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담뺑덕 나쁘지 않았어요.

2014.10.07 23:26

woxn3 조회 수:1825



이쪽 장르로 보자면 그럭저럭한 유사품 정도 느낌이에요.

개인적으로는 덕이랑 학규가 연애하는 초반 장면보다 덕이가 복수하는 부분부터가 더 좋았어요.

초반은 인물들 감정에 그다지 공감이 안되었어요.

그냥 마땅히 자신들이 해야할 일을 하는 느낌 정도.

그보다는 복수하는 부분에서 보이는 덕이의 감정들이 더 좋았던 거 같아요.

적어도 덕이한테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 거니깐.

덕이가 가지고 있는 증오섞인 애정도 괜찮았습니다.

심학규도 어느 정도는 이해되는 부분이 있었고.

군데군데 살릴 부분이 많았던 거 같은데 이상하게 어중간한 느낌이에요.

초반에는 훈훈한 조연들이 등장하는 막장 교수의 재기물처럼 보이다가

다시 불륜 드라마가 되었다가

복수극이 되었다가

두 여자의 심리 스릴러가 되었다가(특히 이 부분을 더 살렸으면 좋았을 거 같음)

심학규는 우유부단하든가 나쁘든가 우유부단하면서 나쁘든가 좀 확실하게 노선을 잡았으면 더 좋았을 거 같아요.

정우성은 이 영화에서 좀 더 사람처럼 보였던 거 같습니다.

청이 역 배우는 캐스팅 못한 듯.

그래도 인당수에 빠졌다가 돌아온 장면에서는 어울렸던 거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4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5
48978 영화를 연령별로 등급을 나누는 것도 좋겠지만... [14] nishi 2010.11.11 1816
48977 구글 오늘의 화면.. [3] 타보 2010.11.08 1816
48976 고양이판 왕자와 거지...일뻔한 [2] 빠삐용 2010.10.17 1816
48975 열대야님 제 쪽지 확인해주세요. (냉무) [1] 낭랑 2010.09.15 1816
48974 부천판타스틱영화제 회원가입은 어떻게.. [2] khm220 2010.07.01 1816
48973 임재범, 비 처럼 음악 처럼 [3] GREY 2011.05.23 1816
48972 예쁜 여자가 재벌 남자와 결혼한다고? 부들부들! [8] 강철수 2018.11.21 1815
48971 조언을 구합니다.(육아,종교,정치+시어머니) [18] sublime 2017.11.15 1815
48970 미국 남한에 핵무기 재배치 논의 [4] soboo 2017.03.05 1815
48969 심형래 황우석을 해외자본에 빼았겨도 괜찮은걸까 [3] 가끔영화 2016.04.02 1815
48968 현역 농구황제가 바뀌는군요. [9] 밀키웨이 2015.12.03 1815
48967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이후 최근에 본 영화들 [3] 모르나가 2015.03.12 1815
48966 오늘도 평화로운 출근길 [8] 닥터슬럼프 2014.08.04 1815
48965 [듀나인] 시계 잘 아시는 분들께 오메가 씨마스터 쿼츠 빈티지 수선 가능한 곳 여쭤봅니다. [3] 기즈모 2013.10.24 1815
48964 바낭)홍짬뽕 덤이 있어서 사봤는데 [6] 가끔영화 2013.10.09 1815
48963 블로그 광고체? [7] 메피스토 2015.10.28 1815
48962 요즘 구암허준에 나오는 남궁민 [2] 아우라 2013.05.15 1815
48961 직접 들어본 괴담 있으신가요 [10] 메피스토 2013.06.20 1815
48960 박신혜 - 새까맣게 (이웃집 꽃미남) [2] eque 2013.02.04 1815
48959 [기사펌]새누리당 인혁당 관련 논평 내부 혼선 [5] 라인하르트백작 2012.09.12 18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