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듀게에서 어느 분이 두유 추천해달라는 글 올리셨을 때,

연세 무첨가 두유가 정말 안 달다는 말에 궁금했더랬죠.


그런데 힐링캠프에 나온 박진영 아침식사 식단에서 다시 그 두유를 발견.


이번에야말로 한번 먹어보자 하고 쥐시장에서 36개들이를 질렀습니다.

이게 정말로 당을 첨가하지 않은 거고, 호주 유기농 콩으로 만들었다기에.


주말에 왔던 올케가 와서 성분표를 보고는, 이거 정말 좋겠다고 하면서 아기(13개월)에게 먹였습니다.

(생우유보다도 당이 더 적다 하더라고요)


아기 조카가 잘 안 먹으려 드는 모습을 보고 첫빠따 밀려오는 불안감...

목마르니까 그냥 쪼금만 먹어주는 거야! 라는 느낌으로 입만 대보고 떼는 수준이네요.


그리고 가족들이 먹어보고는 이어지는 증언


올케 : 아기가 안먹으려 들만하네요. 차가우면 그나마 좀 먹을 만하려나?


엄마님 : 걔(제 조카)도 이제 맛을 아는구나. 콩국물이라면 그나마 깨를 같이 갈아 고소하기라도 한데 이건 그것도 아니고...


두근두근 하면서 저도 빨대를 꽂아 봤습니다.


아... 이건 정말 두유맛의 신세계네요. ㅠㅠ


먹을 수가 없다, 넘기기가 힘들다 그런 건 아닌데요, 적어도 맛을 찾아 먹을 음료는 아니에요....; 적어도 제겐.


남은 건 전 아무래도 바나나 넣고 갈아 마시는 방법으로 먹어야 할듯. 일단 몸에야 좋겠죠...? ㅜㅡ



결론 : 박진영 이런 독한 남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21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071
49762 한때 장동건보다 인기 많았던 [15] bebijang 2012.05.18 5230
49761 최진실 어머니는 얼마나 마음이 아플까요.. [2] WILLIS 2012.05.18 2941
49760 [바낭] KBS 스펀지 틀어놓고 있다가 기분 버렸어요. -_- [7] 로이배티 2012.05.18 3586
49759 영화 무사 바탕화면 [3] 가끔영화 2012.05.18 1199
49758 팬들에게 삥뜯는 아이돌들 [17] 사과식초 2012.05.18 5968
49757 트윙클 이제 질리네요 / 만화책 사려다 망했어요.--;;/이병헌 [5] 옥이 2012.05.18 3097
49756 계단을 내려갈 때.. 이런 적 있으신가요? [9] 아우라 2012.05.18 3062
49755 타진요 재판이 오늘이었군요 [4] 메피스토 2012.05.18 1965
49754 나하고 5.18 Weisserose 2012.05.18 918
49753 영화 무사를 본거 같기도 하고 [7] 가끔영화 2012.05.18 1624
49752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헷갈릴 때 [33] yusil 2012.05.18 13641
49751 듀나인) 강남역 근처에 빨간 게장 맛있게 하는 곳이 있을까요? [6] 대필작가M 2012.05.18 2006
49750 [사진] 튤립을 무료로 분양 받아 왔습니다 (그외 동물들 사진 재중) [14] miho 2012.05.18 2989
49749 [바낭] 브로콜리 너마저, 이른 열대야 공연! [9] 라디오스타☆ 2012.05.18 2477
49748 [기사펌]지옥의 소리 사건 관련.. [12] 라인하르트백작 2012.05.18 4105
49747 노무현 대통령 3주기 추모전시회 및 행사 [1] 라라라 2012.05.18 1045
49746 [듀나in] 가격 저렴하면서 성능 괜찮은 청바지가 나오는 브랜드? [3] funky 2012.05.18 2872
49745 반영구를 했는데.... [2] zaru 2012.05.18 1960
49744 [듀9] 편도선절제술 해야하나요?& 기침 멎게 하려면 [8] 화양적 2012.05.18 2069
49743 아이패드 미니(7인치) 나오나? [2] 자본주의의돼지 2012.05.18 16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