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숲] 얘, 조카야.

2012.04.18 11:49

안녕하세요 조회 수:2667

 좀 전에 이번에 대학 들어간 조카에게서 다량의 문자메시지가 왔습니다. 시험기간이라는데 '세 시에 시험이라 급해요. 답 좀'  이라면서 웬 영어책을 찍어 보냈더군요.  연락한 지 몇 달 됐을 거예요. 일상적인 문자가 오가는 사이는 물론 아닙니다. 


  조카 하는 짓이 어디부터 손을 대야 좋을지 모를 총체적 난국이라, 역시 제가 총체적 난국을 해결하는 방식으로 해결했습니다.'씹기'.


 계속 문자가 오고 난리가 났는데 그냥 스팸으로 넘겨 버렸어요. 혹시 너무 급해서 다짜고짜 문자를 날린 게 아닌가, 일견 걱정도 좀 됐는데 계속 같은 문자 복사해서 날리는 걸 보니 그 걱정도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문제를 보니 어려운 건 아닙니다. 비동사 인칭 맞춰 넣기. 중학교 1학년 문제죠. 어렵고 쉽고가 문제가 아니에요. 제 할 일 남한테 떠넘기는 무책임함도 문제고, 아무 연락 없다가 자기 편의 맞춰서 부탁도 아니고 통보를 날리는 무례함도 문제고. 사실 대학생이나 된 녀석이 이런 것도 모른다는 것에 화도 좀 나긴 났습니다만, 그 부분은 그다지 비율이 크진 않습니다. 못 하거나 말 거나 자기가 감당할 일이니까요. 


 얘 부모한테 얘기를 할까말까 고민 중입니다. 일단 감정을 좀 가라앉히고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5135
48707 무개념 시구파 [10] 가끔영화 2012.04.21 3742
48706 랜디 신혜라는 이유를 이제 알았어요 가끔영화 2012.04.21 2108
48705 새벽생활바낭: 뭐 이런 경우가, 가수 이정석씨. [14] loving_rabbit 2012.04.21 3074
48704 영화 <멋진 악몽> , 스타벅스 차이 티 크림 프라푸치노 [6] 바이엘피아노 2012.04.21 2807
48703 12월 19일은 정말 흥미진진한 날이 되겠어요. [8] 정마으문 2012.04.21 2885
48702 중국의 권력다툼은 재밌네요. [11] 나나당당 2012.04.21 3862
48701 음... 고급시계가 고급인 이유가 뭔가요? [33] 포로리 2012.04.21 4543
48700 [뻘바낭] 미래에는 경쟁이 더욱 심화되는 것이 아닐까 [15] 에아렌딜 2012.04.21 2220
48699 이자즈민씨 대한 처음 생각 - '죽 쒀서 개 줬구나' [6] soboo 2012.04.21 3849
48698 쟈뎅 드 슈에뜨 행사장의 이영진 [3] 행인1 2012.04.21 2737
48697 비오는 토요일날 다들 디아블로3를 바로 시작하세요! [17] 아카싱 2012.04.21 1384
48696 이자즈민씨에 대한 수구언론의 보도에는 자해공갈적인 성격도 있는 것 같아요... 도야지 2012.04.21 911
48695 연예인 포스 [6] 가끔영화 2012.04.21 4167
48694 오래간만에 트와일라잇을 다시 봤는데 재미있더군요 [6] 소전마리자 2012.04.21 1546
48693 [듀나in] 지구에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건가요? [6] funky 2012.04.21 2060
48692 선생님의 멘붕 [9] 화려한해리포터™ 2012.04.21 3558
48691 DuBrin의 아홉가지 정치적 전략과 MB [3] 꼼데 2012.04.21 887
48690 ask) 2002년 작 영화 kt 를 보려면? 오키미키 2012.04.21 683
48689 [듀샤클] 2차 모임 안내 [2] fysas 2012.04.21 992
48688 이자스민씨에 대한 공격은 왜들 그렇게 하는걸까요? [32] amenic 2012.04.21 47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