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어벤져스 코리아감상

2012.05.07 20:59

귀검사 조회 수:1628

1.

어벤져스

아주 재미없게 보지는 않았습니다만 

일단 저는 늙고 영화적으로 병든 사람이라 이런 영화를 보는게 이제 조금은 고통스럽네요

앞뒤는 좋았지만 그것을 만들기 위한 이런 방식의 플롯에 더이상 재미를 못 느끼겠어요

영화의 중반부를 관통하는 록키가 잡히고 영웅들이 반목한다는 플롯에서는 거의 자다께다 하면서 봤어요

단순히 비쥬얼의 쾌감을 즐겨라라고 말한다면 사실 이 영화의 비쥬얼에는 별 쾌감도 없어요 

차라리 틴틴의 모험같은 영화가 보여주는 동작의 연속성이 기막히 연결되는 그림들같은 게 비쥬얼이 주는 쾌감의 갑이죠,

어디서 cg로 쳐바르고 오픈세트에 차 얼마 사람 얼마 채워놓고 만드는 비쥬얼을 갖다대는지 모르겠네요

그나마 트랜스포머보다는 낫지만..........

만화원작 블록버스터의 특성을 감안해 이 영화가 꽤 수작이다는 세간의 평에는 동의하지만 

앞으로 웬만하면 극장에서 이런 종류의 영화들은 안 보겠다고 맹세합니다


2.

코리아

제가 알고있는 대회의 내용과 미묘하게 달라서 검색해보니 역시 유순복이 단식 2게임을 이겼더군요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북한선수중 기막히게 수비탁구를 했던 선수가 유순복인지 이분희인지 헷갈리네요

영화는 영화니 뭐 이런걸로 시비 걸 생각은 없구요

일단 영화의 전반적인 완성도는 사실 그렇게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후반부가 너무 길다는 점이 좀 걸리지만 전반적으로 예민한 설정임을 감안해볼 때 캐릭터도 잘 잡았구요

탁구장면과 선수들간의 화합장면의 물리적인 배분도 적절해 보입니다.

그러나 

일단 기획이 좀 한물간 기획입니다. 엔딩도 뻔할수 밖에 없구요

차별성을 두려면 두가지 방식이 있는데 하나는 완성도로 승부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좀 비틀어서 가는 거겠죠

하지만 이 영화는 그렇지 못 합니다. 

배우들은 하지원을 뻬곤 어느정도 만족스러운데 특히 배두나는 정말........

영화에서건 사적인 자리에서건 배두나를 참 많이도 봤는데 가장 예뻐 보였어요

하지원은 좀 안됬네요, 성실한 배우라서 다들 좋아하시는 건 아는데 전에부터 전 하지원을 안 좋아해서

이번에 제대로 배두나와 맞붙으면서 ko패를 당하네요

길라임을 넘어서지 않는한 하지원의 미래는 밝지 않을 것 같은데 워낙 운이 좋은 배우라 어떨지는 잘........   

CJ가 진짜 미친듯이 홍보하고 있는데 이 영화의 최종스코어가 그렇게 만족스럽지는 않을 것 같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46
48962 한자 같은 서양말 또 하나. [30]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4044
48961 자전거 삽니다 [2] 블랙북스 2012.05.04 1104
48960 친구의 친구들과 만나는 자리 [3] 메피스토 2012.05.04 1509
48959 이효리의 신보를 기다리는 날이 오다니! [11] 닥터슬럼프 2012.05.04 4383
48958 우리 중 스파이가 있는 것 같아 [10] 화려한해리포터™ 2012.05.04 3858
48957 윤금순씨 사퇴하고 당대표와 비례 당선자 사퇴를 요구했군요. [10] 레사 2012.05.04 2598
48956 [A letter to Belgium] 봄날 오전, 최고은 여신님을 찬양합니다. [9] 젤리야 2012.05.04 1475
48955 링크) 마블 관련 깔끔한 정리 글. [3]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2101
48954 '어메이징 스파이더맨' 한글 예고편 [6]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1571
48953 [짧은 미드 소식]CW에서 8시즌 성사된 작품들 [1] 라인하르트백작 2012.05.04 1254
48952 "한전 '적자 더는 못 견뎌'… 전기료 13% 인상 요청" 기사를 읽고 [32] Startingover 2012.05.04 4029
48951 자전거를 샀어요 + 보관 질문 + 신남 [7] 말라 2012.05.04 2091
48950 여러 가지... [6] DJUNA 2012.05.04 3285
48949 [윈앰방송] 여성싱어송라이터 위주로 2시까지 듣습니다 ZORN 2012.05.04 653
48948 아이유에 대해 갑자기 든 뻘생각... [2] 프레키 2012.05.04 2658
48947 카페 가수 강지민 [2] 가끔영화 2012.05.04 2588
48946 오늘의 구글로고.jpg [2]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4 2925
48945 어떤 교회의 십일조 [14] 사과식초 2012.05.03 4000
48944 윤영배 또는 이발사 [3] 자본주의의돼지 2012.05.03 1612
48943 [고민글] 제가 가진 인간관계 패턴에 관한 고민 [8] sunshine 2012.05.03 275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