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날 똑같은 이야기만 한다는 어떤 기사를 보고 오히려 어떤 분위기인지 궁금해져서 찾아봤죠.

아이돌들에 대해서 아는 바가 거의 없는 저로서는 대부분 처음 듣는 내용이니까

그러저럭 재미있게 봤지만

이수만 사장이 프랑스에서 네 시간 공연 마치고 나온 아이들한테

저녁 식탁이 아니라 와인상을 차려놓았다는 이야기를 듣는데 좀 무서운 기분이 들더라구요.

매우 달변이라는 데 생각이 미치니 더 오싹...

영화 속에 흔한 자아도취형 악역을 보는 느낌이랄까.

너무 기뻐서 잠시 분별력을 잃은 거였겠지만... 적어도 그 얘기 들을 때만큼은 아이들이 딱해 보이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9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7616
48879 이런 류의 음악은 뭘로 검색하면 나올까요? [5] 평범한등대 2012.05.02 1180
48878 오랜만에 써보는 집값얘기 [7] bankertrust 2012.05.02 3663
48877 한국의 T-pain, Akon 이라는 ZIon.T 가 돌아왔습니다. (Primary 새앨범) [3] 魔動王 2012.05.02 896
48876 [채팅] 소소<하게 생일도 축하하면서 겸사겸사 위로도 하는 조금은 이른듯한>가가의 밤 이인 2012.05.02 656
48875 어두운 이야기 [4] 유음료 2012.05.02 1745
48874 '흑기사 돋네' 한글 자막 첨가 예고편 [10] Aem 2012.05.02 1713
48873 『치즈 인 더 트랩』실사판! (이미지 링크 수정) [5] funky 2012.05.02 4242
48872 kbs 입사 관련 질문 [2] 오키미키 2012.05.02 1947
48871 [듀나무숲] 짜증짜증 열매를 먹었습니다. [5] 십분익명 2012.05.02 1813
48870 고가의 운동화는 저에게 물집을 주셨어요... [6] 블랙북스 2012.05.02 2506
48869 오늘 더킹 투하츠... [13] magnolia 2012.05.02 1573
48868 [불판] 오늘 옥탑방 왕세자 [77] 이인 2012.05.02 2104
48867 오래전 미드(아마도) 찾기.->괴짜 가족이랍니다 [2] 안녕하세요 2012.05.02 1283
48866 [바낭] 아이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는 이유(사진 펑) [14] 화양적 2012.05.02 2830
48865 [바낭] 위로 좀 해주세요. [14] 소소가가 2012.05.02 2147
48864 관촌수필을 읽고 있는데... [3] 프레키 2012.05.02 1119
48863 G. I. JOE 2 예고편 [4] Aem 2012.05.02 1353
48862 [바낭] 로저 에버트 vs. 러스 메이어 ("로저 에버트, 어둠 속에서 빛을 보다" 중에서) espiritu 2012.05.02 872
48861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98일차 [10] friday night 2012.05.02 659
48860 [욕설 주의] 씨네21의 <백설공주> 전문가 20자평 중 [17] 화려한해리포터™ 2012.05.02 37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