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남편 뒷담화 맞습니다.

(설마 17개월 우리 딸이겠음?)

 

저희 남편에겐 저의 뚜껑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나쁜 습관이 두 개 있습니다.

하나는 눈앞에 있는 물건도 못 찾는 까막눈이라는 것.

나머지는 손톱 자르고 아무데나 펼쳐두고 잃어버리는 것.

 

어릴 때 저희 엄니께서 친오라버니에게 늘 이렇게 소리를 지르곤 하셨어요.

"눈으로 찾지 말고 머리로 찾아라!!!!"

 

저도 그런 소리를 약 15년이 지나서 남편에게 똑같이 하게 될 줄이야!

 

화를 내지 말아야지, 친절하게 대답해 줘야지 싶다가도

정작 상황이 닥쳐오면 저는 남편의 엄마는 못되는 지라(?) 성질을 낼 수 밖에 없어집니다.

변명을 해보자면 제가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 저희 남편은 깐족댄다구요!

 

뭐 어디있어? 하고 물으면 좌표를 곁들여서 설명해 줘야 합니다.

코앞에 있는 물건도 못 찾고 어디 있냐 성질을 냅니다.

정말 거짓말 안보태고 코앞이에요.

 

두 번째 버릇은 제가 이 글을 쓰게 된 원인입니다.

방금 또 한무데기 발견했거든요-_-;;

 

좀 못되게 얘기하면 비위가 상합니다.

남의 몸에서 떨어져 나온 찌꺼기를 늘 치워야 합니다.

발톱이나 각질을 떼어내고 나서 꼭 어딘가 한군대에 쌓아 둡니다.

 

정말 나중에 발견해서 버려야 될 때마다 욕이 목구멍까지 차오릅니다만, 요즘엔 그냥 포기했어요;;;;

아 내가 이쯤 치우고 말지!!

첫 번째 버릇 보다는 그래도 스팀이 덜 옵니다.

 

같이 산지 햇수로 이제 2년이 넘어가는데, 아직도 포기 안돼는 건 거의 없습니다.

왜냐면 상대방도 저의 참을 수 없는 습관을 그런대로 견뎌주며 살고 있는 거거든요.....;;;

저의 경우엔 이겁니다. 냉장고 문 깜빡잊고 안닫기. 컴퓨터 하다가 마신 커피잔 안치우고 줄줄이 세워두기...

절대 어느 경우가 더 나쁘다고 말 할 수 없지 않나요? 안그런가.......;;;

 

오늘도 참을 인자 세 개와 제 실수를 다시 떠올리며....남편의 발톱찌꺼기를 치웁니다.

 

아, 다만 오늘 제가 이걸 치웠다고 있다가 저녁에 꼭 언급을 할겁니다.

남편은 이 얘길 듣고 오늘도 우리 마누라가 날 이만큼 사랑하는구나라고 생각 할 거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07
47676 지름 추천 - 성공한 지름 & 실패한 지름 [1] 도야지 2012.04.09 1044
47675 삼성에 지원하면 반드시 붙을 관상 [7] 가라 2012.04.09 4049
47674 아....월요일 아침부터 상콤하게.. [5] ageha 2012.04.09 871
47673 오늘의 노래) 씨엔 블루 -아직도 사랑한다. 발광머리 2012.04.09 642
47672 [속보] 조현오 경찰청장 사퇴 "수원 중부서 용서 구한다. 사퇴하겠다" [9] management 2012.04.09 3162
47671 진보신당 비례1번 청소노동자 김순자씨 어록 [39] 난데없이낙타를 2012.04.09 3745
47670 봉주 11회 메일로 보내 주실 분 계십니까??? [10] 이용주 2012.04.09 1001
47669 대단한 새누리당 광고 - 맨탈갑 조동원씨? [1] 도야지 2012.04.09 670
47668 [결혼+회사바낭] 간단한 요리하기, 선거날 자율출근 [5] 가라 2012.04.09 1887
47667 월요일 아침부터, 천안함 희생자들의 사인이 궁금해졌습니다 [18] Virchow 2012.04.09 1925
47666 (듀9) 스키장에서 사랑에 빠지는 영화나 드라마 추천좀요! [6] 없어요 2012.04.09 947
47665 [아침바낭] 가카의 존재감 [5] amenic 2012.04.09 1307
47664 주진우 롹스타같아요 [4] 라곱순 2012.04.09 3230
47663 북미에서 타이타닉3D 첫주 성적이 좋네요. [1] 감자쥬스 2012.04.09 959
47662 잠이 안오네요. [3] 살구 2012.04.09 940
47661 Mike Wallace(1918-2012) R.I.P. 조성용 2012.04.09 848
47660 [채팅] #8 13인의가가 이인 2012.04.09 645
47659 문대성씨와 김모씨의 논문에서 동일하게 나오는 각도속이란 단어 [9] amenic 2012.04.09 2655
47658 포미닛 신곡 'Volume up' 뮤직 비디오 매우 짧은 소감. [5] 로이배티 2012.04.09 2069
47657 [고냥]주말 오후 고양이와 애정행각. [8] 헤일리카 2012.04.08 23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