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이었던 제 지인이 굉장히 불쾌하고 열받아서 이야기를 해주더군요.


대게  다른 영화제와는 달리 제가 참여했었던 전주의 GV는 진행자가 자신이 준비한 기본적인 질문은 자제하고 관객들의 질문을 취합하여 전달하거나

미리 신청받은 질문지를 선택하여 질문자를 호명하고 직접 질문을 던지고 감독이나 관객이 답을 자연스럽게 주고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이었는데


올해 지인이 관람한 영화에서는 진행자 자신이 준비한 질문만 실컷하고는 (질문이라기 보다 비평;;) 시간 없다는 핑게로 관객들의 질문을 두어개만 형식적으로 던지고 후다닥 끝내버리더래요.

완전 황당햇다나?


아무래도 독립영화위주의 전주국제영화제다 보니 작가주의 경향의 영화가 많아서 관객과 감독이  GV를 통하여 소통을 하는 것이 다른 영화제들에 비하여

색다른 의미를 갖는 영화제인데 만일 지인이 본 영화 뿐만 아니라 다른 영화들까지 모두 그 딴식이었다면;;; 좀 안타깝네요.


그 진행 맡은 사람도 무슨 독립영화중심의 전주영화제의 GV진행자할정도면.... 뭘 모르는 사람도 아닐테고, 영화관에서 관객과 감독이 주인이어야할 자리에

본인이 나내는 심보는 뭘까요?



 혹시 전주국제영화제의 다른 GV에 참여하셨던 분 게신지요? 다른 영화들은 어땠었는지 궁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38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0594
49530 나는 불행한가 [16] 타락씨 2012.05.15 3086
49529 [바낭?] 나이키 센서는 나이키 운동화에만 장착해야겠죠? [12] miho 2012.05.15 2211
49528 빵이 살이 많이 찌긴 하나봐요. [15] 자본주의의돼지 2012.05.15 4679
49527 그러니까, 멋대로 추측하지 말란말이당 [4] 메피스토 2012.05.15 1828
49526 착각 시리즈 [7] Johndoe 2012.05.15 2219
49525 [디아3] 나의 울트라삽질 스토리 [5] soboo 2012.05.15 1734
49524 영국 최고의 자연미인 [5] 사과식초 2012.05.15 4853
49523 나의 멘탈 붕괴 스토리 [3] chobo 2012.05.15 2197
49522 디아블로 패키지 구매 실패했습니다 ㅜㅠ [1] 아카싱 2012.05.15 1181
49521 제가 아는!! 남자의 착각 [43] 오늘만 2012.05.15 6275
49520 질문들 [4] 사팍 2012.05.15 1195
49519 [한겨레 기사 펌] " 땅 짚고 전기 팔기? 전력난 속 민자 발전 ‘잇속’ " [5] Startingover 2012.05.15 1579
49518 디아블로3 첫인상과 불만들. [4] liveevil 2012.05.15 2469
49517 "날 보호해주지 않는다면 현정부건 MB건 모두 불살라 버리겠다" [7] 필런 2012.05.15 3708
49516 빙과[2012 2분기 애니] [4] catgotmy 2012.05.15 1767
49515 A-JAX(에이젝스) - 너 밖에 몰라서 MV (구하라 출연!) [4] 탐스파인 2012.05.15 989
49514 아이폰 사진 정리 어떻게들 하시나요 ㅜㅜ [9] 홍시 2012.05.15 2586
49513 어제 디아 관련해서 질문에 대한 답변. [7] 자본주의의돼지 2012.05.15 1999
49512 디아3은 안하지만 관련 소식은 듣습니다. 넵. [1] 01410 2012.05.15 1219
49511 아이폰 OS 5.1.1 로 업데이트 하신분들 켜지는 속도 느려지지 않았나요? [11] 가라 2012.05.15 220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