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부터 내년 1월까지 시간이 텅 비어서 학원 강사를 해보려고 합니다.

자신 있는 과목은 수능 언어입니다. 저의 수능 언어 백분율은 100퍼센트....(다만 어법이 좀 안된다는...ㅋㅋ)

근데 전공은 자연계열이네요.

주위에 학원 쪽 일을 하는 사람이 없어서 어떻게 알아봐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이왕이면 대치동 같은 곳에서 해봤으면 좋겠는데요..

어떻게 알아봐야 좋을까요?

시간이 텅비기는 하는데 또 혼자서 할 일은 있어서 일주일에 6시간 미만으로 근무했으면 좋겠다는 희망사항도 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6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48
48839 뮤지컬 노인과 바다 오키미키 2012.05.03 714
48838 식단공개, 본의 아닌 친목질 주의, 봄 나들이, 도시락 (올리고 보니 스압) [17] 벚꽃동산 2012.05.03 3366
48837 태티서 엠카무대 [6] 감동 2012.05.03 2386
48836 몸에 좋은 음식 입니다 [10] 가끔영화 2012.05.03 2437
48835 [바낭] 지하철 승강장에서 일부 글자가 가려진 광고를 봤어요 [8] amenic 2012.05.03 2596
48834 오늘 더킹 투하츠... [17] magnolia 2012.05.03 1783
48833 오늘 옥탑방 왕세자 [53] 루이스 2012.05.03 1820
48832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99일차 [10] friday night 2012.05.03 888
48831 U+의 배신 [9] 화려한해리포터™ 2012.05.03 2425
48830 [성경] '성소의 휘장이 찢어짐' 이게 좀 대단한 것 같네요. [16] 눈의여왕남친 2012.05.03 3569
48829 시민 케인을 처음 보기전에 모든 사람들이 생각 하는것 [2] 총천연색 2012.05.03 1755
48828 바낭] 제가 자식을 갖게 된다면 제 컴퓨터에는 [20] 서울의 달 2012.05.03 2868
48827 5000만원 예금자 보호에 대해 궁금증(급) [5] 흔들리는 갈대 2012.05.03 1997
48826 왕십리나 종로3가 등 5호선라인 조용한 카페 추천부탁드립니다 [10] hybris 2012.05.03 3959
48825 연애의 시작과 끝 [1] 가끔영화 2012.05.03 1925
48824 여러분 저 슬퍼요 훍 [13] 하얀봄 2012.05.03 2388
48823 [유머] 주말에는 가까운 온천에 가야 할 것 같아요. [9] beer inside 2012.05.03 2497
48822 위험에 둔감한 아이 보호자들 [5] 겨울매화 2012.05.03 2370
48821 방송사고..이건 무슨 현상일까요 [11] 가끔영화 2012.05.03 2907
48820 [회사바낭] 말하기 싫은 상사? [2] 가라 2012.05.03 152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