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프 생일선물 투척

2012.05.03 13:28

BeatWeiser 조회 수:2842


어느새 5월 하고도 3일입니다.


스물 XX번째 생일을 맞이하는 느낌은 그저, 아 내일 모레 서른이구나- 하는 생각 뿐입니다만...


그래도 제 스스로에게 '1년 동안 수고 많았고 올해도 수고해 보자 임마' 라는 느낌으로 셀프 생일선물을 투척해 보았습니다. 





공연 시 사용할 장난감 용도로 구입한 Vestax의 디제잉 컨트롤러입니다. 

실제로 보면 좀 더 깔끔한 느낌.... 사진이 잘 안 나왔군요.

전원을 켜면 저 휠 부분에 파란색 불이 들어온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


해외에서 주문하는 거라 딱 생일에 맞춰서 오지 싶었는데,

노동절에도 일하시는 택배 기사님들의 노고에 힘입어 이틀이나 더 빨리 왔습니다(...)


엊그제에도 생일 관련한 글이 많았던 기억이 나는군요.

막 더워지는 이 시점에 태어난 여러분들의 지나간/다가올 생일을 몰아서 축하드립니다ㅋㅋ


그럼, 읽으신 모든 분들 좋은 오후 보내십시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09
48645 (반항) 소설, 영화 <은교> 그리고 몰스킨(약 스포) [3] 헬로시드니 2012.04.30 2451
48644 [듀나in] 발목 인대가 손상되어서 깁스했는데 상체나 복부 웨이트 트레이닝 해도 괜찮을까요? [3] funky 2012.04.30 1513
48643 류정한이 드라마에 나오네요 [6] 살구 2012.04.30 2106
48642 내일 노동절입니다 [15] Weisserose 2012.04.30 2537
48641 양재역에서.. [3] rablis 2012.04.30 1752
48640 진중권의 트윗/ 오페라의 유령 [27] 분덜리히 2012.04.30 3632
48639 [발그림일기] 죠구리와 숯의 털갈이시기. [13] Paul. 2012.04.30 2386
48638 마음을 어루만지는 책들 30선.. [16] being 2012.04.30 3669
48637 [바낭] 그에게 보내는 편지 [1] 우울과몽상 2012.04.30 695
48636 십년 넘게 있던 동네 수퍼가 없어진 날 [2] 기린그린그림 2012.04.30 1749
48635 듀나인) 다들 알고계신 괜찮은 꽃집을 공유해 주시겠어요? [7] 대필작가M 2012.04.30 1726
48634 한국인이 안 가봤을 것 같은 도시중에 가볼 만한 도시가 있을까요? [10] nomppi 2012.04.30 2485
48633 만화가별 백설공주 전개 방식. [9] 자본주의의돼지 2012.04.30 3459
48632 내일은 근로자의 날입니다. [9] 달빛처럼 2012.04.30 1817
48631 윤회(환생)이 들림없이 존재하는 이유 [4] 가끔영화 2012.04.30 2273
48630 [좀 길고 지루한 바낭] 아이 감기, 인생에 회의, 판교 살기 어때요? [4] 잠시만유 2012.04.30 1865
48629 캡틴 아메리카와 어벤져스 의 멋진 활약 [7] 魔動王 2012.04.30 2302
48628 세상 사람들이 가장 많이 안지키는 있으나마나 한 법 [7] 가끔영화 2012.04.30 2289
48627 태티서, 트윙클 MV [10] 메피스토 2012.04.30 2714
48626 씨없고, 껍질 안 벗겨지는 포도 이름이 뭔가요? [20] 자본주의의돼지 2012.04.30 313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