

퇴근 시간을 기다리며 잠시 막간을 틈타 바낭성 글 하나 올립니다.



얼마전 업무상 알게된 모 인사들과 간단한 친교 모임을 가졌습니다.


이 사람들 다 사람 구실 잘 하면서 각자의 분야에서 잘 하고 있는 매우 멀쩡한 사람들이었습니다.


어찌저찌하다가 친교 모임에서 사람들 혈액형 알아 맞히기 시간이 찾아 왔습니다.


하늘이 혈액형별 성격 사상을 싫어하는 저를 돕는 것인지...


공교롭게도 그 자리에서 실제 혈액형과, 사람들이 혈액형별 성격으로 짚은 혈액형이 줄줄이 정반대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니까:


평소에 말 없이 수줍고 순하던 사람 --> 다들 너 A형이지? A형일꺼야 라고 함 --> 사실은 B형

평소에 특이하다고 평 받던 사람 --> 다들 저 사람은 AB형일꺼야 라고 입을 모음 --> 사실은 A형


이런 사례만 계속 줄창 나온 겁니다!


저는 하늘에 감사하며, 드디어 이 몇몇 사람들로부터는 혈액형별 성격이 허튼소리라는 것을


모두 마음 속에 좋은 교훈으로 배울 수 있겠구나... 라고


팍팍한 인생에 한 줄기 작은 휴식과도 같은 삶의 작은 축복을 느꼈습니다만...


왜 인걸, 놀랍게도 이어지는 반응은,


"아... 저 B형 사람이 사실은 욱하는 성격이 있는 건데 그걸 항상 억누르고 살아 오느라 말이 없었구나."

"저 A형 사람은 사실은 굉장히 소심한 건데 그게 정도가 심해서 특이해 보였던 거구나."


라고, 현실보다 오히려 혈액형별 성격을 더 진짜라고 생각하고,


그게 그 사람의 진정한 성격이라고 믿으면서,


"의외네. 누구누구씨, 그래서 그때 그랬구나."


라면서 갖가지 심리학 용어들을 써서 혈액형별 성격을 그 사람의 "진짜 성격"으로 다들 마음속에 새겨두는 놀라운 일이


나타났습니다.


중요한 정보라고 생각해서 전화기나 수첩에 메모해 두는 사람도 많았음.


이후, 그에 따라 실제로 그 사람을 대하는 방식도 변화...!!



... 이게 뭐야...


혈액형별 성격이 헛소리라는 것은 둘째치고, 그냥 재미로라도 너무 함부로 이야기하면 실례라는 것 또한


세상에 전파된지 한 10년은 되지 않았습니까?


왜... 왜... 아직까지도 세상에서 이렇게 굳게 뿌리를 내리고 있는 것인지...


도대체 뭐가 그렇게 매력적인 건지...


다들 무슨 비밀 시설 같은 곳에서 혈액형별 성격은 굳게 믿어야 하고 영원히 배신하면 안된다고 세뇌 교육이라도 받고 사는 건지...



아아아... 살려주십시오. 혈액형별 성격을 이렇게 굳게 믿는 세상. 너무 답답합니다.


혈액형별 성격 이라는 것은 대한민국의 어떤 부조리가 응축 된 마의 본체인 겁니까?


혈액형별 성격이 타파되면 지구평화가 이루어지고 노인문제가 해결되고 실업문제, 인구문제, 종교갈등 등등이 다 사라져 버릴 것 같은


그런 느낌마저 듭니다.


제발, 이 글을 읽으시는 분 계시다면, 그저 저를 위해서라도 그냥 저한테 적선하는 셈 치고


혈액형별 성격은 죄스럽게 생각하도록 하면 정말 제가 먼 곳에서라도 평생 동안 한 구석에 감사한 마음을 품고 살겠습니다.


언제 어디서건 "그래, 이 세상은 나를 위해 혈액형별 성격을 미워하는 사람도 지평선 저편 어딘가에 있는 곳... 아름다운 곳 아닌가?" 라면서


항상 꿈과 희망을 잃지 않고 살겠습니다.


듀나 게시판 여러분, 한 불쌍한 사용자의 애절함을 어여삐 여기시고 부디 혈액형별 성격을 미워해 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48879 월간 윤종신 5월호 - 도착 (With 박정현) [2] 시간초과 2012.05.04 1678
48878 [기사펌]G.I.JOE 2 월드 프리미어 IN Seoul 소식 [8] 라인하르트백작 2012.05.04 1481
48877 [MV] 노라조 - 여자사람 [5] calmaria 2012.05.04 1878
48876 바람직한 능력사회 메피스토 2012.05.04 1086
48875 탑밴드 시즌2가 내일 시작합니다. + 시즌1 밴드들 신보 소식... [18] 츄잉검 2012.05.04 2354
48874 헌차 치우니 똥차 온 이집트 [3] 듀게잉여 2012.05.04 3118
48873 [속보] 이정희 대표 진상조사위 결과&요구에 대해 거부('인정할 수 없다')했습니다. [9] 헤이쥬스 2012.05.04 3494
48872 지은이의 복숭아 [5] 발광머리 2012.05.04 2562
48871 은교, 좋네요. heyjude 2012.05.04 1589
48870 민주당 원내대표: 박지원 의원 당선 [1] 정마으문 2012.05.04 1379
48869 5월에 가볼만한 공연이겠는데요~ 반솅 2012.05.04 1999
48868 영어로 불교 법문 들을만한 곳 없을까요? [3] Indiya 2012.05.04 1126
48867 리브로에서 또 반값할인쿠폰을+_+ [6] august 2012.05.04 2712
48866 [기사펌]CJ E&M은 오디션으로 장사를.. [1] 라인하르트백작 2012.05.04 1606
48865 [느슨한 독서모임] 다음 책은 캐슬린 배리의 「섹슈얼리티의 매춘화」 입니다. 레옴 2012.05.04 1141
48864 ESPN의 새 광고 : 마이클 조던 ㅡ "It's Not Crazy, It's Sports." [4] BeatWeiser 2012.05.04 1158
48863 진보신당, 녹색당, 청년당은 헌법소원을 제기했군요. [8] 레사 2012.05.04 2041
48862 [디아블로3] 악마사냥꾼 코스프레 [6] 레옴 2012.05.04 2645
48861 한자 같은 서양말 또 하나. [30]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4056
48860 자전거 삽니다 [2] 블랙북스 2012.05.04 11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