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탈 3회 감상..

2012.06.07 02:24

수지니야 조회 수:2645

저는 3회를 재밌게 시청했습니다. 작품 퀄리티나 액션 처리도 지난주보다 좋아졌습니다.

그리고 이 드라마의 가장 큰 함정을 발견했지요..(이건 뒤에)

 

앞에 브라우니 님께서 이강토 캐릭터가 너무 잔인한다는 말씀을 하셔서 부연설명을 드리려구요.

일단 아버지가 친일파에게 죽임을 당하셨고, 어려워진 살림에도 불구하고 형은 경성제대에 입학하여 독립운동 하다가(독서회 사건)

고문받고 바보로 살아가죠(실제로는 연기죠.). 집안꼴도 엉망이고 형도 저렇게 되니 동생 강토에게 조국이 뭐가 중요하겠습니까?

당장 하루하루 살아가기도 바쁜데...그래서 살기위해 친일파로 들어간거구요..

각시탈이 안잡히고 총독부에서 각시탈이랑 엮어서 죽이려고 하니 당장 내 목숨이 중하게 되죠..그래서 미쳐가는거고.

그런데 강토의 캬바레씬이 자주 등장해서(내일도 나올지도), 그게 공감이 안되는 분들도 좀 계세요.

 

주원씨 연기가 좋아졌어요. 예전 김탁구나 오작교 형제들에서는 대사처리가 약간 부족하다는 느낌도 받았어요.

눈빛연기나 극을 끌어가는건 더 배워야 하겠지만, 첫 주연작에서 호연을 펼치는것을 보면 신현준씨가 죽음으로 하차하는

6회 이후부터의 연기도 기대해봄직할만해요. 다만, 형이 자신때문에 죽었고 각시탈이라는걸 알게 될때의 각성이 얼마나 잘 전달되느냐가 관건이고..

 

각시탈의 가장 큰 함정은 이 드라마는 멜로로 만들면 망하는 드라마입니다.

극 자체가 항일을 담은 드라마입니다. 일제강점기에 약자로 살아가야 했었던 우리의 이야기가 주 이야기인데

원작에도 없던 '목단'이라는 인물이 등장하면서 우려했던 멜로의 문제가 드러났더군요.

재미도 없고 공감도 되지 않아요..덕분에 중반부터 강토와 대립을 해야 하는 기무라 슌지(박기웅)의 캐릭터가 밋밋하게 되고있어요.

슌지가 삼각관계로만 이용당해지고 팽 당할 캐릭일것 같아서 걱정이 좀..

또한 시청자들은 강산-강토 형제 이야기에는 몰입하면서 목단캐릭에는 닥빙을 안해요..이게 실시간 시청률에도 연관이 있고..

오늘 실시간 시청률에서 멜로장면이 가장 낮게 나왔더군요.

 

신현준씨의 연기는 두말할것도 없고, 오늘 보여준 능력을 보고 감탄했습니다.

영화보다는 드라마에서 그의 장기가 드러나죠...상대 배우를 돋보이게 하여 캐미를 품어내는 능력과

(강토-강산이 형제같은 느낌이 나는건 이 배우의 능력인듯 합니다)

바보와 각시탈이라는 이중캐릭을 저울질하는걸 보면서..

자신이 경성대 재학시절 고문을 받은게 생각나서 동생 강토를 애잔하게 바라보는 장면이나

슌지의 형이 강산을 발견하자 급 돌변하는 바보눈빛은 정말 ㅎㄷㄷ

결론은 '이 배우는 연기만 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강산이가 각시탈이 되게 된 과정이나 더 나왔음 합니다.

아버지 이선(이일재)가 너무 안나와요..ㅜㅜ

어차피 담주밖에 안나오는 신현준씨지만..그의 연기를 더 보고 싶은 맘은 왜일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4
51394 우왕 이런 경우도 다 있네요. [1] 해삼너구리 2012.06.12 1113
51393 요즘 듀게오기가 꺼려지네요. [21] 오늘도안녕 2012.06.12 4944
51392 [느슨한 독서모임] 브로크백 마운틴 [10] 레옴 2012.06.12 1250
51391 [프랑스어 질문]<다른 나라에서>의 안느 대사 중에서... [5] 우잘라 2012.06.12 1315
51390 도발적인 소설 뭐가 있을까요? [11] 츠키아카리 2012.06.12 2064
51389 맛후기 - 전주출장중 콩나물 국밥記 [11] 무비스타 2012.06.12 2921
51388 시구하는 장쯔이가 입은 옷이 엘지꺼 아닌가요 [2] 가끔영화 2012.06.12 3207
51387 제겐 함수 MV 생각보다는 별로네요 [3] 필런 2012.06.12 1659
51386 어린시절의 추억 (?!) [3] 골칫덩이 2012.06.12 1322
51385 2NE1, 컴백연기..7월중순 새음반 "경쟁피하려? NO!" [10] 감동 2012.06.12 2163
51384 John Carpenter's THE THING: THE MUSICAL [3] 조성용 2012.06.12 1048
51383 [스포많음] 프로메테우스 후일담 [2] 클로버 2012.06.12 1806
51382 [오랜만에카덕질] 카라의 다 큰 막내 강지영양 화보 사진 + 컴백 떡밥 [15] 로이배티 2012.06.12 11367
51381 듀게 들어와서 당황; [2] 27hrs 2012.06.12 2290
51380 [자유의지 다이어트모임]140일차_D18 [8] friday night 2012.06.12 693
51379 아메리카 갓 탤런트의 크로스오버 이아이 [2] 가끔영화 2012.06.12 1185
51378 솔직한 비아그라 용도특허 출원서 ㅎㅎ [8] DH 2012.06.12 3365
51377 [디아3] 삥악사를 키웁니다. 부자가 됩니다. soboo 2012.06.12 1391
51376 [후기]스카이라이프 해지 관련 [2] kinema1995 2012.06.12 1649
51375 [디아블로3] 악마 잡는 일은 잠시 그만 둘래요 [8] 닥터슬럼프 2012.06.12 191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