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신념(응?!)을 확인시켜주는 기사.

 

 

반값TV, AS도 반쪽인 분통TV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1&sid2=263&oid=020&aid=0002325123

 

 

 

 

 

‘전국 170여 개 애프터서비스(AS)망이 구축돼 있으니 걱정 말라’던 11번가의 홍보와는 달리 AS센터 대표번호, 제조업체 직통번호로 계속 전화를 했지만 모두 며칠째 통화 중이었다. 가까스로 연락이 닿은 다음에도 “수리 기사를 보내주겠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이었다.

 

 

이 상품이 출시된 1월 이후 해당 상품 게시판에는 소비자 의견이 500개 정도 달렸다. 그중 절반 이상은 “AS센터에 전화 연결조차 되지 않는다” 등의 항의 글이었다.

현재 홈플러스는 반값 TV 제조사인 우성엔터프라이즈에 AS를 일임하고 있는데, 우성 측은 또다시 AS만 전담하는 협력업체와 계약을 한 상황이다.

 

 

2000년대 초반에 중소기업 모니터를 두어번 샀다가 심하게 당한(?) 이유로 비싸더라도 대기업 제품을 사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석호필 모니터라고 아시는지요? 아우, 그런 진상 업체는 처음 봤습니다.

A/S 센터쪽으로 전화를 거짓말 좀 보태서 100번은 한듯.

 

반값 TV는 사지 않았지만 기사내용을 보면 어떤 상황인지 눈에 훤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218
47682 먹고사는 문제- 이번 총선의 숨은 아젠다 [3] troispoint 2012.04.09 1185
47681 [바낭] 주말일상을 혼자 어찌 보내야할까요?(요즘 근황도 함께) [20] 은빛비 2012.04.09 2449
47680 2012년 런던 올림픽 한국 선수단 단복 [18] 닥터슬럼프 2012.04.09 3458
47679 충격과 공포의 광고 [11] 사팍 2012.04.09 2765
47678 오늘 구글 두들 [3] 폴라포 2012.04.09 1640
47677 [연재리뷰] 율리시스 제2장 네스토르 – 다음 세대로 이어지길 바라며 [5] 무비스타 2012.04.09 619
47676 지름 추천 - 성공한 지름 & 실패한 지름 [1] 도야지 2012.04.09 1044
47675 삼성에 지원하면 반드시 붙을 관상 [7] 가라 2012.04.09 4049
47674 아....월요일 아침부터 상콤하게.. [5] ageha 2012.04.09 871
47673 오늘의 노래) 씨엔 블루 -아직도 사랑한다. 발광머리 2012.04.09 642
47672 [속보] 조현오 경찰청장 사퇴 "수원 중부서 용서 구한다. 사퇴하겠다" [9] management 2012.04.09 3162
47671 진보신당 비례1번 청소노동자 김순자씨 어록 [39] 난데없이낙타를 2012.04.09 3745
47670 봉주 11회 메일로 보내 주실 분 계십니까??? [10] 이용주 2012.04.09 1001
47669 대단한 새누리당 광고 - 맨탈갑 조동원씨? [1] 도야지 2012.04.09 670
47668 [결혼+회사바낭] 간단한 요리하기, 선거날 자율출근 [5] 가라 2012.04.09 1887
47667 월요일 아침부터, 천안함 희생자들의 사인이 궁금해졌습니다 [18] Virchow 2012.04.09 1925
47666 (듀9) 스키장에서 사랑에 빠지는 영화나 드라마 추천좀요! [6] 없어요 2012.04.09 947
47665 [아침바낭] 가카의 존재감 [5] amenic 2012.04.09 1307
47664 주진우 롹스타같아요 [4] 라곱순 2012.04.09 3230
47663 북미에서 타이타닉3D 첫주 성적이 좋네요. [1] 감자쥬스 2012.04.09 9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