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남편 뒷담화 맞습니다.

(설마 17개월 우리 딸이겠음?)

 

저희 남편에겐 저의 뚜껑을 열었다 닫았다 하는 나쁜 습관이 두 개 있습니다.

하나는 눈앞에 있는 물건도 못 찾는 까막눈이라는 것.

나머지는 손톱 자르고 아무데나 펼쳐두고 잃어버리는 것.

 

어릴 때 저희 엄니께서 친오라버니에게 늘 이렇게 소리를 지르곤 하셨어요.

"눈으로 찾지 말고 머리로 찾아라!!!!"

 

저도 그런 소리를 약 15년이 지나서 남편에게 똑같이 하게 될 줄이야!

 

화를 내지 말아야지, 친절하게 대답해 줘야지 싶다가도

정작 상황이 닥쳐오면 저는 남편의 엄마는 못되는 지라(?) 성질을 낼 수 밖에 없어집니다.

변명을 해보자면 제가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 저희 남편은 깐족댄다구요!

 

뭐 어디있어? 하고 물으면 좌표를 곁들여서 설명해 줘야 합니다.

코앞에 있는 물건도 못 찾고 어디 있냐 성질을 냅니다.

정말 거짓말 안보태고 코앞이에요.

 

두 번째 버릇은 제가 이 글을 쓰게 된 원인입니다.

방금 또 한무데기 발견했거든요-_-;;

 

좀 못되게 얘기하면 비위가 상합니다.

남의 몸에서 떨어져 나온 찌꺼기를 늘 치워야 합니다.

발톱이나 각질을 떼어내고 나서 꼭 어딘가 한군대에 쌓아 둡니다.

 

정말 나중에 발견해서 버려야 될 때마다 욕이 목구멍까지 차오릅니다만, 요즘엔 그냥 포기했어요;;;;

아 내가 이쯤 치우고 말지!!

첫 번째 버릇 보다는 그래도 스팀이 덜 옵니다.

 

같이 산지 햇수로 이제 2년이 넘어가는데, 아직도 포기 안돼는 건 거의 없습니다.

왜냐면 상대방도 저의 참을 수 없는 습관을 그런대로 견뎌주며 살고 있는 거거든요.....;;;

저의 경우엔 이겁니다. 냉장고 문 깜빡잊고 안닫기. 컴퓨터 하다가 마신 커피잔 안치우고 줄줄이 세워두기...

절대 어느 경우가 더 나쁘다고 말 할 수 없지 않나요? 안그런가.......;;;

 

오늘도 참을 인자 세 개와 제 실수를 다시 떠올리며....남편의 발톱찌꺼기를 치웁니다.

 

아, 다만 오늘 제가 이걸 치웠다고 있다가 저녁에 꼭 언급을 할겁니다.

남편은 이 얘길 듣고 오늘도 우리 마누라가 날 이만큼 사랑하는구나라고 생각 할 거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1801
46936 혹시 스타벅스 행사 혼자 가서 쓰신 분 계신가요? [8] 토토랑 2012.03.29 2165
46935 이외수 포토샵 좀 [1] 가끔영화 2012.03.29 1311
46934 진짜 홍그리버드 등장이네요. [9] amenic 2012.03.29 2853
46933 듀9]아이패드2에서.. [1] 라인하르트백작 2012.03.29 616
46932 이럴땐 어느 병원을 가는게 좋을까요?? [1] 옥이 2012.03.29 909
46931 지금 한국은 1%를 위한 담합사회군요 [4] 필런 2012.03.29 1910
46930 안철수 등판 [1] 황재균균 2012.03.29 1513
46929 (냐옹이사진) 어제 행방불명된 길냥이가 돌아왔어요. [5] rollbahn 2012.03.29 2076
46928 듀9]아이패드 2에서 사진 넣을때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3.29 769
46927 <I AM: SMTOWN Live World Tour in Madison Square Garden> 2차 포스터 공개!! [4] kiwiphobic 2012.03.29 1302
46926 멀티플렉스 4사 VIP 쿠폰북 2012 분석 [16] 화려한해리포터™ 2012.03.29 2009
46925 ~했지만 ~는 안했다, 총집합 시켜봅시다. [11] chobo 2012.03.29 1662
46924 <26년> 제작비 모금 이틀만에 1억 3천만원이 모였다네요. [9] 쥬디 2012.03.29 2335
46923 복거일씨가 또 망언을 했군요 [53] amenic 2012.03.29 4341
46922 강용석 "'슈퍼스타K4' 1차 합격, 조짐이 좋다" [10] chobo 2012.03.29 2726
46921 체격 좋은 남자분들, 어디서 옷 사세요? [17] 침흘리는글루건 2012.03.29 1984
46920 워킹데드 시즌2에 사용된 CG들. [6] 자본주의의돼지 2012.03.29 1485
46919 안드로이드 어플 3가지. [1] 자본주의의돼지 2012.03.29 1686
46918 강간살인범 집에서 발견된 78개의 여성시계 [20] clancy 2012.03.29 6407
46917 스피카, Painkiller MV [7] 메피스토 2012.03.29 9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