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융의 책을 읽어보면 고대의 제사장과 제의에 대해서 나옵니다.

그들이 의식에 사용하는 약물과 주문 행위들로 인해 제의에 참가한 개인들은

심리적 방어기제를 허물고 하나의 무의식속으로 몰아하며 황홀경을..

뭐 이런내용이었는데요. 집단무의식하고 페르소나 설명할때 나온 예같아요

(지금 책 이름도 기억안나므로 매우 부정확한 기억임.)


그렇습니다

바로 직장에서의 술자리는 그런 제의고

알파메일 리더(-즉 상사?)는 제사장입니다.


술, 알콜이라는 약물과 각종 의식(뭐 마음을 터놓고 허심탄회하게 말할 것 있으면 해보라던지. 물론 진짜로 그러면 큰일남, 그것도 안되면 머리에 넥타이라도 매고 춤추던가, 모자라면 도우미 부르고 룸살롱까지.)을 통해 팀내에서 팀원들의 거리감을 없애고 하나가 되는거죠. 

그러니까 당연히 술을 강권하는 거고, 거부하는 사람은 있어서는 안됩니다.

생각해 보세요. 불을 가운데 두고 해시시에 취해서 돌아가며 춤추는데 혼자만 멀뚱이 서 있는 어떤 고대인의 모습을.

그게 술을 거부하는 술자리에서의 당신의 모습입니다..


뭐, 크게보면 리더로서 팀 화합에 기여하고, 이끌어나갈 의무가 있기때문에..라고 볼 수 있겠네요.

누가 저딴거-_-좋아하고 업무능률이 올라!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옛날엔 실제로 그랬어요.......

효능이 입증된 방법임. 요즘 약빨이 잘 안받아서 그렇지.

그리고 믿기 어려우실 지도 모르지만 요즘도 좋아하는 사람이 많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1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04
48783 <청춘은 길어도 아프지 않다>에 미야다이 신지 교수도 나오네요 [2] 헬로시드니 2012.05.03 1212
48782 [윈앰방송] 재즈 2시까지 듣습니다 [1] ZORN 2012.05.03 633
48781 <치즈인더트랩> 2부 45화 불안(2) [12] 환상 2012.05.03 2529
48780 이런 류의 음악은 뭘로 검색하면 나올까요? [5] 평범한등대 2012.05.02 1192
48779 오랜만에 써보는 집값얘기 [7] bankertrust 2012.05.02 3677
48778 한국의 T-pain, Akon 이라는 ZIon.T 가 돌아왔습니다. (Primary 새앨범) [3] 魔動王 2012.05.02 906
48777 [채팅] 소소<하게 생일도 축하하면서 겸사겸사 위로도 하는 조금은 이른듯한>가가의 밤 이인 2012.05.02 670
48776 어두운 이야기 [4] 유음료 2012.05.02 1756
48775 '흑기사 돋네' 한글 자막 첨가 예고편 [10] Aem 2012.05.02 1724
48774 『치즈 인 더 트랩』실사판! (이미지 링크 수정) [5] funky 2012.05.02 4252
48773 kbs 입사 관련 질문 [2] 오키미키 2012.05.02 1962
48772 [듀나무숲] 짜증짜증 열매를 먹었습니다. [5] 십분익명 2012.05.02 1822
48771 고가의 운동화는 저에게 물집을 주셨어요... [6] 블랙북스 2012.05.02 2524
48770 오늘 더킹 투하츠... [13] magnolia 2012.05.02 1582
48769 [불판] 오늘 옥탑방 왕세자 [77] 이인 2012.05.02 2113
48768 오래전 미드(아마도) 찾기.->괴짜 가족이랍니다 [2] 안녕하세요 2012.05.02 1301
48767 [바낭] 아이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는 이유(사진 펑) [14] 화양적 2012.05.02 2846
48766 [바낭] 위로 좀 해주세요. [14] 소소가가 2012.05.02 2158
48765 G. I. JOE 2 예고편 [4] Aem 2012.05.02 1361
48764 [바낭] 로저 에버트 vs. 러스 메이어 ("로저 에버트, 어둠 속에서 빛을 보다" 중에서) espiritu 2012.05.02 8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