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이해하는 것과 상당히 다른 부분이 있는데..


헬리케리어에서 토르와 다른 사람들이 대화하는 부분에서, 로키에 대해 안 좋은 이야기를 들은 토르가 분개하며 '아스가르드인을 함부로 대하지 말라'는 식으로 이야기 하자 '로키가 어제 80명 이상을 죽였다'고 하자 곧바로 '걔 입양되었어.'

라고 하는 부분에서 사람들이 토르가 발을 빼려는 거다! 라고 보시는데, 전 그게 토르가 로키를 감싸주려는 걸로 보았습니다. 


'얘가 아스가르드인이긴 한데, 그런 아픔이 있어서 좀 삐뚤어졌다고..'


근데 토르가 원체 섬세한 말재주에 소질이 없어 누가 봐도 발 빼려는 걸로 보인거죠;;;;;


전 뉴욕 불바다 되는 와중에도 그런 참상에 책임감을 느끼면서도 끝까지 로키를 설득하는 토르의 모습도 인상적이었거든요.


그나저나...로키 잡혀가며 그 SF 재갈 물고 있는 것도 깨알 같이 좋더군요. (다크나이트 라이지즈의 베인...? 90년대에 한니발 박사의 아날로그; 재갈이 유행했다면 올해는 SF 재갈이 유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32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8597
48662 (기사링크) 당선 이틀만에 공약 고치라는 조중동 [2] chobo 2012.12.21 1591
48661 소녀시대의 운명을 바꾼 곡. [13] 자본주의의돼지 2012.12.21 2630
48660 [바낭아님 반항임] 달을 보라 했더니 달은 안보고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만 보더라. [2] 오뚝이3분효리 2012.12.21 1009
48659 춤을 추며 절망이랑 싸울거야 [4] bebijang 2012.12.21 1499
48658 어쩌면 별명짓기를 게을리해서 그럴지도.... [8] 닥호 2012.12.21 1239
48657 눈이 계속 오네요 [6] 감동 2012.12.21 997
48656 전 노인 연령층 일반에 대해서 분노를 쏟아내는거 별로입니다. [23] catgotmy 2012.12.21 2446
48655 [듀나인] 기존 영상을 편집하여 단편영화를 만들 경우 [1] 34 2012.12.21 667
48654 (질문) 새누리에 탐나는 인재가 있으신가요? [11] 작은가방 2012.12.21 1744
48653 여행 작가 추천부탁드려요~ [4] 8월입니다 2012.12.21 788
48652 요즘 듀게를 보면서 느낀점 [7] 고인 2012.12.21 1750
48651 다크 나이트 라이즈 - 이렇게 불친절한 영화도 블록버스터가 될 수 있다는 게 놀라워요. [4] soboo 2012.12.21 1527
48650 세대대결은 지역구도,계층구도랑 다르다고 생각해요 [1] 디나 2012.12.21 736
48649 수요일에 영화봤는데 [2] 사람 2012.12.21 688
48648 여러분 이 소식 들으셨어요? [15] chloe.. 2012.12.21 3226
48647 대중교통 이용시에 조금이나마 저렴하게 하는 카드나 혜택하시는분 있나요? [9] 타르타르 2012.12.21 1066
48646 이번 선거가 충격적이었던 이유가 [15] 촤알리 2012.12.21 2905
48645 생각없는 사람들이 부동산 부동산 하는데... [3] 도야지 2012.12.21 1679
48644 위닝 vs 피파 = 구자철 vs 박지성 [3] 자본주의의돼지 2012.12.21 969
48643 ㅂㄱㅎ님 덕분에 디아블로3 끊을지도. chobo 2012.12.21 70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