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어버이날. 매년 어버이날 당일 되어서야 꽃을 샀지만, 

올해는 시간이 없을 듯 하여 하루 먼저 갔습니다.

다행히 괜찮은 꽃집을 찾아내어 퀘스트를 무난히 완수했군요.





저녁 퇴근 시간이어서인지, 시내 대부분 꽃집은 여기도 저기도 사람이 바글바글...

좀 알려졌다 싶은 꽃집은 아예 꽃다발 안만들고 미리 만들어놓은 카네이션 화분만 판매,

골목에 숨어 안알려진 꽃집들도 이미 예약받은 꽃 화분으로 가득한 가운데

꽃다발 하나 만들려면 줄서서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신사동 가로수길은 유동인구가 많고 그 유동인구 대부분이 젊은이라 그런지,

길가에 카네이션 파는 좌판이 몇걸음마다 하나씩 보이더군요.

그 중에서는 그냥 카네이션이 아니라 각종 장미나 다른 꽃까지 내놓고

규모는 작지만 "제대로" 꽃 장사를 하는 좌판도 보였습니다.




어버이날 가장 받기 싫은 선물 1위가 카네이션이라지만,

대한민국 모든 부모님들은 - 일본 서브 컬쳐 용어를 적용해보자면 - "츤데레"라는 걸 잊지 맙시다.

("따... 딱히 내가 '카네이션에 상품권도 포함해달라'고 그러는 건 아니라능!")




오늘은 꽃사느라고 시간을 한참 보냈으니,

내일은 식당 예약을 미리 안해놓은 죄로 

어디가서 밥먹을지는 머리 싸매고 고민해야 겠군요.

뭐 그래도 상반기 어린이날, 하반기 크리스마스,

우리들 때문에 머리 싸매고 고민하셨을 부모님 고민에 비하겠습니까.

(하지만 "어린이날 크리스마스 안챙겨주신 부모님"이라고 어버이날 안챙겨드렸다가는 사단이 난다는 함정...)


여러분들 모두 메리 어버이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46
48962 한자 같은 서양말 또 하나. [30]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4044
48961 자전거 삽니다 [2] 블랙북스 2012.05.04 1104
48960 친구의 친구들과 만나는 자리 [3] 메피스토 2012.05.04 1509
48959 이효리의 신보를 기다리는 날이 오다니! [11] 닥터슬럼프 2012.05.04 4383
48958 우리 중 스파이가 있는 것 같아 [10] 화려한해리포터™ 2012.05.04 3858
48957 윤금순씨 사퇴하고 당대표와 비례 당선자 사퇴를 요구했군요. [10] 레사 2012.05.04 2598
48956 [A letter to Belgium] 봄날 오전, 최고은 여신님을 찬양합니다. [9] 젤리야 2012.05.04 1475
48955 링크) 마블 관련 깔끔한 정리 글. [3]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2101
48954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한글 예고편 [6]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1571
48953 [짧은 미드 소식]CW에서 8시즌 성사된 작품들 [1] 라인하르트백작 2012.05.04 1254
48952 "한전 '적자 더는 못 견뎌'… 전기료 13% 인상 요청" 기사를 읽고 [32] Startingover 2012.05.04 4029
48951 자전거를 샀어요 + 보관 질문 + 신남 [7] 말라 2012.05.04 2091
48950 여러 가지... [6] DJUNA 2012.05.04 3285
48949 [윈앰방송] 여성싱어송라이터 위주로 2시까지 듣습니다 ZORN 2012.05.04 653
48948 아이유에 대해 갑자기 든 뻘생각... [2] 프레키 2012.05.04 2658
48947 카페 가수 강지민 [2] 가끔영화 2012.05.04 2588
48946 오늘의 구글로고.jpg [2]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2925
48945 어떤 교회의 십일조 [14] 사과식초 2012.05.03 4000
48944 윤영배 또는 이발사 [3]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3 1612
48943 [고민글] 제가 가진 인간관계 패턴에 관한 고민 [8] sunshine 2012.05.03 27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