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인 신념(응?!)을 확인시켜주는 기사.

 

 

반값TV, AS도 반쪽인 분통TV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ec&sid1=101&sid2=263&oid=020&aid=0002325123

 

 

 

 

 

‘전국 170여 개 애프터서비스(AS)망이 구축돼 있으니 걱정 말라’던 11번가의 홍보와는 달리 AS센터 대표번호, 제조업체 직통번호로 계속 전화를 했지만 모두 며칠째 통화 중이었다. 가까스로 연락이 닿은 다음에도 “수리 기사를 보내주겠다”는 말만 되풀이할 뿐이었다.

 

 

이 상품이 출시된 1월 이후 해당 상품 게시판에는 소비자 의견이 500개 정도 달렸다. 그중 절반 이상은 “AS센터에 전화 연결조차 되지 않는다” 등의 항의 글이었다.

현재 홈플러스는 반값 TV 제조사인 우성엔터프라이즈에 AS를 일임하고 있는데, 우성 측은 또다시 AS만 전담하는 협력업체와 계약을 한 상황이다.

 

 

2000년대 초반에 중소기업 모니터를 두어번 샀다가 심하게 당한(?) 이유로 비싸더라도 대기업 제품을 사기로 결심(!)을 했습니다.

석호필 모니터라고 아시는지요? 아우, 그런 진상 업체는 처음 봤습니다.

A/S 센터쪽으로 전화를 거짓말 좀 보태서 100번은 한듯.

 

반값 TV는 사지 않았지만 기사내용을 보면 어떤 상황인지 눈에 훤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54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51
48932 보수가 집결하여 51%를 만들었고 진보가 집결하여 48%를 만들었습니다. [7] 왜냐하면 2012.12.20 2859
48931 잠이 안와요. [3] 욘욘슨 2012.12.20 722
48930 약간 이성이 돌아와서 쓰는말. 문재인님에게 책임을 묻지말았으면 좋겠어요. [36] shyness 2012.12.20 2892
48929 [바낭] 고맙습니다, 다들. [1] 카페人 2012.12.20 695
48928 4대악 [2] 렌즈맨 2012.12.20 1001
48927 20,30대는... [13] herbart 2012.12.20 2424
48926 5년 뒤면 저는 삼십대로군요 [5] 그웬 2012.12.20 1153
48925 닉 변경 신고 [2] 시민1 2012.12.20 716
48924 기분이 너무 우울해서 지금 소설 책, 영화 같은 게 왜 이리 시시하게.느껴지나요? [3] herbart 2012.12.20 871
48923 [그냥 궁금] 멘붕을 이기기 위한 사사로운 것들. [1] 닥호 2012.12.20 727
48922 대선 이후 마음 다잡기. [2] 멀고먼길 2012.12.20 1070
48921 민주주의는 서방 국가들만의 전유물인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8] 바야흐로 2012.12.20 1728
48920 손석희의 시선집중은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 [2] apogee 2012.12.20 1630
48919 언론과 인터넷의 싸움이 아니었나 [9] 피노키오 2012.12.20 1970
48918 5년만 참아요 [8] 잠잠 2012.12.20 1579
48917 자니? [4] looker 2012.12.20 867
48916 애인이 펑펑 울었습니다. [2] cksnews 2012.12.20 2422
48915 51.6% 득표라... [1] Warlord 2012.12.20 1558
48914 우리나라는 민주주의 국가입니다. [5] nabull 2012.12.20 1417
48913 안녕히 주무세요~ 그리고 좋은 아침입니다! [1] soboo 2012.12.20 84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