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아 존박...

2012.05.08 03:19

아침 조회 수:4570

 며칠 전에 텔레비전을 보다가 존박이 박진희랑 같이 곡을 만드는 프로그램을 보게 되었어요.

....엄마, 나 존박 사줘, 두 개 사줘.

 

슈퍼스타 K에서는 그냥 잘 자란 양가집 도령같아서 별 매력을 못 느꼈는데

이번에 보니까 바로 그 점이 왜 이렇게 매력적인지요.

차분하고 조곤조곤한 말투, 얼굴에 마스크처럼 달고 다니는 미소,

그러다 갑자기 사춘기 남자아이처럼 터트리는 파안대소,

예의 바르지만 능숙하지는 못한 위로,

클래지콰이한테 곡 검사 받을 때의 잔뜩 긴장된 표정 등등

이쁜 구석으로 아예 온몸을 도배했더라구요.

 

클래지콰이가 즉석에서 노래 부를 때 진심 깜짝 놀라면서

눈을 둥그렇게 뜨고 쳐다보는데

저런 아들  남자친구 있으면 진짜 좋겠다는 생각이 막 드는 거에요.

 

제가 평소에 노래를 거의 안 들어서 잘은 모르지만

노래도 잘 하는 것 같았어요.

말하자면 특별한 반찬은 없지만 

잘 익은 김치랑  조물조물 맛나게 무친 나물에 조기 한 마리 딱 올려진 밥상같은 느낌?

충분히 맛있었고 또 먹고 싶단 얘기죠.

 

요즘 일에 치여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데

그럴 때 존박의 해사한 미소를 보면서 힘을 얻습니다.

엄마, 힘내세요.

 

여하튼 기대치도 않았던 일상의 상큼함이었어요.

그냥 좋다가 아니라 거의 고마울 만큼.

나도 이 일만 끝나면 존박처럼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는 존재가 되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7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2
49566 이번 주 awake [4] 라인하르트백작 2012.05.15 986
49565 [푸념] 디아블로를 잡고 싶어요. [4] 이인 2012.05.15 1702
49564 패션왕.. [6] 라인하르트백작 2012.05.15 1729
49563 좌절 바낭-내가 파이어폭스에 무슨 짓을 한 것인가 [2] 안녕하세요 2012.05.15 1619
49562 [듀나in] 한국 단편 독립영화를 찾습니다 [4] 굿럭석 2012.05.15 983
49561 고기가 상한 증상엔 뭐가 있나요? [13] 블랙북스 2012.05.15 19114
49560 [느슨한 독서모임] 섹슈얼리티의 매춘화 [12] 레옴 2012.05.15 2300
49559 [아이돌] 인피니트 '추격자' 뮤직비디오 [14] 로이배티 2012.05.15 2814
49558 [모집] 이제는 기억조차 희미해진 '듀다모' 오래간만에 해볼까 합니다. [16] 루이스 2012.05.15 2387
49557 사랑방중계란 프로그램 기억 나시나요 [9] amenic 2012.05.15 2957
49556 [질문] (15금) [16] catgotmy 2012.05.15 3582
49555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112일차 [27] friday night 2012.05.15 1078
49554 목요일에 디아블로3 한정판 구할지도 모르겠습니다. [9] chobo 2012.05.15 2348
49553 가장 극적인 살인사건이 될거 같은데요 [2] 가끔영화 2012.05.15 3475
49552 [듀9] 스티븐 킹 소설 원작의 영화? [17] 그리워영 2012.05.15 1956
49551 세계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클래식 곡은 [6] 가끔영화 2012.05.15 1701
49550 [기사펌]알고도 모르고도 먹는 혐오식품 리스트.. [9] 라인하르트백작 2012.05.15 3884
49549 [TCP] 10만개의 빛나는 LED 공이 도쿄 강 위에 뜨다. [10] 반솅 2012.05.15 2399
49548 바낭-선량하고 유능한 사람 [10] 안녕하세요 2012.05.15 2793
49547 CGV 사칭 피싱 문자메시지 주의! [1] 빠삐용 2012.05.15 16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