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지고 난 후의 사랑바낭

2012.04.30 00:24

밍고 조회 수:1904

 

본의 아니게 연애 얘기만 하는 밍고입니다.

며칠 전에 익명으로 이별했다고 글 올렸었지요ioi

 

지금 이주째 이런저런 생각 중이에요. 바보같게도..

저는 연애 경험이 별로 없어요. 좀 잘되려고 하면 제가 도망가거나 상대가 조금 답답하다싶으면 이별을 고했지요.

그런데 이번에 처음 이별을 당해봐서 계속 멘붕인 거 같네요..

다시 그 사람에게 연락을 해볼까 고민중이에요. 그런데 제 마음을 저도 모르겠는 게 함정이네요; 물론 거절의 두려움, 자존심 등등 여러가지 떠오르기도 하고요..

 

다시 만나야할 필연적인 이유를 찾고 있는 것 같아요.

좋아한다...? 사랑한다....?

그런 감정의 증거는 무엇일까요?

어려워요...

 

이대로 시간이 흐르면 결국 아무것도 아닌 게 되버릴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어요. 그럼 진정한 사랑은 아닐까요?

모르겠어요.

 

 

진정한 사랑 아시는 분 있으신가요..

질문이 너무 바보스러워서 이만 도망가야겠네요ioi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029
49510 통진당 사태 관련한 김종철 진보신당 부대표 인터뷰가 나왔어요. 레사 2012.05.05 1656
49509 [쪽팔림] 전 북침/남침 구분을 못 했어요.. [11] being 2012.05.05 3032
49508 [뜬금없는 듀9]근데 통진당이 만약에 비례대표를 전부 사퇴시킨다면 비례대표 몫의 국회의원은 어떻게 되는 건가요? [11] 晃堂戰士욜라세다 2012.05.05 2663
49507 신인 걸그룹 헬로비너스, VENUS 티저 [3] 메피스토 2012.05.05 1584
49506 디아블로3 한국 런칭 행사 세부일정, 한정판 판매. 1등에겐 GTX 680 증정! [3] chobo 2012.05.05 1128
49505 통진당 전국위원회, 개판오분전이 아니라 정확히 개판이군요 [23] 철과와인 2012.05.05 3834
49504 RIP MCA [4] calmaria 2012.05.05 1052
49503 이 스니커즈 브랜드 알 수 있을까요? [4] 오션파크 2012.05.05 2709
49502 아이슬랜드에 대한 환상 [14] 살구 2012.05.05 3519
49501 [바낭] 한 밤의 영양가 없는 TV잡담 - 1억 퀴즈쇼/댄싱 위드 더 스타/스케치북 + 기타 등등 [9] 로이배티 2012.05.05 2471
49500 사람 따르는 길고양이 [7] 촤알리 2012.05.05 3319
49499 통합진보당 전국운영위원회 생중계 같이 보는 방 [115] marian 2012.05.05 4144
49498 Korea를 보고 [2] 라인하르트백작 2012.05.05 1905
49497 [윈앰방송] 남성 싱어송라이터 위주로 나갑니다 ZORN 2012.05.05 685
49496 아버지를 위한 노래 plus 잡담 [1] AM. 4 2012.05.05 819
49495 여러 가지... [3] DJUNA 2012.05.05 2696
49494 일본에서 블루마운틴 커피 수요가 많은 이유가 뭔가요? [3] 헬로시드니 2012.05.05 3013
49493 내용 삭제합니다. [34] 뼈와가죽 2012.05.05 4717
49492 날 좀 참아줄 수 있겠니 [3] lonegunman 2012.05.05 2198
49491 한국의 흡연율이 [2] 가끔영화 2012.05.04 241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