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융의 책을 읽어보면 고대의 제사장과 제의에 대해서 나옵니다.

그들이 의식에 사용하는 약물과 주문 행위들로 인해 제의에 참가한 개인들은

심리적 방어기제를 허물고 하나의 무의식속으로 몰아하며 황홀경을..

뭐 이런내용이었는데요. 집단무의식하고 페르소나 설명할때 나온 예같아요

(지금 책 이름도 기억안나므로 매우 부정확한 기억임.)


그렇습니다

바로 직장에서의 술자리는 그런 제의고

알파메일 리더(-즉 상사?)는 제사장입니다.


술, 알콜이라는 약물과 각종 의식(뭐 마음을 터놓고 허심탄회하게 말할 것 있으면 해보라던지. 물론 진짜로 그러면 큰일남, 그것도 안되면 머리에 넥타이라도 매고 춤추던가, 모자라면 도우미 부르고 룸살롱까지.)을 통해 팀내에서 팀원들의 거리감을 없애고 하나가 되는거죠. 

그러니까 당연히 술을 강권하는 거고, 거부하는 사람은 있어서는 안됩니다.

생각해 보세요. 불을 가운데 두고 해시시에 취해서 돌아가며 춤추는데 혼자만 멀뚱이 서 있는 어떤 고대인의 모습을.

그게 술을 거부하는 술자리에서의 당신의 모습입니다..


뭐, 크게보면 리더로서 팀 화합에 기여하고, 이끌어나갈 의무가 있기때문에..라고 볼 수 있겠네요.

누가 저딴거-_-좋아하고 업무능률이 올라!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옛날엔 실제로 그랬어요.......

효능이 입증된 방법임. 요즘 약빨이 잘 안받아서 그렇지.

그리고 믿기 어려우실 지도 모르지만 요즘도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248
48722 비오는 밤엔 역시 분위기 있는 아이돌 그룹 음악이죠. [3] 魔動王 2012.04.22 1688
48721 디아블로3 오픈베타 소감 [7] soboo 2012.04.22 2053
48720 [우울우울] 무한도전/이별 [1] 오늘도안녕 2012.04.21 2254
48719 지역색 하고 오늘 하루 블라 블라 [1] Weisserose 2012.04.21 988
48718 [자동재생] 불후의 명곡 이겨서 신난 태민 [4] lamp 2012.04.21 1981
48717 지구 종말은 이렇게 일어나는건가요?ㅜㅜ [5] 전기양 2012.04.21 2469
48716 매니큐어 하시는분들 쌀씻을때 어떻게 하시나요 [10] 블랙북스 2012.04.21 2921
48715 [불판] 프런코4 마지막회 [29] 혹등고래 2012.04.21 2871
48714 11시에 씨민과ㅜ나데르의 별거 하는군요. [2] 프레키 2012.04.21 1150
48713 이연주가 영화 놈놈놈에 나오는 사운드트랙 그대로 인가요 [6] 가끔영화 2012.04.21 930
48712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86일차 [7] friday night 2012.04.21 627
48711 이 사람들이 보자보자 하니까.... [5] 필런 2012.04.21 3176
48710 넝쿨당 재미있습니다. [6] 프레키 2012.04.21 2753
48709 좋아하는 과일, 먹을것(완전바낭 웬만하면 클릭하지마시오) [3] 살구 2012.04.21 1755
48708 10년 전 빌보드 차트에는 어떤 노래들이 있었는지 기억나시나요? [9] 소전마리자 2012.04.21 1771
48707 무개념 시구파 [10] 가끔영화 2012.04.21 3742
48706 랜디 신혜라는 이유를 이제 알았어요 가끔영화 2012.04.21 2108
48705 새벽생활바낭: 뭐 이런 경우가, 가수 이정석씨. [14] loving_rabbit 2012.04.21 3074
48704 영화 <멋진 악몽> , 스타벅스 차이 티 크림 프라푸치노 [6] 바이엘피아노 2012.04.21 2807
48703 12월 19일은 정말 흥미진진한 날이 되겠어요. [8] 정마으문 2012.04.21 28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