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에 올라 있는 애들 사진에 관련한 글을 읽고 쓰는 글입니다.

얼마 전에 제가 비슷한 소재의 글을 썼습니다. ( http://djuna.cine21.com/xe/3762156 )  <- 글 주소 클릭하시면 새 창으로 열려요.

뭐, 소재만 비슷할 뿐 이야기 전개는 전혀 다르지만요.


그리고 얼마 전에 트위터에서 한 사람이 올린 '의료진이 온라인 상에서 환자 이야기를 하는 건 괜찮은 건지 궁금하네요. 물론 개인정보는 나오지 않는다고 해도 말이죠.'라는 말이 생각났어요.

전 그 트윗에 '의사 등 의료직에 있는 사람들이 그들의 직업이 바로 그것인데, 환자 얘기를 하지 못한다면 자기 많은 부분을 소비하는 순간을 이야기할 수 없게 되니까요. 물론 남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으니 조심, 또 조심해야겠지만요.'  라고 답글을 달았습니다.


이것도 비슷한 것이 아닐까 해요. 카카오 스토리나 페이스북에 아기 사진을 올리는 건 각각 개인의 독특함이 스러지고 옆에서 보기엔 너무나 평범해지는 순간일 수 있지만 그 순간이 그 사람에게 그것이 가장 강렬하고 행복한 순간으로 남아서 일 수도 있지요. 

단지 누군가에게 알리고 싶어서가 아니라, 자기 스스로 일기를 쓰듯 그 순간을 소중하게 간직하는 것일 수도 있잖아요.


의료진이 자신의 대부분의 시간과 에너지를 담은 순간의 대한 이야기를 할 자유를 잃는 다면, 그것도 좀 답답하지 않을까요? 물론 남에게 피해를 줘서는 안된다는 전제사항이 붙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한 아이의 어머니, 혹은 아버지가 지금 현재 자신의 관심과 시간과 애정을 담긴 존재에 대해 이야기 할 자유와 사진을 올릴 자유를 잃는다면 그것도 좀 답답하지 않을까요?


전 위에 링크한 글에서도 말했듯 개인적으로 이러한 소재의 평준화에 대해서 고마워하고 있는 입장이라서요. 하하.

가장 친했던 누군가와는 예전처럼 하나로 모아주는 소재는 아닐지 몰라도, 아직 안 친한 누군가들과는 쉽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소재를 가져서 조금 마음이 편해졌거든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3791
48150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79일차 [9] friday night 2012.04.13 682
48149 드라마를 보면서 울었던 경험이 있으세요? [40] amenic 2012.04.13 2906
48148 SM 새 놀이터 EXO PLANET (엑소 플래닛) 행성을 풀로 소개합니다 ㅋㅋㅋ [14] 도니다코 2012.04.13 2687
48147 오늘만 같아라 재밌네요. [3] 프레키 2012.04.13 696
48146 진보신당 "니네 나빠!" [2] catgotmy 2012.04.13 2188
48145 좀 된(?) 서양 MV 몇개 [3] 메피스토 2012.04.13 768
48144 총선 끝났지만 이르면 6월 당선 무효 나올 수 있어 [7] 꼼데 2012.04.13 2018
48143 신세계가 여자 농구팀을 '전격' 해체했습니다. [2] 로이배티 2012.04.13 1716
48142 그래픽 작업용 조립 컴퓨터 구매하려구요. [6] 자인 2012.04.13 935
48141 전지현 하객 [7] 가끔영화 2012.04.13 4302
48140 히스토리에 7권 나왔습니다 [8] 달진 2012.04.13 1676
48139 [듀나in] 어머니 향수 하나만 추천해주세요. [16] 주근깨 2012.04.13 1469
48138 80년대 영화 DVD를 꺼내보고서(총 6편) Ⅱ [4] 무비스타 2012.04.13 885
48137 박정희 숭배나 김일성 숭배나 [43] 푸네스 2012.04.13 2471
48136 (듀나인)인류멸망보고서 어떤가요? [5] 마크 2012.04.13 1883
48135 동영상 올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7] 도니다코 2012.04.13 855
48134 건축학개론은 영화화될 가능성이 없는작품... [3] 도야지 2012.04.13 2559
48133 야구중계 방송의 진화 [2] 가끔영화 2012.04.13 731
48132 한명숙 전대표가 정치감각 제로이긴 하지만 무능한 아줌마 아니이요; [17] 필런 2012.04.13 3464
48131 [벼룩] 스와로브스키 정품 귀걸이와 만화책, 디비디 misehan 2012.04.13 8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