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이해하는 것과 상당히 다른 부분이 있는데..


헬리케리어에서 토르와 다른 사람들이 대화하는 부분에서, 로키에 대해 안 좋은 이야기를 들은 토르가 분개하며 '아스가르드인을 함부로 대하지 말라'는 식으로 이야기 하자 '로키가 어제 80명 이상을 죽였다'고 하자 곧바로 '걔 입양되었어.'

라고 하는 부분에서 사람들이 토르가 발을 빼려는 거다! 라고 보시는데, 전 그게 토르가 로키를 감싸주려는 걸로 보았습니다. 


'얘가 아스가르드인이긴 한데, 그런 아픔이 있어서 좀 삐뚤어졌다고..'


근데 토르가 원체 섬세한 말재주에 소질이 없어 누가 봐도 발 빼려는 걸로 보인거죠;;;;;


전 뉴욕 불바다 되는 와중에도 그런 참상에 책임감을 느끼면서도 끝까지 로키를 설득하는 토르의 모습도 인상적이었거든요.


그나저나...로키 잡혀가며 그 SF 재갈 물고 있는 것도 깨알 같이 좋더군요. (다크나이트 라이지즈의 베인...? 90년대에 한니발 박사의 아날로그; 재갈이 유행했다면 올해는 SF 재갈이 유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79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385
48766 [바낭] 위로 좀 해주세요. [14] 소소가가 2012.05.02 2158
48765 G. I. JOE 2 예고편 [4] Aem 2012.05.02 1361
48764 [바낭] 로저 에버트 vs. 러스 메이어 ("로저 에버트, 어둠 속에서 빛을 보다" 중에서) espiritu 2012.05.02 883
48763 [자유의지 다이어트 모임]98일차 [10] friday night 2012.05.02 666
48762 [욕설 주의] 씨네21의 <백설공주> 전문가 20자평 중 [17] 화려한해리포터™ 2012.05.02 3725
48761 mp3를 잃어버렸.... [6] bebijang 2012.05.02 1211
48760 꿈과 희망의 로키??! [5] 멀고먼길 2012.05.02 2537
48759 [바낭] 다른 사람은 안 웃긴데 나만 웃긴 말 [6] 에아렌딜 2012.05.02 1902
48758 러브 데이 이벤트 당첨자가 나왔나 보네요. 루아™ 2012.05.02 901
48757 지금 잠실 야구장은 메가트윈스포 터졌네요. [6] 달빛처럼 2012.05.02 1819
48756 vhs로 찍은 마지막 헐리우드 영화는 무엇일까요 [6] 가끔영화 2012.05.02 942
48755 변희재가 낸시랭한테 어떻게 당한건가요? [9] amenic 2012.05.02 3808
48754 [기사] 신촌 살인 사건, ‘사령카페’ 연관 배경이 밝혀지고 있네요... [9] 진로포도주 2012.05.02 5358
48753 배우들 젊을 때 [5] 가끔영화 2012.05.02 2106
48752 어벤져스_처음만난 외계인에게 영어로 말을 거는 미국인들의 패기 [23] 헐렁 2012.05.02 4584
48751 T-ara(티아라) _ Cry Cry + Lovey Dovey 뮤비 풀버전 보셨나요? 사과식초 2012.05.02 809
48750 코피코피 열매를 먹었나 봅니다 [10] 걍태공 2012.05.02 1597
48749 브런치 모임장소 추천 부탁드립니다. [1] 겨울매화 2012.05.02 1020
48748 엄마들은 대단해, 외국물건도 허접한건 허접한, 더위 [24] 나나당당 2012.05.02 3902
48747 [듀나인] 태블릿 피씨에서 쓴 글을 노트북으로 가져오려면 [8] hybris 2012.05.02 11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