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사건을 보면서
흔히들 보수는 부패로 망하고 진보는 분열로 망한다는 말이 딱 맞는다고 생각이 들었어요.


전 나꼼수를 즐겨듣던 팬은 아니지만 종종 이슈가 될 때(박원순때라던가....)에 찾아 듣는 정도였어요.
정치 성향도 진보를 표방하고 있다고 말도 못하는 어중간함을 띄는 사람이고요.
하지만 나꼼수를 응원하고 싶었던 것은 진보의 방향성 때문이었습니다.

안철수나 박원순과 같은 새로운 힘들이 가지고 있는 방향성은
내 것을 지키는게 아니라 합리적인 분배를 통해 더 많은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 사회라고 보여지고요
종부세를 폐지하고 부자감세를 추진하는 보수의 그들보다 저와 이 나라의 미래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제 주변에 보수를 지지하는 젊은 사람들이 몇 있는데
그들이 참 신기하고도 대단한 것은 보수를 자본주의와 동일하게 놓고(그게 오류인걸 그들은 몰라요)
자본주의 자체의 매커니즘이 옳기 때문에 보수 세력에 있는 사람들을 지지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자기가 지지하는 사람들이 하는 잘못을 끌끌거리며 탓 하면서도 그 지지를 돌리지 않습니다.

내가 마음을 준 사람의 단점까지 그냥 끌어안겠다는 생각...
물론 너무 끌어 안아주다보니 이렇게 부패에 망하는 집단이 되어가는 것이겠지요.
하지만 이런 비리가 터졌데! 이런 일로 소환 되었다는데? 라는 의혹들로 지지세력이 와르르르 무너지는
진보 세력과는 다른 모습이 그들의 강점이겠죠.

정치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이상적인 민중의 대표자가 있다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개인적인 부분은 어느정도 묻고 정치적 색을 보는게 현명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다시 나꼼수 얘기로 돌아가서
나꼼수와 진보를 일체화 시켜서 말할 순 없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나꼼수를 제외하고 지금 보수에 위협이 될 진보도 없죠.

그들의 경솔함이 잘했단 얘기가 아닙니다.
비키니 사건이나 나꼼수에서 흔하게 하는 성적 농담들은 저도 불쾌했습니다.
(그 이전에 껄껄거리면서 너무 시끄럽게 웃어서 방송을 들을 수가 없었어요.)

하지만 지금 나꼼수에 대한 비난이 들끓는걸 보며 인상이 찌푸려 지는건
이게 바로 우리나라에서 보수세력을 몰아내지 못하는 이유가 아닐까... 라는 생각이 함께 들었기 때문이예요.

진보가 더 청렴해야 한다. 라는 룰은 없어요. 성적으로도 더 깨끗해야 한다는 룰도 없고요.
그들은 정치 색이 같은 개개인일 뿐입니다. 그 안에는 정말 좋은 사람도 더러운 사람도 섞여 있을지 몰라요.
그 색 안에서 저 사람은 좋아 저 사람은 싫어. 를 구분할 수 있겠지만
하나의 당론... 이라고 할 것 까지는 아니더라도 막연한 지지 성향을 가지고 있다면
원하는 바를 이루기 위해서, 아니 거기까지 안가더라도 더이상 잘못된 선택들이 생겨나지 않도록
쓸 수 있는 도구를 버리지 않는 법도 알아야 하지 않을가 싶었어요.



두서 없이 적은 글이지만, 너무 비난 일색인게 마음에 걸려서 적어봅니다.
(그리고 나꼼수 죽이기에 매체들이 너무 신났길래 짜증나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83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9434
48775 아침에 20분 더잘까, 밥을 좀더 제대로 먹을까 고민하시는분? [8] catgotmy 2016.05.13 1816
48774 윤상현은 정말 확실하게 눈도장을 찍은 듯 [2] 가끔영화 2016.03.23 1816
48773 하트 오브 더 씨, 시카리오, 맥베스 중에 [7] 자두맛사탕 2015.12.05 1816
48772 오랜만입니다. [9] 룽게 2015.07.12 1816
48771 정청래 반사이익으로 강용석이 웃는다더니... [2] 가라 2015.05.22 1816
48770 김정민 시구 폼 [3] 가끔영화 2015.04.20 1816
48769 서울사람의 서울여행하기 [2] 무비일색 2014.07.21 1816
48768 수영을 하고 있는데 허리가 아파요. [5] 모르는사람 2014.05.28 1816
48767 문학동네 문학과사회는 계간지를 낼때마다 한명씩 등단시켜라 [3] 그르니에 2014.04.22 1816
48766 기사펌)재단 설립에 맞춰서 소녀상 제거.. [5] 라인하르트백작 2016.03.23 1816
48765 스티븐 킹 <11/22/63> [9] 종이 2013.01.26 1816
48764 강아지 얘기 [6] 푸른새벽 2013.02.03 1816
48763 투표 권장하는 이미지들 올려봐요 [9] 낭랑 2012.12.19 1816
48762 이거는 왜그러는걸까요 [7] 사람 2012.12.16 1816
48761 바낭 겸 푸념입니다. [11] 12345678 2012.09.07 1816
48760 (듀나인?)모니터 안에 벌레가 들어간 것 같아요! [4] 귀찮카카포 2012.08.26 1816
48759 깨알같은 올림픽 축구 '대 가봉전' 기사 [1] Aem 2012.08.01 1816
48758 로설 팬들에게 질문 [6] herbart 2012.06.21 1816
48757 그런데 전 아직도 가수의 무대를 두고 점수 매기는게 거슬리고 싫어요 [6] 발광머리 2012.05.07 1816
48756 펭귄, 맑스.엥겔스의 공산당 선언을 읽고는 있지만... [9] 무비스타 2012.01.26 1816
XE Login