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에 올라 있는 애들 사진에 관련한 글을 읽고 쓰는 글입니다.

얼마 전에 제가 비슷한 소재의 글을 썼습니다. ( http://djuna.cine21.com/xe/3762156 )  <- 글 주소 클릭하시면 새 창으로 열려요.

뭐, 소재만 비슷할 뿐 이야기 전개는 전혀 다르지만요.


그리고 얼마 전에 트위터에서 한 사람이 올린 '의료진이 온라인 상에서 환자 이야기를 하는 건 괜찮은 건지 궁금하네요. 물론 개인정보는 나오지 않는다고 해도 말이죠.'라는 말이 생각났어요.

전 그 트윗에 '의사 등 의료직에 있는 사람들이 그들의 직업이 바로 그것인데, 환자 얘기를 하지 못한다면 자기 많은 부분을 소비하는 순간을 이야기할 수 없게 되니까요. 물론 남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으니 조심, 또 조심해야겠지만요.'  라고 답글을 달았습니다.


이것도 비슷한 것이 아닐까 해요. 카카오 스토리나 페이스북에 아기 사진을 올리는 건 각각 개인의 독특함이 스러지고 옆에서 보기엔 너무나 평범해지는 순간일 수 있지만 그 순간이 그 사람에게 그것이 가장 강렬하고 행복한 순간으로 남아서 일 수도 있지요. 

단지 누군가에게 알리고 싶어서가 아니라, 자기 스스로 일기를 쓰듯 그 순간을 소중하게 간직하는 것일 수도 있잖아요.


의료진이 자신의 대부분의 시간과 에너지를 담은 순간의 대한 이야기를 할 자유를 잃는 다면, 그것도 좀 답답하지 않을까요? 물론 남에게 피해를 줘서는 안된다는 전제사항이 붙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한 아이의 어머니, 혹은 아버지가 지금 현재 자신의 관심과 시간과 애정을 담긴 존재에 대해 이야기 할 자유와 사진을 올릴 자유를 잃는다면 그것도 좀 답답하지 않을까요?


전 위에 링크한 글에서도 말했듯 개인적으로 이러한 소재의 평준화에 대해서 고마워하고 있는 입장이라서요. 하하.

가장 친했던 누군가와는 예전처럼 하나로 모아주는 소재는 아닐지 몰라도, 아직 안 친한 누군가들과는 쉽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소재를 가져서 조금 마음이 편해졌거든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8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51
48657 프로메테우스의 새로운 예고편. (어제 공개된 그것에 한 컷이 추가되었는데...?!) [6] mithrandir 2012.05.01 1866
48656 지인짜 염치없는 부탁인 줄 알지만.. 이미지 파일 하나만 잘라주실 수 있나요? T_T.. [4] hottie 2012.05.01 2207
48655 역시, 은교. 그리고 인사. (스포 거의 무, 거의) [5] 겨울의 조각들 2012.05.01 2335
48654 어벤져스가 별로였던 건 진정 저뿐인가요 ;ㅁ; (스포일러 많고 길어요 혹평 한가득ㅋㅋㅋ) [42] gandy 2012.05.01 4149
48653 [나가수2] 만 하루가 지나고 나니, 다시 듣고 싶어지고 다시 들으니 끝판왕은 역시.... [2] soboo 2012.05.01 2433
48652 왜 제 핸폰은 답글 달기가 아닐까요? [3] 아쭈굴스 2012.05.01 622
48651 나를 키운 것은 팔할이 라디오였다 [1] 생선까스 2012.05.01 1853
48650 [바낭] "음악의 신" 일부 영상 [3] espiritu 2012.05.01 1333
48649 간만의 잡담.+출산의 기억. [12] 쇠부엉이 2012.05.01 2124
48648 이런 책도 있네요 - 축귀 백전백승 [4] 빠삐용 2012.05.01 1226
48647 국내/국외 연도별 베스트셀러 목록을 알 수 있을까요? [3] Carb 2012.05.01 1625
48646 레고로 만나는 어벤져스~~~ Aem 2012.04.30 1550
48645 (반항) 소설, 영화 <은교> 그리고 몰스킨(약 스포) [3] 헬로시드니 2012.04.30 2451
48644 [듀나in] 발목 인대가 손상되어서 깁스했는데 상체나 복부 웨이트 트레이닝 해도 괜찮을까요? [3] funky 2012.04.30 1513
48643 류정한이 드라마에 나오네요 [6] 살구 2012.04.30 2106
48642 내일 노동절입니다 [15] Weisserose 2012.04.30 2537
48641 양재역에서.. [3] rablis 2012.04.30 1752
48640 진중권의 트윗/ 오페라의 유령 [27] 분덜리히 2012.04.30 3632
48639 [발그림일기] 죠구리와 숯의 털갈이시기. [13] Paul. 2012.04.30 2386
48638 마음을 어루만지는 책들 30선.. [16] being 2012.04.30 366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