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끝나고 나온 쿠키 영상에 타노스로 추정되는 장면들이 있었죠.



http://images.wikia.com/marveldatabase/images/6/61/Guardians_of_the_Galaxy_8.jpg




[원래는 그저 힘 쎈 빌런으로 끝났을 지도 모를 녀석이었으나 하필 데스에게 반하면서 자신의 사랑을 보여주겠다는 일념으로 자신의 종족을 몰살시킨 것을 시작으로 여러 차례 대량학살을 일으킨 막장.[1] 더불어 질투심도 상당하여 데스의 축복(저주?)를 받아 불사신인 데드풀에게 열폭하기도 했다.


아이템빨의 지존을 달리는 템빨 캐릭터로, 아이템을 뭘 끼느냐에 따라서 파워가 확 바뀌는 녀석. 하트 오브 더 유니버스코스믹 큐브인피니티 건틀렛 등등 초사기 아이템들이 타노스의 손을 거쳤으며, 인피니티 건틀렛을 꼈을때는 손짓으로 우주 인구의 절반을 말살(...)하기도 했으며, 하트 오브 유니버스의 힘을 얻었을때는 우주 자체를 파괴하기도 했다(....).[2]

마블 최강캐릭터를 논할때 빠지지 않는 캐릭터로써 템빨이라고 하는 사람도 많은데 템빨인건 사실이지만 노템으로도 어벤저스의 엔간한 레귤러 히어로는 명함도 못내밀고 기어야 할 정도의 파워를 가지고 있다. 코스믹 파워를 주로 구사하여 주먹에 응집시켜 휘두르거나, 손이나 눈에서 광선 형태로 발사하거나, 실버 서퍼의 빔을 맞고도 멀쩡한 육체를 가지며, 갤럭투스와 맞먹을 정도의 파워를 갖고 있고, DC 코믹스와의 크로스오버인 DC VS 마블에선 다크사이드에 대응되었다.

게다가 데스에 의한 불사 속성도 있어 아무리 죽어도 다시 살아난다. 이런 불사성으로 타노스 퀘스트에서는 다른 차원에서 몸이 녹고, 산산히 부숴지는 데미지를 받아도 이내 회복하는 모습도 보였다. 강할뿐만 아니라 머리도 좋아서 온갖 계략에도 능하며, 행성을 날리는 화력을 지닌 무인 함대마저 보유하고 있다. 참고로 출생지는 토성의 위성인 타이탄.]











맨 몸으로도 어지간한 어벤져스 멤버는 이길 정도의 파워를 가진 녀석이지만...


진짜 파워는 아이템을 꼈을때 나오죠.


그중에서도 인피니트 건틀렛.


인피니트 건틀렛을 끼면 어벤져스 애들 능력만으로는 이기기 거의 불가능하죠.(윗 그림의 장갑.)


원작에 비해 파워 다운을 시키지 않는다면요.




근데 그것이 영화 '토르'초반부에 나왔다죠.-이런 떡밥이!!!

(전 기억이 안나는데 나왔다네요. 이거 확인하려고 토르 다시 볼 생각은 없어서... 보실분에게 팁을 알려드리자면 영화 시작하고 11분경이랍니다.)




http://media.comicvine.com/uploads/0/5469/135325-7171-infinity-gauntlet_large.jpg




[원래 건틀릿 자체는 그저 평범한 건틀렛에 불과하지만 인피니티 젬들이 박힌다면 그야말로 우주를 말아먹는 개막장/개사기/밸런스 소멸 초강력 사기아이템으로 거듭난다. 리빙 트리뷰널을 제외한 우주적 존재들조차 이 템 앞에서는 맥을 전혀 못추고 패배했다. 훗날 리빙 트리뷰널이 아담 워록이 구사한 건틀렛의 권능을 제압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겨우 제압했을 정도였다.


템빨로 이름 난 타노스가 이걸 끼고 한 일이라면 전 우주에 걸쳐 50%에 달하는 존재를 지웠으며, 여러 개의 행성을 무기로 쓰려던 신장 600미터나 되는 거대 외계 종족 '셀레스티얼'들을 행성과 함께 날려버렸고, 시간을 다루는 크로노스의 강제 시간여행에 당해도 오히려 무시하여 반격을 날리고, 파괴 에너지 상태로 변해 돌격해온 갤럭투스, 에온, 스트레인저 이 셋을 한번에 제압했고, 혼돈의 우주적 존재인 '로드 카오스'와 질서의 우주적 존재인 '마스터 오더'의 협공을 무시해 오히려 날리고, 우주적 존재들의 총 공격에도 살아남아 오히려 그들을 가뒀으며, 리빙 트리뷰널 다음으로 강한 이터니티를 한방에 무찌르고 오히려 자신이 이터니티처럼 우주와 하나가 된다.]






과연 어벤져스2에서 이 떡밥들을 어떻게 처리할려는 것인가?


근데 그 파워가 너무 막대해서 의외로 싱겁게 끝낼수도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2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15
48794 당신 한 사람만을 향한 사랑, 사랑의 맹세를 믿었는데 [6] loving_rabbit 2012.05.03 2001
48793 통진당 부정선거사태 - 이번에는 과연? [20] soboo 2012.05.03 2278
48792 로버트 레드포드가 제주 군사기지 반대 글을 썼네요. [9] amenic 2012.05.03 2040
48791 숮 이제훈 삭제된 키스신 [15] 달빛처럼 2012.05.03 4366
48790 (바낭)어번져스 관련된 이야기 [4] 왜냐하면 2012.05.03 2034
48789 바낭) 슬픔 [2] 조금오랫동안익명 2012.05.03 1472
48788 진교수님 좋아하시는 분 [10] 라인하르트백작 2012.05.03 3735
48787 어제 수정냥... [8] DJUNA 2012.05.03 3038
48786 흔한 지식인의 답변 [8] 전기양 2012.05.03 3555
48785 역시 박진영은 특별하군요(힐링캠프 시청 소감) [9] soboo 2012.05.03 5228
48784 [A 멘붕 letter to Belgium] 진정 멘붕 바낭 EBS 헬로루키 후기. [4] 젤리야 2012.05.03 2006
48783 <청춘은 길어도 아프지 않다>에 미야다이 신지 교수도 나오네요 [2] 헬로시드니 2012.05.03 1212
48782 [윈앰방송] 재즈 2시까지 듣습니다 [1] ZORN 2012.05.03 633
48781 <치즈인더트랩> 2부 45화 불안(2) [12] 환상 2012.05.03 2529
48780 이런 류의 음악은 뭘로 검색하면 나올까요? [5] 평범한등대 2012.05.02 1192
48779 오랜만에 써보는 집값얘기 [7] bankertrust 2012.05.02 3677
48778 한국의 T-pain, Akon 이라는 ZIon.T 가 돌아왔습니다. (Primary 새앨범) [3] 魔動王 2012.05.02 906
48777 [채팅] 소소<하게 생일도 축하하면서 겸사겸사 위로도 하는 조금은 이른듯한>가가의 밤 이인 2012.05.02 670
48776 어두운 이야기 [4] 유음료 2012.05.02 1756
48775 '흑기사 돋네' 한글 자막 첨가 예고편 [10] Aem 2012.05.02 172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