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결혼바낭

결혼전에는 할줄 아는 것중에 '요리'라고 할만한 것들이 없었지라...

학교 다닐땐 학생식당, 기숙사식당, 학교앞 식당에서 매식을 했고..

회사 다닐땐 회사식당, 독신자숙소 식당에서 주로 때우거나 매식을 했기 때문에..

딱히 제가 음식을 만들어 먹어야 할 필요성이 없기도 했거든요.

그래서 결혼전에 제가 할줄 아는 것이라고는 라면, 3분요리, 내가 먹어도 맛없는 떡볶이, 케찹맛으로 먹는 참치볶음밥 정도였습니다만...

결혼후에 여보님이 '주말에는 여보님이 아침을 해주시면 좋겠어요' 라고 하셔서... (저는 주말에도 일찍 일어나는데, 여보님은 늦잠을 주무셔서..)

이것저것 주말 아침용 메뉴에 도전하게 되었고... 얼마전부터 여보님이 재택알바를 시작하시면서 가끔 저녁에도 도전하게 되었네요.


결혼후 해봐서 그럭저럭 성공한 것. 

 - 에그 스크램블 : 계란후라이도 제대로 못하던 제가 스크램블을! 이제 다음에는 오믈렛에 도전!

 - 프렌치 토스트 : 여행가서 호텔에서 먹었던게 기억나서 인터넷에서 레시피 찾아서 해봤는데 그냥 그랬어요. 다음에는  소금을 더 넣어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 계란햄야채볶음밥 : 현재 제가 주력으로 밀고 있습니다. 꽤 맛있게 나옵니다. 

 - 떡만두국 : 지난 1월 1일에 제가 해주는 떡국이 먹고 싶다고 하셔서 부랴부랴 레시피를 지시 받아서 해봤는데 먹을만 했습니다.

 - 떡볶이 : 병천순대를 사온날, 여보님이 '나는 욕실청소를 할테니 여보님은 떡볶이를 하시라' 라고 하셔서 역시 레시피를 지시 받아서 해봤는데 괜찮았네요.

 - 간장마늘치킨 : 금요일이나 토요일 저녁은 치킨과 맥주를 종종 흡입하는데, 여보님이 일이 다 안끝나셔서 역시 레시피를 지시 받아서 시도.

 - 부타나베 : 언제까지 볶음밥으로 때울 순 없어서 마조&새디 블로그에서 보고 만들어 봤는데 간단하면서도 맛있습니다. 여보님이 소고기를 좋아하셔서 규-나베(?)로 해봤는데, 너무 익혀서 그런지 고기가 좀 뻣뻣해서 실패.

 - 모밀국수 : 부나타베 찍어 먹는 쯔유소스를 이용해서, 마트에서 메밀면 사다가 소스 만들어서 먹어봤는데 간단하고 맛있었습니다. 제가 면을 좋아하는지라 먹는 빈도가 높아질듯.


물론, 제가 레시피 찾아서 혼자 한것 보다는, 여보님이 하라는대로 지시해 주신게 더 맛나더군요.

하지만, 이정도 갯수로 돌려막기하기엔 부족합니다.  좀 더 다양한 식단이 필요한데, 네이X 키친에서 검색해 보면 은근 복잡한 레시피들이 대부분인지라... ㅠ.ㅠ

(제목은 '간편, 간단' 막 이러는데 막상 보면 복잡...)


부모님이랑 통화를 하면 제가 요리를 했다는 것을 신기해 하셔서, 지난 토요일엔 본가에 가서 부타나베를 해드렸습니다. 

어머니는 '얘가 요리를 다 하다니.. 장가 보낼만 하네' 라고 하시더군요.

결혼은 가라도 요리하게 합니다.




2. 회사바낭

주말에 TV와 인터넷을 거의 못봤는데, 혹시 TV에서 선거날 출근하라는 경우 신고해라, 포상금 준다..하는 광고가 나왔나요?

위에서 '그날 출근하지 말고 투표해라.' 라는 지시가 내려왔네요. 팀장왈 '그렇게 광고까지 나오는데 출근하랄 순 없지 않겠어?' 라고 하네요.

(그리고 '그런데, 그날 임원들은 나올것임' 이라는 add-on이 따라붙었다네요... -_ -; )

그래서 팀장들은 출근하고, 과장이상은 투표하고 자율출근하고 그 이하는 쉬기로 했답니다.

저희 파트장님은 그날 새벽에 투표하고 출근하신다고 하고요..  저는 자율출근 대상인지라, 자율적으로 쉴 계획입니다. 뒷일은 몰라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2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94
48661 배틀쉽 의외로 재밌게 봤어요 [4] 라라라 2012.05.01 1241
48660 비만 아기라고 해도 너무 귀엽잖아요. [8] 쥬디 2012.05.01 3608
48659 아무도 못 보셨나... [18] 여명 2012.05.01 4489
48658 [푸념+듀나인] 아가가 엘러리퀸북을 깨부셨어요. [8] james 2012.05.01 2348
48657 프로메테우스의 새로운 예고편. (어제 공개된 그것에 한 컷이 추가되었는데...?!) [6] mithrandir 2012.05.01 1866
48656 지인짜 염치없는 부탁인 줄 알지만.. 이미지 파일 하나만 잘라주실 수 있나요? T_T.. [4] hottie 2012.05.01 2207
48655 역시, 은교. 그리고 인사. (스포 거의 무, 거의) [5] 겨울의 조각들 2012.05.01 2335
48654 어벤져스가 별로였던 건 진정 저뿐인가요 ;ㅁ; (스포일러 많고 길어요 혹평 한가득ㅋㅋㅋ) [42] gandy 2012.05.01 4149
48653 [나가수2] 만 하루가 지나고 나니, 다시 듣고 싶어지고 다시 들으니 끝판왕은 역시.... [2] soboo 2012.05.01 2433
48652 왜 제 핸폰은 답글 달기가 아닐까요? [3] 아쭈굴스 2012.05.01 622
48651 나를 키운 것은 팔할이 라디오였다 [1] 생선까스 2012.05.01 1853
48650 [바낭] "음악의 신" 일부 영상 [3] espiritu 2012.05.01 1333
48649 간만의 잡담.+출산의 기억. [12] 쇠부엉이 2012.05.01 2124
48648 이런 책도 있네요 - 축귀 백전백승 [4] 빠삐용 2012.05.01 1226
48647 국내/국외 연도별 베스트셀러 목록을 알 수 있을까요? [3] Carb 2012.05.01 1625
48646 레고로 만나는 어벤져스~~~ Aem 2012.04.30 1550
48645 (반항) 소설, 영화 <은교> 그리고 몰스킨(약 스포) [3] 헬로시드니 2012.04.30 2451
48644 [듀나in] 발목 인대가 손상되어서 깁스했는데 상체나 복부 웨이트 트레이닝 해도 괜찮을까요? [3] funky 2012.04.30 1513
48643 류정한이 드라마에 나오네요 [6] 살구 2012.04.30 2106
48642 내일 노동절입니다 [15] Weisserose 2012.04.30 25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